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울경…수소 메가블록으로 <1> 수소는 미래 에너지

탄소중립에 수소 육성 필수…대응 늦으면 동남권 산업 위기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21-08-31 22:12:03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소, 무탄소 에너지로 각광

- 화석연료는 온실가스 배출 많고
- 태양광·풍력은 전력공급 불안정
- 수소는 친환경이면서 저장 가능
- 천연가스 3배 에너지원도 얻어

# 세계는 수소경제 구조 전환 중

- 정부 ‘2050 탄소중립’ 달성 선언
- ‘RE100’ ‘탄소세’ 등 곳곳 지뢰
- 제조업·무역 의존도 높은 동남권
- 脫탄소 위한 그린산단 전환 필요

지난해 지구 평균 기온은 섭씨 14.9도로 산업화 이전 시기(1850~1900년)보다 1.2도 상승했다. 2018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승인한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는 210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시기 대비 1.5도 이하로 억제하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는 위험이 닥친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1.5도 이내로 억제하려면 전 지구적으로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0년 대비 45% 이상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이 0이 되는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수소’를 생산하려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 정부는 2034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5.8%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지만, 2019년 기준 5.6%에 그쳤다. 사진은 경남 거창 풍력발전단지. 전민철 기자
■ 왜 수소인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는 에너지 전환이다. 2018년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760만tCO2eq(이산화탄소환산량)으로 37%가 전력·열 생산 부문에서 발생했다. 이는 국내 총 발전량 5억7만647GWh에서 석탄이 41.9%를 담당하는 등 화석연료를 중심으로 전력 생산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고려할 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태양광, 풍력 등 청정 신재생에너지 비중의 확대가 필수다. 하지만 2019년 기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발전량은 5.6%에 그쳤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5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을 내놓고 2034년까지 발전량 비중을 25.8%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30%를 넘어서면 일정 시간대에서는 수요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보급해도 전력이 남는다.

하지만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했던 석탄 원자력 LNG 등을 넘어 재생에너지가 주력 에너지원이 되기는 쉽지 않다. 태양광은 해가 뜰 때만, 풍력은 바람이 불 때만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저장 수단이 없으면 특정 시간에는 전력이 남아서 버리고, 어떤 때는 전력이 모자라는 일이 반복된다. 이런 재생에너지의 간헐성·변동성에 대응하는 수단으로 각광 받는 것이 P2G(Power to Gas)다. P2G의 핵심은 전기를 활용해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리(수전해)하는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수소로 연료전지에서 화학반응을 일으키거나 직접 연소시켜 에너지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즉 수소가 신재생에너지의 저장 수단이 되는 것이다.

수전해 수소는 생산, 활용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같은 양으로 천연가스의 3배, 휘발유의 4배 정도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 ‘수소경제’ 뒤처지면 미래 암울

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경제산업 구조, 즉 ‘수소경제’를 구축하는 것은 가장 효과적인 탄소중립 달성 방법이다. 세계 각국은 발전 분야뿐만 아니라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자동차 선박 열차 기계 등을 늘리고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저장·운송하는 데 필요한 산업과 시장을 새롭게 만드는 것에 전력을 쏟는다.

수출 의존도가 큰 우리나라는 이런 세계적 흐름에 뒤처지면 당장 산업 위기에 직면한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탄소의 무역 장벽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한 예로 유럽연합(EU)은 최근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초안을 발표했다. EU 내에서 생산한 제품보다 탄소 배출량이 더 많은 제품을 수입할 때 수입업자에 탄소비용을 물리는 것이다. 수입업자가 수출기업에 비용을 전가하면 사실상 관세의 성격을 띠게 된다. EU는 2023년부터 철강 시멘트 비료 알루미늄 전기 등 5개 분야에 CBAM을 우선 적용한 뒤 2026년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대외경제 연구원은 EU가 전 분야에 CBAM을 시행할 경우 탄소 1t에 30유로가 부과되는 것으로 가정해 우리나라가 연간 10억6000만 달러의 추가 비용을 내야 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런 상황은 동남권 산업에 큰 위협이 된다. 제조업 중 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업종은 철강(38.3%) 화학(17.4%) 석유정제(10.8%) 전자부품(7.5%) 금속가공(2.4%) 자동차(2.4%)이며, 동남권은 이들 업종을 주력산업으로 삼고 있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 참여가 확산하는 것도 지역 중소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에너지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뜻한다. 애플 BMW 등 글로벌 기업이 이 캠페인에 참여하면서 국내 협력사인 LG화학 삼성SDI SK하이닉스 등에 동참을 요구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그룹도 2050년까지 RE100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국내기업의 동참도 이어진다. 대기업이 RE100을 달성하려면 협력 업체가 납품하는 제품도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 김영석 사업추진본부장은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이 많은 동남권은 산업단지를 신재생에너지가 공급되는 ‘그린산단’으로 바꿔 나갈 필요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이 기획은 부산시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에너지원별 발전량·온실가스 배출량 추이   

구분

2017년

2018년

증감률

온실가스 배출량
(백만t CO2eq.)

252.6

269.6

6.7%

총발전량(TWh)

553.5

570.6

3.1%

석탄

238.8

239.0

0.1%

원자력

148.4

133.5

-10.1%

가스

122.8

152.9

24.6%

신재생

27.9

32.2

15.7%

유류

8.7

5.7

-33.7%

수력

7.0

7.3

3.9%

※자료 : 2019 에너지통계연보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3. 3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4. 4치질 수술, 고무줄 대신 ‘바나나클립’으로 치핵 묶어 출혈 잡았다
  5. 5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6. 6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7. 7‘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8. 8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9. 9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10. 10국민 80%가 겪는 요통…비절개 신경근차단술·성형술로 ‘훌훌’
  1. 1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2. 2‘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3. 3‘신공항 치킨게임’ 부산 국힘·부산시 규탄 목소리
  4. 4與전대 최고위원 레이스도 후끈
  5. 5여야 120명 ‘초당적 정치개혁 모임’ 출범…선거제 개편 첫발
  6. 6李 “오라니 또 간다, 대선패자의 대가” 檢 탄압 프레임 부각
  7. 7국민 76.6% “한국 독자 핵개발 필요”, 북한 비핵화 중국 역할론에 64% ‘글쎄’
  8. 8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9. 9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10. 10난방비 민심에 촉각… 尹, 1000억 예비비 신속 재가
  1. 1국적선원 8년새 12% 줄어…산학관 해법 찾는다
  2. 2금리·물가·환율 ‘3고’…시중은행 연체율 꿈틀
  3. 3기아의 니로EV, ‘가장 안전한 차’로 뽑혀
  4. 4‘아태 세계전파통신회의 준비회의’ 부산 유치
  5. 55년간 ‘경제허리’ 40대만 고용률 감소
  6. 6해수부, 청년 대상으로 어선 임대사업 시행
  7. 73월 말부터 규제지 다주택자 LTV 최대 30% 허용..."효과는 글쎄..."
  8. 8주가지수- 2023년 1월 30일
  9. 9에코델타시티 공공분양 단지 추가 개발…3237세대 공급 추진
  10. 10지난해 '부산→수도권行' 1만3000명…전국서 가장 많았다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3. 3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4. 4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5. 5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6. 6“에듀테크 활용…부산형 교육사다리 만들 것”
  7. 7“김해 의생명산업 특화, 국내 4대 거점 도약 포부”
  8. 8국민연금 보험료율 15%로 인상? 복지부 “정부안 아니다”
  9. 9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31일
  10. 10[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00> 영혼과 영원 : 영원한 영생
  1. 1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2. 2김민석 “포지션 상관없이 1군 목표”…이태연 “누구도 못 칠 강속구 만들 것”
  3. 3쇼트트랙 안현수 국내 복귀 무산
  4. 4조코비치 호주오픈 10번째 우승…테니스 세계 1위 탈환
  5. 5“김민재 환상적” 적장 모리뉴도 엄지척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푸틴 훈장 안현수 국내 복귀 실패..."이중국적 해명 뒤 연금 일시불 들통"
  8. 8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9. 9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10. 10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해양바이오社 33%가 매출 20억 미만…맞춤지원 확대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박람회장 변천사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