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반도체·자동차 등 힘입어…7월 수출, 무역 역사상 최고치

수출액 554억 달러로 ‘월 1위’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1-08-01 22:03:38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주력품목 선방에 작년비 29%↑
- 정부 “하반기에도 상승세 예상”
- 연 6000억 달러 돌파 가능성도

지난달 국내 전체 수출액이 554억 달러를 기록하며 우리나라 무역 역사상 월 기준 최고치를 달성했다.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반도체와 자동차·선박·기계 등 15개 주력 품목의 수출액이 모두 늘었다. 정부는 하반기에도 수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은 위협 요인으로 꼽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이 지난해 7월보다 29.6% 증가한 554억4000만 달러(약 63조8600억 원)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무역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후 월간 기준 최고치다. 종전 기록은 2017년 9월 551억2000만 달러였다. 이로써 국내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연속 증가세(전년 동월 대비)를 이어갔다. 산업부는 “통상 휴가철인 7월에는 수출액이 다소 줄어들지만 올해는 무역 역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했다.

올해 1~7월 누적 수출액도 3587억 달러로 역대 1~7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수출액이 6000억 달러를 돌파할 가능성도 커졌다.

15개 주요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7월보다 39.6% 증가한 110억 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7월 중 최고치다. 석유화학(59.5%) 일반기계(18.4%) 자동차(12.3%) 철강(41.5%) 차부품(35.0%) 선박(9.3%) 디스플레이(38.0%) 등 전통 주력 품목도 호조세를 이어갔다. 지역(국가)별로도 중국(15.7%) 미국(32.1%) 유럽연합(EU·43.9%) 아세안(36.8%) 등 9대 주요 지역(국가)으로의 수출액이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전체 수입액은 1년 전보다 38.2% 증가한 536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17억6000만 달러로 15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산업부는 “세계 경제 및 교역이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수출단가 상승세도 지속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역시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다만 산업부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수출입 물류 애로 ▷자동차부품 등 공급 차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은 하반기 국내 수출의 최대 리스크 요인이 될 것으로 봤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현재의 좋은 흐름을 이어나가 연간 최대 수출액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2. 2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3. 3부산교통공사 사장 공모에 10여 명 몰려
  4. 4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5. 5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6. 6“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7. 7지역인재 40% 뽑는다지만 부울경 의대는 좁은 문
  8. 8‘조민 3위’ 발표 부산대 후폭풍… 청문 중단에 총장은 사과
  9. 9시민공원부터 산복도로까지…일상 공간이 극장이 된다
  10. 10‘옛 당감4동 주민센터 정류장’ 옆 주거지 주차장 12면 폐지
  1. 1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2. 2“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3. 3굳히기-뒤집기 갈림길 ‘명낙’ PK대전 막 올랐다
  4. 4장진호 영웅들의 마지막 임무 ‘귀환’…문 대통령 “이들 희생으로 나도 존재”
  5. 5국힘 2차 토론회, 윤석열 공약 표절 집중 견제 받아
  6. 6이낙연·이재명 부울경 방문...지역 현안 완수 다짐
  7. 7추미애, 부울경 순환 철도 등 PK 미래비전 제시
  8. 8미국 국방부 “한국전쟁 종전선언 논의 열려있다”
  9. 9세계 5대 해양도시·신공항 조기 완공…부울경 표심 잡기 나선 與 후보들
  10. 10경선 경쟁자 추미애·김두관, 이재명 대장동 의혹 엄호사격
  1. 1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2. 2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3. 3중국 헝다 파산설,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임박…요동치는 금융시장
  4. 4신호탄 쏜 전기료…물가 줄줄이 뛴다
  5. 5에어부산 구주주 청약률 105% 달성하며 유상증자 성공
  6. 6부산도시공사 감사직 11명 도전장…市, 신임 사장 곧 지명
  7. 7부산 ‘복합청년몰’ 폐업률 전국 두 번째
  8. 8해수부, 정성기 전 북항재개발추진단장 수사의뢰 논란
  9. 9연금 복권 720 제73회
  10. 10부산롯데호텔, 프랑스 스파 ‘조지앙 로르’ 오픈
  1. 1기장군 오지 ‘1300원 택시’ 31대 시동
  2. 2부산교통공사 사장 공모에 10여 명 몰려
  3. 3지역인재 40% 뽑는다지만 부울경 의대는 좁은 문
  4. 4‘조민 3위’ 발표 부산대 후폭풍… 청문 중단에 총장은 사과
  5. 5‘옛 당감4동 주민센터 정류장’ 옆 주거지 주차장 12면 폐지
  6. 6부울경 지방의원 177명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할 후보는 이재명’
  7. 7추석 연휴 끝나자 부산 코로나 40명대로 증가
  8. 8‘민원 담당 공무원 보호’ 부산 첫 조례 제정 추진
  9. 9신라대, 대학혁신지원사업 2년 연속 최우수(A등급) 선정
  10. 10거제 반도유보라 견본주택 24일 개관
  1. 1손흥민·황희찬의 EPL 코리안 더비…먼저 웃은 ‘손’
  2. 2아이파크, 리그 5위로 껑충…무승 ‘아홉수’ 탈출 언제쯤
  3. 3이강인, 레알 마드리드전 데뷔골…황의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4. 4‘고수를 찾아서3’ MMA파이터가 폴댄스를 배우면
  5. 56·7회 12득점…롯데, 삼성과 최종전 웃었다
  6. 6서채현 첫 금메달…도쿄 설움 달랬다
  7. 7파죽지세 한국 여자핸드볼…조별리그 전승
  8. 8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 유러피언 골든슈 첫 수상
  9. 9롯데, '5강 적수' SSG에 8 대 9 역전패
  10. 10고진영·김효주·전인지…부산에 ‘골프 여제’ 총출동
우리은행
폐플라스틱 습격…바다의 비명
죽음의 바다
폐플라스틱 습격…바다의 비명
플라스틱 섬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