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구직 활동 없이 '그냥 쉰' 청년층 50만 명 육박…역대 최대

지난 2월 '쉬었음' 청년 49만7000명 달해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서' 추정

청년 취업자도 2년 만에 최대 감소 기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국제신문DB
지난달 구직 활동이나 취업 준비를 모두 하지 않고 그냥 쉰 청년층(15~29세) 인구가 역대 최대인 50만 명에 육박했다.

2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2월 전국 비경제활동 인구 가운데 활동 상태를 ‘쉬었음’이라고 답한 청년은 49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3년 1월 이후 모든 달을 통틀어 가장 많은 규모다.

청년층 ‘쉬었음’ 인구는 ▷2019년 2월 38만6000명 ▷2020년 2월 43만8000명 ▷2021년 2월 44만9000명 ▷지난해 2월 45만3000명으로 계속 늘다가 올해 2월 50만 명에 육박했다. 최근 1년간 4만5000명(9.9%) 늘었난 것이다.

비경제활동 인구는 활동 상태별로 육아, 가사, 재학·수강 등, 연로, 심신장애, 기타 등으로 나뉜다. ‘쉬었음’은 이 중 기타에 속한다. 구직도 취업 준비도 하지 않고 말 그대로 쉬었다는 뜻이다. 다만 여기에는 진학 준비나 군 입대 대기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통계청은 1년에 한 번 ‘쉬었음’의 주된 이유를 조사한다. 지난해 8월 결과를 보면 몸이 좋지 않아서(39.4%)가 가장 많었고, 원하는 일자리·일거리를 찾기 어려워서가 18.1%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퇴사(정년퇴직) 후 계속 쉬고 있음(17.3%), 일자리·일거리가 없어서(7.8%), 다음 일 준비를 위해 쉬고 있음(7.1%), 일의 완료·고용계약 만료(3.4%), 직장의 휴·폐업으로 쉬고 있음(3.0%), 기타(3.8%) 순이었다.

그러나 이는 전 연령을 포괄한 조사 결과여서 청년층만 떼어 보면 ‘몸이 좋지 않아서’ 비율은 이보다 낮고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서’의 비율은 이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청이 국제 기준에 따라 집계하는 ‘구직 단념자’는 지난달 35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5만5000명 줄었다.

구직 단념자는 비경제활동 인구 중 취업을 희망하고 취업이 가능했으나, 노동 시장적 사유로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사람 중 지난 1년 내 구직 경험이 있었던 자를 의미한다. 흔히 떠올리는 취업 포기자보다 다소 좁은 개념일 수 있다.

지난달 청년 취업자는 385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5000명 줄었다. 2021년 2월(-14만2000명) 이후 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청년층 고용률도 45.5%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하락했다. 2021년 2월 이후 2년 만에 하락 전환이다.

지난달 전 연령대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16만5000명 늘었난 263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 작성 이래 2월 기준으로 가장 많은 규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3. 3[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4. 4‘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6. 6우크라 대규모 군사작전...반 푸틴, 러 민병대도 지원 본격화
  7. 7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8. 8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9. 9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10. 10집행위원장 없는 첫 BIFF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4. 4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5. 5경찰, 민주당 최강욱 압수수색
  6. 6尹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 성장, 조만간 日 원폭 피해자 초청"
  7. 7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8. 8"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9. 9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10. 10민간단체 1.1조 사업서 1865건 부정·비리 적발, 지자체도 전자증빙 시스템으로 개선
  1. 1지난달 라면 물가 13%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고 상승
  2. 2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3. 3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4. 4“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5. 5"지난해 대중 수출 4.4% 감소…중국 외 시장에선 9.6%↑"
  6. 6부산 해양관광 업체 수는 절반 차지, 매출액 비중은 미미
  7. 7음주운전 재범률 50% 육박…'시동 잠금 장치' 법안 추진
  8. 8한화오션 공식 행사 첫 모습 드러내며 수상함 명가 재건 알려
  9. 9위기의 제조업…생산 능력 3년 2개월 만에 최저로 추락
  10. 10올해 우윳값 얼마나 오를까… 소비자는 불안하다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4. 4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5. 5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6. 6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7. 7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8. 8부산시 '부산문화글판 여름편' 공개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10. 10힘줄·혈관 콜라겐 조직 기능 시각화 레이저 음향 이미지 분석 기술 개발
  1. 1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2. 2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3. 3‘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4. 4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5. 5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6. 6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7. 7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8. 8"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9. 9‘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10. 10‘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