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중산층도 살 수 있는 30평대 ‘공공임대’ 공급 추진

정부, 전용면적 최대 85㎡로…중위소득 기준 상향방안 검토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0-10-19 22:06:46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공공임대에 중산층 가구를 수용할 수 있도록 주거 전용 면적을 30평대까지 늘리고 소득 기준을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9일 정부와 국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임대 개선 방안’ 마련을 검토 중이다. 저소득층에 대한 주거 지원 개념인 공공임대의 틀을 지금보다 넓혀 중산층 가구도 수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골자다. 현재 정부는 주거 전용 면적을 85㎡까지 넓히고 소득 요건을 올리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8월 “공공임대 주택을 중산층까지 포함해 누구나 살고 싶은 ‘질 좋은 평생주택’으로 만드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아파트 단지를 지어서 공급하는 ‘건설 임대’의 경우 최대 면적은 60㎡다. 법령상 공공임대를 85㎡까지 짓지 못하도록 기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주택도시기금 지원액이 한정돼 있어 LH 등이 60㎡보다 넓게 짓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에 정부는 건설 임대에 대한 기금 지원을 확대해 방이 3개인 30평대 주택도 공공임대로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현재 도입을 추진 중인 ‘유형통합’ 공공임대의 내용을 보강해 중산층을 위한 임대를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형통합 임대는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 자격 요건이나 임대료 수준이 다른 다양한 건설 임대를 하나로 합치고 소득 수준에 비례해 임대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현재 면적은 60㎡,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130%까지인데, 면적을 85㎡까지 늘리고 소득 기준도 중위소득 140%나 150% 등으로 높여 중산층도 충분히 포용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기존 공공임대와는 별도로 중산층 전용 공공임대 유형을 만드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산층을 위한 공공임대 구축 방안을 만들기 위해 기재부와 원만하게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BIFF 개막식 배우 박은빈 단독 사회 맡는다
  3. 3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4. 4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5. 5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6. 6'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7. 7"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8. 8진주 풍성한 10월 축제… 가을의 깊이 더한다
  9. 9산청엑스포 추석 연휴 구름 인파로 대박 행진
  10. 10서해 밀입국 시도 중국인 22명 경찰에 붙잡혀
  1. 1尹, '노인의 날' 축하…"자유와 번영은 어르신들 피와 땀 덕분"
  2. 2국회 연금개혁안 총선 뒤엔 나올까…특위 활동기한 연장키로
  3. 3대통령실 참모들, 추석직후부터 '총선 앞으로'
  4. 4검찰 '36회' 대 민주당 '376회'
  5. 5尹, ‘명절 근무’ 지구대 소방서 찾아 격려
  6. 6이재명의 영수회담 다목적 포석
  7. 7[종합]이재명, 尹 대통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여 "뜬금포"에 야 "전제군주" 반박
  8. 8단식과 검찰로 보낸 이재명의 시간
  9. 9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與 "뜬금없어, 대표회담부터"
  10. 10尹, 원폭피해 동포들과 오찬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시킬 것 "
  1. 1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2. 2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3. 3'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4. 4"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5. 5'하도급 대금 연동제' 4일 시행…연말까지 계도기간 적용
  6. 6‘K-막걸리’ ‘K-김’ 해외에서 인기 여전… 수출 실적 호조
  7. 7가계 이자지출 월평균 13만 원 '역대 최대'…2년간 52%↑
  8. 8추석에도 '부산엑스포 유치'…산업 장관·통상본부장 총력전
  9. 9국가철도공단·한국국토정보공사, 신입사원 공채
  10. 10삼성전자, 오는 11일 3분기 잠정실적 공개
  1. 13일 추석 연휴 마지막날 부울경 대체로 흐려
  2. 2추석 연휴 마지막 날 3일 전국 고속도로 원활 흐름
  3. 3진주 풍성한 10월 축제… 가을의 깊이 더한다
  4. 4산청엑스포 추석 연휴 구름 인파로 대박 행진
  5. 5서해 밀입국 시도 중국인 22명 경찰에 붙잡혀
  6. 6울산에서 아버지와 지적장애 아들 사망
  7. 7통영 욕지도서 '욕지 섬문화축제' 열린다.
  8. 8창원 S-BRT 개통 내년 초로 연기… 이르면 이달 양방향 1차로 통행 차단
  9. 9포천 한 저수지에 헬기 1대 추락, 1명 실종된 것으로 나타나
  10. 10고속도로에서 앞서가던차 보복운전한 30대에게 법원이 내린 처벌은?
  1. 1'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2. 2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3. 3한국 야구, 대만에 0-4로 완패…금메달 먹구름
  4. 4북한 역도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5체급 중 3체급 우승
  5. 5클린스만호, A 매치 명단 발표…손흥민 등 ‘완전체’
  6. 6롯데, 삼성과 DH 1차전서 5연승 좌절
  7. 74000명의 야구선수들이 기장군에 모였다, 그 사연은?[부산야구실록]
  8. 8세리머니하다 어이없는 역전패…한국 롤러, 남자 3000m 계주 은메달(종합)
  9. 9황선홍호, 4일 오후 9시 '난적' 우즈벡과 준결승 격돌
  10. 10중국 축구 대표팀 응원이 90%?…다음, 응원 서비스 중단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