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돌섬 독도엔 대나무 서식 불가능, 일본 ‘다케시마’ 주장 허구성 반증

독도와 대나무

  • 정석근 제주대 해양생명과학과 교수
  •  |   입력 : 2022-11-01 19:07:00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1905년부터 지금까지 주장하고 있는데, 그들이 독도를 지칭하는 죽도(竹島·다케시마)는 말 그대로 ‘대나무 섬’이다. 그러나 다케시마에는 대나무가 없다.

울릉도 옆 죽도에 있는 울창한 대나무숲을 관광객이 걷고 있다. 정석근 교수 제공
남북한 합쳐 죽도라고 불렀던 섬이 모두 35개 있는데, 이 중 6개는 매립 사업 등으로 사라졌다. 죽도라 부르는 섬은 우리나라 연안을 따라 쭉 있으며, 전라남도에 가장 많다. 심지어 제주도에도 있다. 제주 차귀도 옆 무인도 죽도에는 시누대와 조릿대가 지금도 자생하고 있다.

경상북도 울릉도에서 동쪽으로 2㎞ 떨어진 곳에도 죽도가 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급소임을 한국 정부도 잘 모르는 듯하다. 지금도 곳곳에 대나무 숲이 남아 있다.

일본 정부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이 울릉도 옆 죽도를 절대 언급하지 않는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 가면 왜 다케시마가 일본 섬인지 옛 지도와 문서 자료로 장황하게 설명하고 있지만, 이 울릉도 옆 죽도는 한 번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 알고서도 일부러 생략하는지도 모른다.

옛날 일본 어민들은 울릉도 옆 죽도를 인식하고 있었을 것이고, 다케시마는 지금 독도를 가리키지 않았다. 지금 울릉도와 죽도는 일본 정부도 인정하는 대한민국 영토다. 일본 정부가 말하는 다케시마는 이름이 잘못됐거나 위치가 잘못된 것이다.

일본에는 다케시마, 즉 죽도라고 하는 섬이 적어도 7개 있는데, 한 군데를 제외하면 모두 대나무가 지금도 잘 자라고 있다. 가고시마현에는 두 군데가 있고, 나머지는 미야기 아이치 야마구치 구마모토 시가 현에 하나씩 있다.

그런데 일본 연안이 아닌 멀리 떨어진 동해 한가운데 있는, 한국에서는 독도, 국제적으로는 ‘리앙쿠르 록스’(Liancourt Rocks), 일본에서는 다케시마(竹島)라고 하는 돌섬에만 대나무가 자라지 않는다. 자랄 수가 없다.

물론 그린란드(Greenland)도 푸르지 않은데도 ‘푸른 섬’이라고 하는데 무슨 문제냐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다. 한 군데라면 그럴 수도 있다. 그런데 한국이나 일본이 ‘대나무 섬’이라고 부르는 곳에는 모두 대나무가 자라는데 유독 한 군데만 대나무가 자라지 않는다면 그 섬 이름은 뭔가 이상하다. 일관성 문제다. 옛 한국이나 일본 어민들은 독도가 돌섬이어서 대나무가 자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일본에서 말하는 동해 다케시마는 1905년 일본이 독도를 강제 합병하면서 이름도 위치도 정확히 모르면서 급조해서 만들어낸 상상의 섬이다. 일본 사람에게 왜 다케시마(독도)에 대나무가 자라지 않느냐고 물어보면 제대로 대답하는 이를 나는 보지 못했다. 우리나라 외교부에서도 공식적으로 일본 외무성에 물어볼 필요가 있다. 늦으면 일본 연안에 있는 6개 죽도에서 대나무를 모두 베어내어 버릴지도 모른다. 사진이라도 모두 찍어두면 좋을 것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6. 6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7. 7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5. 5'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6. 6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7. 7"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8. 8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9. 9윤심 논란에 대통령실 개입까지 진흙탕 싸움된 與 3·8전대
  10. 10이태원참사 국회 추모제…여야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4. 4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5. 5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6. 6“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7. 7“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8. 8“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9. 9“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10. 10“온실가스 감축 비용 계속 증가…배출권 시장 효과적 관리 관건”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6. 6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저탄소 연근해어선 보급…이중규제 단순화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엑스포를 빛낸 예술품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