4
부산메디클럽

‘동백전’ 갈수록 찬밥…7월 미사용자 전월비 60%↑

가입자 39% 33만 명 결제 전무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20-08-17 20:16:53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캐시백 혜택 축소에 ‘장롱’ 신세
- 부산시 상품몰 신설 등 개편 계획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의 캐시백 혜택이 대폭 축소되면서 발급을 받고도 사용하지 않는 ‘미사용자’가 크게 늘어났다. 혜택이 줄고 가입자도 급감하면서 동백전이 ‘장롱카드’가 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7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동백전 가입자 84만8844명 중 39.6%에 달하는 33만6564명이 7월 한 달 동안 동백전을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말 시가 파악했던 동백전 미사용자 규모 20만 명보다 6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이는 캐시백 혜택 축소와 맞물린 현상으로 보인다. 지난 5월은 캐시백 요율을 10%에서 6%로, 충전한도를 10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줄인 시점이다. 발행액과 사용액도 2000억 원대에서 5월을 기점으로 1000억 원대로 절반 가량 줄어든 상태다. 7월부터는 캐시백 요율이 결제금액에 따라 10만 원 미만은 10%, 10만~50만 원까지는 5%가 적용되고 있다.

가입자도 줄어들고 있다. 지난 4월 24만 명까지 가파르게 증가했던 가입자는 지난 5월 4만9404명, 6월 1만897명, 7월 1만2543명으로 급감했다. 인제대 국제경상학부 송지현 교수는 “동백전 미사용자는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역화폐 사업이 지역 공동체 의식으로 시작되지 못하고 단순히 소비 수단의 대체 효과로서 생겼기 때문이다. 일반 카드보다 인센티브 효과가 낮아지자 사용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시는 동백전 앱에 지역 소상공인 상품몰(가칭 동백몰), 소상공인 외 배달을 주로 하는 전통시장(동백시장), 음식점(동백식당), 중소기업 우수제품(동백상회) 등을 운영해 활성화의 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동백전이 소비 진작 역할에 치중하게 된 측면이 있다. 동백몰 등의 오픈을 통해 동백전 가입자를 돌아오게 만들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백전 활성화를 위해 기초지자체와의 중층적 구조를 만들거나 관광 수요와의 결합 등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송 교수는 “동백몰과의 결합은 동백전이 잘되고 있을 때 병행해야 했는데 시기를 놓쳤다”면서 “동백전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초지자체와의 예산 중층구조로 인센티브를 올리고 활용 범위를 넓히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지현 기자

◇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발행 현황

일자

가입자(명)

발행액 (원)

사용액 (원)

2019년 
12월

3203

1억1000만

180만

2020년 1월

9만2293

205억360만

148억400만

2월

20만3686

750억920만

600억310만

3월

23만5806

1408억890만

1244억110만

4월

24만1012

2458억930만

2334억750만

5월

4만9404

1268억890만

1428억470만

6월

1만897

1057억770만

1113억

7월

1만2543

1183억790만

1237억630만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비용 탓 경비원 줄인다더니 관리직 급여 인상? 주민 반발
  2. 2이 판국에…코로나 예산 다 깎은 부산시
  3. 3HMM 호실적에도 성장전망 ‘흐림’
  4. 4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사적모임 가능...영업 시간 유지
  5. 5“산업용지가 없다” 기업 호소에 박 시장 “산단 구조조정할 것”
  6. 6코로나19 신규확진 5000명 육박...부산도 140명대
  7. 7기장군 모든 공공시설 4일부터 운영 중단
  8. 8야당 박형준 재판 시장선거 변수…여당 대선 이겨야 반전 기대
  9. 9대선에 가려진 지방선거…“홍보 어쩌나” 신인 속앓이
  10. 10코로나 대응 쉴 틈 없는데…재택치료 의무화 엎친 데 덮쳐
  1. 1야당 박형준 재판 시장선거 변수…여당 대선 이겨야 반전 기대
  2. 2대선에 가려진 지방선거…“홍보 어쩌나” 신인 속앓이
  3. 3여당 1호 영입 조동연 혼외자 의혹…이재명 “국민 판단 살필 것” 신중
  4. 4조동연 공식 사의… 송영길 “사회적 명예살인, 강용석 고발”
  5. 5단체장의 치적 홍보, 3일부터 전면 금지
  6. 6낮엔 대선운동, 밤엔 얼굴 알리기…경쟁자 반칙 CCTV 감시도
  7. 7607조 규모 내년 예산안 본회의 통과
  8. 8여야 내년도 예산 최종 합의 불발…지역화폐 등 이견
  9. 9구청장들 막판까지 극한 스케줄…현직 프리미엄 최대한 활용
  10. 10민주당 ‘영입인재 1호’ 조동연 사의 수용
  1. 1HMM 호실적에도 성장전망 ‘흐림’
  2. 2“산업용지가 없다” 기업 호소에 박 시장 “산단 구조조정할 것”
  3. 3달콤촉촉 트리 케이크로 근사한 홈파티 어때요
  4. 4“여성 해기사 늘리려면 업계 인식 바꿔야”
  5. 5"KTX 반값·10% 할인 지역화폐"… 부산 관광객 프로모션 풍성
  6. 6유통가는 지금 ‘홈파티 준비 중’
  7. 7겨울 딸기왕국 오세요
  8. 8이마트, 5일까지 대형 랍스터 할인판매
  9. 9국립수산과학원장에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임명
  10. 10부산 휘발윳값 ℓ당 1634원…유류세 인하 반영률 94% 도달
  1. 1비용 탓 경비원 줄인다더니 관리직 급여 인상? 주민 반발
  2. 2이 판국에…코로나 예산 다 깎은 부산시
  3. 3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사적모임 가능...영업 시간 유지
  4. 4코로나19 신규확진 5000명 육박...부산도 140명대
  5. 5기장군 모든 공공시설 4일부터 운영 중단
  6. 6코로나 대응 쉴 틈 없는데…재택치료 의무화 엎친 데 덮쳐
  7. 7부산시 대저대교 환경적 관점 접근…이번엔 최적 노선 이끌어 낼까
  8. 8고객 신분증 도용해 휴대전화 개통, 억대 대출 받은 30대 구속
  9. 9[카드뉴스] 6일부터 적용되는 특별방역대책 후속조치
  10. 10현대重 이어 현대차 노조 강성 집권...내년 노사관계 '긴장'
  1. 1예상 밖 조용한 FA 시장…소문만 무성
  2. 2롯데, 투수 이동원·내야수 박승욱 영입
  3. 3김한별 부활…후배 이끌고 공격 주도
  4. 4맥 못 추는 유럽파…황희찬 5경기째 골 침묵
  5. 531년 만에 MLB 직장폐쇄…김광현 FA 협상 어쩌나
  6. 6측정 장비 OUT…내년부턴 눈으로만 그린 관찰
  7. 7'고수를 찾아서3' 타국에서 고국으로... ITF태권도의 비밀
  8. 8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9. 9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10. 10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내일은 글로벌 스타 부산혁신기업
디에이치 컨트롤스
부산 영화 나아갈 길
스웨덴 예테보리의 저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