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용검사 마쳤는데 빈집…부산 악성 미분양 1000채 넘었다

1월 1174가구 전달比 33.1%↑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공사·시행사 자금압박 직격탄
- 정부 건설경기 부양책 효과 약해
- 주택매매는 작년比 46.5% 증가

공사가 끝난 뒤에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지난 1월 부산지역에서 크게 늘어났다. 정부가 지난달 10일 지방의 미분양 주택 현상 해소를 위한 대책을 내놨지만 아직은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건설에 투입된 비용 회수를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공사 및 시행사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29일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통계를 보면 1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1174가구로 지난해 12월(882가구)보다 33.1% 늘었다. 이 수치는 지난해 7월 797가구에서 8월 809가구로 늘어난 뒤 9월 828가구, 10월 896가구, 11월 863가구 등으로 계속해 800가구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1000가구를 넘어섰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사용검사를 받은 이후까지 분양되지 않는 상황에 해당한다. 입주가 시작됐는데도 주인을 못 찾은 만큼 여기서 발생하는 손실을 시공사나 시행사가 떠안을 수밖에 없다. 업계에서 준공 후 미분양 주택 물량이 건설사의 생존을 좌우한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지난 1월 부산지역의 전체 미분양 주택은 3372가구로 12월(2997가구)보다 12.5% 늘었다. 이 물량도 지난해 하반기에는 2000가구대를 기록했으나 올해에는 3000가구를 돌파했다. 전국의 1월 미분양 주택은 6만3755가구로, 전월(6만2489호)보다 2.0% 늘었다. 전국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1만1363가구)도 지난해 12월(1만857호)에 비해 4.7% 증가했다. 미분양 주택이 크게 늘어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지난달 10일 내놓은 부동산 대책에 지방의 미분양 주택 해소 방안을 포함시켰다. 내년 12월까지 준공 후 미분양 주택(85㎡, 6억 원 이하)을 구입하면 세제 산정 때 주택 수에 미포함 등이 주요 내용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아직 효과를 체감하기는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다. 

한편 부산지역에서는 1월에 2541건의 주택 매매가 이뤄졌다. 전월(2245건)보다 13.2%, 지난해 1월(1734건)에 비해 46.5% 증가했다.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만4736건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1만1578건)에 비해 27.3%, 전년 동기(1만2266건)보다 20.1% 늘었다. 1월의 인허가 실적(전체 주택)은 1685건이었다. 전년 동기(1499건)에 비해 12.4%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3833건) 수준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다. 착공은 36건, 준공은 676건으로 집계됐다. 분양된 공동주택은 538가구였다.

전국의 경우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월(3만8036가구)보다 13.1% 늘어난 4만3033건이었다. 전월세 거래량은 24만7622건으로, 지난해 12월(21만1403가구)에 비해 17.1% 증가했다. 1월의 인허가 실적은 2만5810건, 착공 실적은 2만2975건, 공동주택 분양 실적은 1만3830가구였다. 세 부분 모두 전월보다 실적이 개선됐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비서실장 유력설 장제원에 쏠린 눈
  2. 2부산롯데타워 공사 고의 지연 의혹…市는 ‘면죄부’
  3. 3쪽방 적응 어렵고 대인기피증까지…부산 노숙인 셋 중 1명 노인
  4. 4선박·항만, 수소 전환 ‘대세’…부산, 무탄소시대 이끌어야
  5. 5미워할 수 없는 황성빈, 첫 멀티홈런 ‘인생경기’
  6. 6[부산 법조 경찰 24시] 유사사건 무죄, 피고인 불출석에 연기…하윤수 2심 변수
  7. 7황선홍호, 22일 일본전…2년 전 굴욕 씻을까
  8. 8대가성 물품·상습 결근·횡령 정황…부산 공무원들 왜이러나
  9. 9똑같이 초과수당 부정수령…누군 선고유예, 누군 집행유예(종합)
  10. 10부산시 정비사업 공사비 검증기구 만든다
  1. 1비서실장 유력설 장제원에 쏠린 눈
  2. 2서동 곽규택 "북항 재개발 승인권, 부산시 이관 법제화"
  3. 3[뉴스 분석] 유럽 G7회의 또 초청 못 받은 韓…美日 치중 외교 도마 위
  4. 4尹-李 영수회담 성사…총리 인선·민생지원금 등 의제 조율
  5. 5尹 오찬 초청…한동훈 건강 이유로 거절
  6. 6부산진갑 정성국 "아동복지법 보완해 교권강화 입법 완수"
  7. 7동래 서지영 "노후화된 사직 구장, 시민친화 공간 조성"
  8. 8野 6당 “채상병특검법 내달 처리하자”
  9. 9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또 공물
  10. 10“용산 직할체제, 영남지도부 한계” 與 총선 책임론 몸살
  1. 1부산롯데타워 공사 고의 지연 의혹…市는 ‘면죄부’
  2. 2선박·항만, 수소 전환 ‘대세’…부산, 무탄소시대 이끌어야
  3. 3부산시 정비사업 공사비 검증기구 만든다
  4. 4“韓·日·호주 산업 역량 결집, 액화수소운반선 개발 시동”
  5. 5“망미주공 시공사 선정절차 공정하게 진행할 것”
  6. 6“성공적 탄소중립 달성 위해 범국민적 동참 의지는 필수”
  7. 7“수소船 국제안전기준 전무…韓, IMO 제출 목표로 진행”
  8. 8“국제사회 선박 오염원 규제, 수소 연료전지 시장 급성장”
  9. 9“수소선박 중요성 시민 설득해야…충전소 등 위험하지 않다는 인식 전환 필요”
  10. 10부산 울산 경남·TK, 제조+AI융합 협업 국비 300억 받는다
  1. 1쪽방 적응 어렵고 대인기피증까지…부산 노숙인 셋 중 1명 노인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유사사건 무죄, 피고인 불출석에 연기…하윤수 2심 변수
  3. 3대가성 물품·상습 결근·횡령 정황…부산 공무원들 왜이러나
  4. 4똑같이 초과수당 부정수령…누군 선고유예, 누군 집행유예(종합)
  5. 5[르포] 장애인 이동권 개선 1년 노력…휠체어 쏠림 등 갈 길 멀어
  6. 6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22일
  7. 7부산 동래구 사직동 주택 화재로 60대 남성 사망
  8. 8내일 아침까지 비...낮 최고기온 부산 18도
  9. 9'통행료 미할인에 불만'…수납원 얼굴 향해 동전 던진 50대 벌금형
  10. 10해운대해수욕장 포차촌 올여름엔 못 본다...6월 말까지 정리
  1. 1미워할 수 없는 황성빈, 첫 멀티홈런 ‘인생경기’
  2. 2황선홍호, 22일 일본전…2년 전 굴욕 씻을까
  3. 3뜨거운 이정후, 홈구장서 첫 홈런
  4. 4최은우 17번홀 버디…극적 2년 연속 우승
  5. 5반여고 정상원, 체육회장기 씨름 우승
  6. 6시장기 시민게이트볼대회, 부산진구 초연팀 우승
  7. 7롯데 유니폼 입고 “KCC!”…KCC, 부산시민 압도적 응원 속 챔프전 진출
  8. 8황성빈, 개인 통산 2호 홈런 폭발…이번엔 당당하게 홈 복귀
  9. 9전창진·라건아 "LG? KT? 어떤 팀이 챔프전 올라와도 상관없어"
  10. 10"우리 성빈이가 달라졌어요"...황성빈, 하루에 3홈런 작렬
우리은행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어촌형 기회발전특구, 부산은 신항 남측 배후부지가 적합”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美·EU 물류망 친환경 재편…민관협력 선제 투자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