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난해 5대 금융지주 이자이익, 비이자이익의 5배

양정숙 의원, 금감원 제출 자료 분석

"JP모건체이스는 비이자이익이 이자이익보다 더 커"

이자이익은 매년 늘고, 비이자이익은 제자리걸음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의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쉬운 금리장사로 이익을 불리는데 집중하면서 ‘투자은행’ 육성을 등한시 했다는 지적이다.

5대 금융지주 이미지.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수익 등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은 2021년에만 이자이익으로 44조9000억 원을 벌어들인 반면, 비이자이익으로는 9조 5000억 원을 벌어들이는데 그쳤다.

양 의원은 미국 금융지주회사인 제이피모건체이스의 경우 지난해 비이자이익으로 693억3800만 달러(전체 금융수익의 57%), 이자이익으로 523억 1100만 달러(전체금융 수익의 43%)를 거둬들인 사실을 언급하며 국내 5대 금융지주사들과 극단적으로 비교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2016년~2021년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들의 수익구조를 보면, 대부분 예대 마진으로 수익을 냈고 금융투자수익에 해당하는 비이자이익은 미미했다. 2018년 11월에 설립인가가 나온 우리금융지주는 2019년부터 관련 자료가 제시됐다.

지난 6년 간 국내 5대 금융지주사들의 이자이익은 매년 조금씩 상승한 반면, 비이자이익은 큰 변화가 없었다. 반면, 같은 기간에 제이피모건은 비이자이익(3480억1900만 달러)이 이자이익(3153억5800만 달러)을 능가하며 이자이익의 증가 속도를 앞질렀다.

KB금융지주회사의 경우 이 기간 이자이익은 54조 원, 비이자이익은 13조6000억 원으로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4배에 달했다. 2016년 6조7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11조2000억 원으로 불었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같은 기간 8000억 원에서 3조4000억 언으로 쪼그라들었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최근 6년 간의 이자이익(54조 원)이 비이자이익(9조3000억 원)의 6배 가량이었다. 2016년 7조2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10조8000억 원을 기록하며 10조 원을 넘어섰다. 반면 6년 간 비이자이익은 2016년의 1조6000억 원에서 등락하다가 지난해 1조9000억 원을 보였다.

하나금융지주회사는 같은 기간 이자이익이 34조3000억 원으로 비이자이익(13조4000억 원)의 2.6배 수준이었다. 2016년 4조6000억 원이던 이자이익은 지난해 7조4000억 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9000억 원에서 등락을 했다가 지난해 1조8000억 원을 나타냈다.

NH농협금융지주회사는 이 기간 이자이익이 46조3000억 원이었는데, 비이자이익은 3000억 원 적자였다. 이자이익은 2016년 6조9000억 원에서 지난해 8조5000억 원까지 늘었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2016년 8000억 원 적자, 2017년 5000억 원 적자, 2018년 7000억 원 적자, 2019년 1000억 원 적자를 이어갔다. 2020년에 7000억 원 비이자이익을 거둬들였으며 지난해 비이자이익은 1조 원이었다.

우리금융지주회사는 2019~2021년 이자이익은 18조9000억 원으로 비이자이익(3조3000억 원)의 6배에 달했다. 이자이익은 2019년 5조9000억 원에서 지난해 7조 원으로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1조1000억 원에서 2021년 1조4000억 원을 기록했다.

양 의원은 “그동안 우리나라 금융회사들은 ‘우물 안 개구리’처럼 국민의 예·적금과 한국은행에서의 기준금리 대출을 받아 예대마진을 통한 손쉬운 이자이익을 올리는데만 집중했고 특히 대출금리는 번개처럼 올리고, 예금금리 인상은 늑장을 부려 얻은 막대한 예대마진으로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며 “금융당국도 2016년 8월 발표된 ‘초대형 투자은행 육성방안’을 발표한 후 국내 금융지주들의 금융산업 경제력 강화 제고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3. 3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6. 6부산 동래구 사직2동 새마을 지도자협의회, 점심 도시락 전달
  7. 7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8. 8[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9. 9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0. 10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4. 4‘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5. 5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6. 6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7. 7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8. 8부울경 합동추진단 내년 예산 60% 삭감…'식물조직' 되나
  9. 9野 '엑스포-사우디 수주 거래설'에 대통령실 여당 "저급한 가짜뉴스"
  10. 10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하기로...여야 회동은?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3. 3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주가지수- 2022년 11월 30일
  6. 6창원 중견 건설사 부도 대형 건설사도 휘청 업계 줄도산 공포
  7. 7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8. 8‘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9. 9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10. 10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1. 1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2. 2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3. 3“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1일
  5. 5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6. 6‘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7. 7“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8. 8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9. 9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10. 10BTS 공연 때 공분 잊었나, 불꽃축제 또 바가지 폭탄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3. 3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4. 4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6. 6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7. 7월드컵 끝나면 김민재 이강인 조규성 잇달아 이적하나
  8. 8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9. 9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10. 10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우리은행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