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코로나 쇼크…부울경 작년 실업급여 역대 처음 2조 넘어

20·30대, 숙박·음식점업 직격탄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21-01-17 22:13:11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급액 전년보다 41%나 급증
- 수급자 수도 첫 30만 명 돌파

지난해 부산 울산 경남의 실업급여 지급액이 2019년보다 41% 급증하며 역대 처음으로 2조 원을 넘어섰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여파로 직장을 잃은 사람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특히 20·30대와 숙박·음식점업 등 고용 취약계층에 지급된 실업급여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행정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 부산지역 실업급여 지급액은 2019년(6600억6994만 원)보다 38.6% 급증한 9148억9559만 원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시·도별로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연간 기준 최대치다. 울산은 2019년 2360억32만 원에서 지난해 3165억8355만 원(역대 최대)으로 34.1%, 경남은 5681억1527만 원에서 8378억9179만 원(역대 최대)으로 47.5% 늘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부울경의 실업급여 지급액 합계는 2조693억7093만 원에 달하며 2000년 이후 처음으로 2조 원대를 기록했다. 2019년 합계는 1조4641억8555만 원이었다. 부울경의 실업급여 수급자 수도 증가했다. 2019년 26만3283명에서 지난해 30만443명으로 14.1% 늘었다. 2000년 이후 첫 30만 명 돌파다. 부산만 보면 11만8984명에서 13만4043명으로 12.7% 증가했다.

지난해 실업급여 지급액 급증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 때문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직장 휴·폐업과 정리해고 등으로 실업자가 많아지면서 일자리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실업급여 수급자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비자발적 실업자’ 수(219만6000명)는 역대 처음으로 200만 명을 돌파했다. 2019년(147만5000명)과 비교하면 48.9% 증가했다.

지난해 부산지역 실업급여 지급액을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증가율은 무려 85.1%(2019년 695억3585만 원→2020년 1287억3379만 원)에 달했다. 이 증가율은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176.0%) 인천(97.7%) 서울(89.3%) 다음으로 높은 것이다. 이어 ▷20세 미만(61.7%) ▷30대(35.43%) ▷40대(35.41%)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부산 실업급여 수급자 13만4043명 중 20대(2만510명·15.3%)와 30대(2만3622명·17.6%)가 차지한 비중도 32.9%(4만4132명)나 됐다. 실업급여를 지급받은 부산 인구 3명 중 1명은 20·30대였던 셈이다. 2019년 이 비율은 31.8%였다. 지난해 부산에서 실업급여 지급액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이었다. 2019년 397억4155만 원에서 지난해 777억7914만 원으로 95.7% 급증했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개발에 영주축 추가…초량엔 산복예술하우스 조성
  2. 2대저에 연구개발특구…1만8000가구 신도시도 선다
  3. 3메가시티 외치는데…김해 대동면 초정~부산 북구 화명 광역도로는 18년째 불통
  4. 4국토부, 가덕특별법 끝까지 재뿌렸다
  5. 5르노삼성 부산공장 1교대 근무로 전환…노사 일촉즉발
  6. 6부산 아기 울음소리 뚝…출산율 0.6명대로 추락
  7. 7근교산&그너머 <1216> 사천 ‘삼천포 코끼리길’
  8. 8“가덕신공항 패트·광역전철 등 추진, 부산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만들 것”
  9. 9학생수 줄어든 지역대…청소노동자마저 내보낸다
  10. 10오늘의 운세- 2021년 2월 25일(음력 1월 14일)
  1. 1국토부, 가덕특별법 끝까지 재뿌렸다
  2. 2“가덕신공항 패트·광역전철 등 추진, 부산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만들 것”
  3. 3 박성훈 빠진 ‘반쪽 단일화’…박형준 독주 저지엔 역부족
  4. 4이언주, 박민식 꺾고 단일 후보로…국힘 3자 대결로
  5. 5일자리 등 주제 토론 뒤 후보별 질의응답
  6. 6김영춘, 매머드급 캠프로 세 불리기
  7. 7캠프는 이미 단일화 실무작업…박성훈의 선택은
  8. 8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 3자 대결로
  9. 9“국공립 대학 통폐합해 세계 100위권 大 육성”
  10. 10靑 "4차 재난지원금 20조 원 규모" 與 "내달 18일 추경안 처리"
  1. 1대저에 연구개발특구…1만8000가구 신도시도 선다
  2. 2르노삼성 부산공장 1교대 근무로 전환…노사 일촉즉발
  3. 3부산 아기 울음소리 뚝…출산율 0.6명대로 추락
  4. 4북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해양문화공간으로 재탄생
  5. 5주목 이 기업의 기'업' <4> ㈜해양드론기술
  6. 6동백전 운영사 탈락 KT, 법원에 가처분신청
  7. 7옛 한진CY 땅 개발 사업자, 부산시에 심의 보류 요청
  8. 8첨단 해양플랜트 산업 생태계 구축…바로 옆엔 자족도시
  9. 9우리·기업은행 ‘라임’ 최대 78% 배상
  10. 10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연말까지 연장
  1. 1북항 개발에 영주축 추가…초량엔 산복예술하우스 조성
  2. 2메가시티 외치는데…김해 대동면 초정~부산 북구 화명 광역도로는 18년째 불통
  3. 3학생수 줄어든 지역대…청소노동자마저 내보낸다
  4. 4유럽의약품청, 셀트리온 코로나19 백신 동반심사 시작해
  5. 5도로·인도 널브러진 전동킥보드 과태료 매긴다
  6. 6경상대+경남과기대, 내달 1일 경상국립대로 새출발
  7. 7대심도 공사현장서 아찔한 화재…화약 있었다면 대형폭발 부를뻔
  8. 8인구 증가 기장에 초중교 2곳·유치원 3곳 새로 문 연다
  9. 9AZ백신 첫 물량 6900명 분 25일 부산 도착
  10. 10부산공무원노조 “시청 측 선거사무원 인력 거부”
  1. 1추신수 vs 스트레일리 ‘창과 방패’ 누가 셀까
  2. 2우즈, 제네시스 몰다 전복사고 다리 부상
  3. 3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되나
  4. 4롯데 27일 청백전…유튜브로 생중계
  5. 5아이파크 공동주장 체제, 시즌서도 통할까
  6. 6임성재, 아시아 두 번째 WGC 우승 도전
  7. 7신세계 추신수 - 롯데 이대호…수영초 친구, KBO 유통더비
  8. 8추추트레인 vs 조선의 4번 타자…설레는 야구팬
  9. 9아이파크 “1부리그 복귀할 것”
  10. 10정규리그 1위 부산시설공단 왕중왕도 노린다
주목 이 기업의 기'업'
㈜해양드론기술
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은산해운항공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