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美기준금리 동결에도 추가 인상 시사…한은 정책변화 주목

15개월 만에 인상 일단 멈춰

한미 금리차 1.75%p 유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4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5.00~5.25%로 동결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이어온 10회 연속 금리 인상을 15개월 만에 일단 멈췄다. 이에 따라 한미 금리차는 1.75%포인트를 유지했다.

하지만 연준은 올해 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국은행은 당장 다음 달 통화정책방향회의부터 기준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할지, 추가 인상에 나설지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추가 인상 강하게 시사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한 데는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2년 2개월 만에 최소폭(4.0%)으로 상승했다. 또 고용시장의 과열 분위기도 진정되는 모습을 보인 것이 이번 동결의 배경으로 꼽힌다.

그러나 연준은 추가적인 긴축 조치도 강하게 시사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상 올해 말 금리 예상치(중간값)는 5.6%다. 이는 3월 전망치(5.1%)보다 높은 것이다. 베이비스텝(0.25%포인트 인상) 기준으로는 올해 하반기에 두 번 정도 기준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준은 이날 FOMC회의 직후 성명에서 “위원회는 인플레이션을 2% 목표로 되돌리기 위해 강력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거의 모든 위원이 올해 기준금리를 더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물가 인상률을 2%대로 끌어 내리겠다는 목표를 재차 언급하면서 “연준은 무엇이든지 할 것”이라는 의지도 보였다. 특히 그는 “연내 금리 인하를 예상하는 위원은 없다”며 시장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기도 했다.

한은, 동결 기조 변화 주목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을 멈췄지만 이미 한국(3.50%)과 미국(5.00∼5.25%)의 기준금리 격차는 1.75%포인트로 사상 최대다. 미국이 연내 기준금리를 더 올리고 한은이 동결 기조를 유지하면 한미 금리차는 2.25%포인트까지 확대될 수 있다. 원/달러 환율이 금리 격차 등의 영향으로 상승하면 한은도 추가 금리 인상을 심각하게 검토할 수밖에 없다. 원화가 절하(가치 하락)될수록 같은 수입 제품의 원화 환산 가격은 높아진다. 힘겹게 정점을 지난 물가에 다시 기름을 부을 수도 있다.

하지만 경기 침체, 금융 불안 등을 생각하면 한은이 추가 인상을 쉽게 결정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0.3%)은 민간 소비 덕에 겨우 2개 분기 연속 역성장을 피했다. 통관 기준 무역수지도 지난해 3월 이후 지난달(-21억 달러)까지 15개월째 적자다.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6%에서 1.4%로 0.2%포인트나 낮추기도 했다.

올해 1월까지 1년 반 넘게 이어온 기준금리 인상 행진의 부작용도 한은으로서는 부담이다. 계속 금리가 인상되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등이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터지면서 전체 금융 위기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내달 부산시 고위직 물갈이 촉각…2·3급 최대 4명 바뀔 듯
  2. 2김기현 측근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총선 출마선언 10일 만에 번복 왜?
  3. 3시립미술관 대개조…430억 신축급 공사
  4. 4아쿠아파크 부실…기장군의회 “오규석 前군수 책임” 吳 “흠집내기”
  5. 5김기현 “기득권 내려놓겠다” 정면돌파…당내 책임론 공방
  6. 6경남도, 가덕신공항 배후도시 청사진 개발 착수
  7. 7총선 레이스 시작…“얼굴 알리자” 정치신인들 앞다퉈 등록
  8. 8경찰, 제보자도 못 찾았다…도시공사 비위수사 한달째 스톱
  9. 913일 부산 찾는 이재명…이번엔 ‘산은법’ 응답할까
  10. 10금태섭·류호정 “女도 병역의무 이행을”
  1. 1김기현 측근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총선 출마선언 10일 만에 번복 왜?
  2. 2김기현 “기득권 내려놓겠다” 정면돌파…당내 책임론 공방
  3. 3총선 레이스 시작…“얼굴 알리자” 정치신인들 앞다퉈 등록
  4. 413일 부산 찾는 이재명…이번엔 ‘산은법’ 응답할까
  5. 5금태섭·류호정 “女도 병역의무 이행을”
  6. 6민주 1호 영입 환경변호사 박지혜…첫 청년공약 ‘월 20만 원 기숙사 5만 실’(종합)
  7. 7[단독] 장제원 "제가 가진 마지막 카드, 불출마하겠다"
  8. 8유권자도 어깨띠 매고 선거운동…인터넷 게시판 익명 댓글달기 가능
  9. 9‘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의 신성장동력으로
  10. 10텃밭·무주공산으로 몰리는 후보군…부산 지역구 양극화
  1. 1‘연말정산’ 식대 비과세 한도 月 20만 원으로↑(종합)
  2. 2제2금융 대출자는 상생금융 제외? 시작도 안 했는데 삐걱
  3. 3불안불안 부동산PF, 대출잔액·연체율 동반 상승
  4. 4주가지수- 2023년 12월 11일
  5. 5연말 술자리 부담스럽네…부산 맥주·소주 가격 상승세(종합)
  6. 6정부 "국내 주유소 97% 요소수 비축…가격도 평시와 유사"
  7. 7가성비와 프리미엄… 연말 소비 양극화 뚜렷
  8. 8대성문 ‘시청 아틀리에 933’ 분양
  9. 9팍팍한 부산 신혼부부, 1억 이상 빚 있는데 연소득 5800만원
  10. 10길어지는 HMM 새 주인 찾기… 막판까지 진통
  1. 1내달 부산시 고위직 물갈이 촉각…2·3급 최대 4명 바뀔 듯
  2. 2아쿠아파크 부실…기장군의회 “오규석 前군수 책임” 吳 “흠집내기”
  3. 3경남도, 가덕신공항 배후도시 청사진 개발 착수
  4. 4경찰, 제보자도 못 찾았다…도시공사 비위수사 한달째 스톱
  5. 5예산 없다며…노동자 몫은 깎고 업체 돈은 다 챙겨준 지자체
  6. 6대학 선택의 폭 넓은 중위권, 환산점수 유리한 전형 지원해야
  7. 7착용만 허용된 선거홍보물, 손에 들고 흔들면 위법(종합)
  8. 8도시공사 도시창조본부장 공모절차 돌입
  9. 9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국민, 신속한 재판 받을 권리있어”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2월 12일
  1. 1토트넘 6경기 만에 승리 안긴 손캡…8연속 두 자릿수 골
  2. 2이정후 연봉 1500만 달러 거론…토론토도 참전할까
  3. 3한국 여자핸드볼 결선리그 전패 수모
  4. 4BNK 썸 맏언니 김한별 복귀에도 4연패 수렁
  5. 5리디아 고, 데이와 우승 합작
  6. 6‘의사 복서’ 서려경, 태국 선수에 TKO승
  7. 7아이파크 통한의 역전패…4년 만의 1부 승격 불발
  8. 8정보명호 아시아야구선수권 3위
  9. 99200억 다저스맨 오타니, 내년 서울서 김하성과 대결
  10. 10황인범 세르비아 데뷔골…복귀한 김민재는 혹평
우리은행
부산 is good…부산 is 극지허브
민관학연 극지협의체 필수…다국적 협업공간도 마련해야
부산 is good…부산 is 극지허브
남극협력·인적 교류 재개…“부산 극지타운 조성 돕겠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