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對中 수출 30년간 160배↑…최근 석달째 무역적자 ‘경고음’

對 중국 수출전략 다시 짜야

  • 이석주 serenom@kookje.co.kr, 이선정 기자
  •  |   입력 : 2022-08-23 19:47:50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해 기준 218조 원 이상 수출
- 中 성장 둔화·‘칩4’갈등 등 암초
- 이번 달도 대중무역 적자 가능성
- 전문가 “바뀐 무역구조에 적응을”

한국과 중국이 1992년 수교를 맺은 이후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 규모가 16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의 전체 수출 규모가 9배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기하급수적인 성장세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중국의 성장세 둔화 등으로 최근 한국의 대중 무역수지가 급격히 악화한 데다, 반도체 등과 관련한 미국의 ‘중국 배제’로 한중 간 경제 교류 역시 한치 앞을 모르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이 1629억1300만 달러(약 218조7000억 원)로 한중 수교 직전 해인 1991년의 10억300만 달러보다 162.4배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기간 한국의 전체 수출액은 718억8000만 달러에서 6444억 달러로 9.0배 늘었다.

이 기간 미국으로의 수출액은 185억5900만 달러에서 959억200만 달러로 5.2배 늘었고, 대일본 수출액은 123억5600만 달러에서 300억6200만 달러로 2.4배 증가에 그쳤다.

한국의 수출액 순위도 마찬가지다. 1991년 중국은 15위에 불과했다. 당시 1위는 미국이었고, 일본 홍콩 독일 싱가포르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수교가 이뤄진 1992년 중국의 순위는 6위로 급상승했고 1993년 4위와 1996년 3위를 거쳐 2001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이어 2003년 미국마저 누르고 1위 자리를 차지한 뒤 올해까지 20년간 같은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대중 무역수지는 수교 첫해인 1992년 10억71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1993년 12억2200만 달러 흑자로 전환된 이후 지난해까지 단 한해도 거르지 않고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올해도 1~7월 누계 기준으로 35억7000만 달러 흑자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지난 5~7월 대중 무역수지는 석달 연속 적자를 나타냈다. 이달 1~20일에도 6억67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넉달 연속(5~8월) 적자 가능성이 커졌다. 우리나라의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되면 1992년 7~10월 이후 30년 만이 된다.

중국이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상하이 등 주요 대도시를 봉쇄한 데다 성장세도 둔화된 점 등이 악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미중 간 갈등이 갈수록 격화하면서 향후 우리나라의 대중국 무역수지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산외국어대 김동하(중국학부) 교수는 “대중 무역적자를 중국 봉쇄로 인한 일시적·특수적 상황으로 보는 의견도 있지만, 한중 간 무역 구조의 패러다임 자체가 변한다는 측면에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중국 시장이 고급화·성숙해진 상황이어서 지금까지의 저임금 노동력 활용 전략 만으로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 우리 기업은 글로벌 밸류 체인을 다원화하는 등 바뀐 무역 구조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중은 지역경제 통합체 속에서 발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양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2019년 가입)을 활용하는 것은 물론 2015년 체결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서비스 투자 부문 후속 협상을 서두르는 동시에 현재 가입을 추진하는 포괄적·점진적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합류 과정에도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대중국 수출입 추이 ※단위: 백만 달러

연도

수출

수입

무역수지

1991

1,003

3,441

-2,438

1992

2,654

3,725

-1,071

2000

18,455

12,799

 5,656

2005

61,915

38,648

23,267

2012

134,323

80,785

53,538

2019

136,203

107,229

28,974

2021

162,913

138,628

24,285

2022(1~7월)

94,604

91,034

3,570

※자료 : 한국무역협회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우루과이, 가나에 2점차 승리…두팀 모두 16강 진출 실패
  2. 2벤투호 '도하의 기적'…'황희찬 결승골' 한국, 극적 16강 진출
  3. 3한국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대~한민국 기쁨의 눈물바다
  4. 4부산 어제와 비슷한 추위 이어져...밤에는 빗방울
  5. 5<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포르투갈 전 분석
  6. 6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7. 7[영상]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 전국 초긴장
  8. 81044회 로또 1등 12 17 20 26 28 36으로 8명 31억3694만원
  9. 9울산 앞바다에서 규모 2.9 지진 발생
  10. 10동남권원자력의학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6개 병동으로 확대 운영
  1. 1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2. 2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5. 5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6. 6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7. 7“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8. 8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9. 9"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10. 10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1. 11044회 로또 1등 12 17 20 26 28 36으로 8명 31억3694만원
  2. 2부진경자구역 '견고한 성장'…지난해 고용 23%·매출 27%↑
  3. 3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4. 4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5. 5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6. 6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7. 7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8. 8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9. 9[차호중의 재테크 칼럼]‘1인 가구’와 시대변화
  10. 10"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1. 1부산 어제와 비슷한 추위 이어져...밤에는 빗방울
  2. 2[영상]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 전국 초긴장
  3. 3울산 앞바다에서 규모 2.9 지진 발생
  4. 4부산 코로나19 확진자 184명 감소...실내활동 증가에 재유행 올 수도
  5. 5화물연대 파업 주요거점 부산항서 전국노동자대회 열려
  6. 6울산 신규 확진자 883명... 사망자 3명
  7. 7양산시 민선 8기 첫 조직개편안 원안 확정
  8. 8겨울철 맞이해 해경, 선박·항만 오염물질 단속 돌입
  9. 9양산시 동부권 학생안전체험원 건립부지 확정, 2027년 개관 탄력
  10. 10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1. 1우루과이, 가나에 2점차 승리…두팀 모두 16강 진출 실패
  2. 2벤투호 '도하의 기적'…'황희찬 결승골' 한국, 극적 16강 진출
  3. 3한국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대~한민국 기쁨의 눈물바다
  4. 4<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포르투갈 전 분석
  5. 516강 진출한 '벤투호', 이제는 브라질이다
  6. 6<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7. 7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9. 9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0. 10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