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수현의 오션월드<21>날아오르는 은빛 날개, 날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수현의 오션월드

<21>날아오르는 은빛 날개, 날치



2017년 여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우타라(Sulawesi Utara) 주의 주도인 마나도(Manado)에서 부나켄 국립공원으로의 요트 항해 도중 날치 떼를 만났다. 끝없이 펼쳐진 푸른 바다 위를 수놓은 은빛 날개의 비상은 한 폭의 그림 같았다. 크기가 30㎝ 정도인 날치가 물에서 떠오르는 순간 속도는 시속 50~60㎞에 이르며 한 번 날아오르면 400m까지도 이동한다. 이들이 날아오르는 이유는 여러 가지로 설명되지만 수면 근처에 머물다가 천적을 피하기 위함이라는 게 가장 일반적인 이론이다.



   
날아오르는 날치 떼-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한 무리의 날치들이 날아오르고 있다. 날치는 크기가 30㎝ 정도이며 몸꼴은 숭어를 닮았다. 등은 푸르고 배는 희다. 수면을 박차고 날아오르는 날치는 무료한 항해에 지친 선원을 반기는 친구가 되어주기도 한다.


 날치는 외부의 자극 때문에 날아오르기도 한다. 밤바다를 항해할 때면 불빛에 자극을 받은 날치들이 수면을 박차고 튀어 오르는 모습이 왕왕 관찰된다. 날치의 이러한 습성을 이용해 어부들은 밤에 그물을 쳐놓고 횃불을 밝혀서 날치를 잡아들이기도 했다. 그런데 날치가 난다고 해서 새처럼 날개라도 퍼덕이는 것은 아니다. 전속력으로 헤엄치다 수면 밖으로 상체를 일으킨 다음 꼬리지느러미로 수면을 강하게 쳐서 몸을 공중에 띄운 다음 가슴지느러미를 활짝 펼친 채 글라이더처럼 활공하는 방식이다.



   
활공하는 날치-날치가 난다고 해서 날개라도 퍼덕이는 것은 아니다. 몸을 공중에 띄운 다음 활공하는 방식으로 최대 400m까지 이동한다.


 날치는 활공하는 도중 방향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다. 날치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은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에서 자신이 잡은 물고기를 노리는 청상아리와 사투를 벌이기 전 노인이 날치를 먹으면서 원기를 회복하는 장면이다. 극한 상황에서 노인은 날치를 꼬득꼬득 씹어 먹지만 사실 날치는 텁텁한 육질과 싱거운 맛으로 식용으로는 별 인기가 없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임산부의 고기’라 하여 난산에 대비해 출산 예정 달에 날치 살을 태워 술과 함께 먹였다고 한다. 일본에서도 구워 먹거나 말려 먹기도 했는데 산모 젖을 잘 나오게 하는 약재로 쓰인다.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날치 알-날치가 지나는 길목에 벼 짚단 등을 부려 놓으면, 수초로 착각한 날치가 알을 뿌린다. 이것을 수거해서 세척과 조미 등을 하면 톡톡 튀는 식감으로 인기가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일본 신칸센 멈추고 주민 대피령…삿포로·아오모리 등 혼비백산
  3. 3“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4. 4영화의 바다 별들 다시 뜬다…BIFF, 10일간의 항해 시작
  5. 5“전력 열세에도 적 심장부 돌진…충무공 정신이 난제 풀 열쇠”
  6. 6잦은 흥망성쇠, 척박한 생존환경…음모·술수가 판쳤다
  7. 7‘역대 최대’ 부산미술제 14일 개막…직거래 아트페어도
  8. 8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9. 9[서상균 그림창] 레드…그린 카펫
  10. 10[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수리남’의 하정우
  1. 1“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2. 2외신 “북한 풍계리 주변 활동 증가”
  3. 3[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4. 4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5. 5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6. 6부산시의회, 박형준 핵심 공약 '영어상용도시' 사업 제동
  7. 7"엑스포 득표전, 사우디에 안 밀린다"
  8. 8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9. 9여가부 폐지, 재외동포청 신설 추진...與 정부조직 개편안 검토
  10. 10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괌 타격 능력 과시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주가지수- 2022년 10월 4일
  3. 3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4. 4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한다
  5. 5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6. 6“부산지역 공공임대주택에 고가 외제차 적지 않다”
  7. 7"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한국만 재생에너지 목표치 하향"
  8. 8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뚝' 끊긴 美 시장, 9월 아이오닉5 판매량도 '뚝'
  9. 9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10. 10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1. 1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5일
  2. 2“해외동포 등 전국체전 참가선수 불편없게 도울 것”
  3. 3부산도시철 양산선 2024년 7월부터 시운전
  4. 4부산시교육청, 김석준 전 교육감 검찰에 고발
  5. 5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6. 6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7. 7“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8. 8BTS 공연날 도시철 50회 증편, 고속도 관문엔 환승주차장
  9. 9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10. 10부산시 공공기관 채용 경쟁률 44 대 1
  1. 1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2. 2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3. 3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4. 4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5. 5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6. 6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7. 7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8. 8‘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9. 9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10. 10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