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 달여 만에 부산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221명 늘어

누적 피해자는 1892명… 17개 시·도 중 다섯 번째로 많아

전국은 1만7060명… 신청 이후 가결률 79.5%에 이르러

공공임대 주택 제공 등 정부 지원 받은 사례는 1만452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의 전세사기 피해자가 한 달여 만에 221명이 늘었다. 지난해 6월 1일 전세사기 피해지원 특별법 시행 이후 누적 피해자는 1892명이 됐다.

23일 국토교통부 전세사기피해지원위원회는 4월 24일과 5월 8일, 5월 22일에 열린 세 차례 전체회의에서 피해자 결정 신청 2174건 가운데 1627건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전세금 반환 보증보험에 가입했거나 최우선변제금을 받아 보증금을 전액 돌려받을 수 있는 190건은 피해 인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 피해자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300건은 부결됐다. 이전 심의에서 부결 판정을 받아 이의신청을 낸 131건 중 74건은 피해자 요건을 충족한다는 사실이 추가로 확인돼 전세사기 피해자로 의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이후 1년 동안 위원회가 인정한 피해자는 1만7060명이 됐다. 가결률은 79.5%다. 2199건(10.3%)은 부결됐으며 1534건(7.2%)은 적용에서 제외됐다. 긴급한 경매·공매 유예는 819건이 이뤄졌다.
부산시청에 마련된 전세사기 피해 상담소. 국제신문DB
전세사기 피해 주택 유형은 다세대가 5599건(32.8%)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오피스텔 3686건(21.6%), 다가구 3040건(17.8%), 아파트 2360건(13.8%), 다중생활시설 1238건(7.3%) 등의 순이었다. 전세사기 피해자로 인정받은 사람의 73.7%는 40대 미만이었다. 연령대별 비중은 30세 이상~40세 미만 8302건(48.7%), 20세 이상~30세 미만 4353건(25.5%), 40세 이상~50세 미만 2530건(14.8%) 등이었다.

부산지역 전세사기 누적 피해자는 1892명으로 서울(4405명), 경기(3694명), 인천(2455명), 대전(2296명)에 이어 17개 시·도 중 다섯 번째로 많았다.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1%였다. 지난 4월에 열렸던 위원회 심의 때는 1671명이었으나 한 달 만에 221명이 추가됐다. 경남 및 울산의 피해자는 각각 229명, 130명이었다.

위원회가 인정한 피해자는 전세사기 피해지원 특별법의 지원 대상이 된다. 전국에서 운영 중인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부산의 전세피해지원센터(051-888-5101~2)는 시청 1층 대강당에 있다.

그동안 정부는 전제사기 피해 1만452건에 대해 각종 지원을 했다. 지난 3월 18일 기준으로 전세사기 피해자 259명은 우선매수권을 활용해 경매·공매에서 피해 주택을 낙찰받았다. 또 1513명은 대환대출(기존 전세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전환)을 이용했다. 인근의 공공임대주택 지원은 160건, 임시 거처 제공은 305건이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2. 2납치된 유튜버 車 트렁크 속 방송 “좁아서 근육통 왔죠”
  3. 3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4. 4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5. 5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6. 6“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7. 7[근교산&그너머] <1385> 전남 광양 가야산
  8. 8[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9. 9디지털치료제 부산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10. 10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전국 첫 출시
  1. 1“수출입·중기銀도 이전을” 이성권 부산금융거점화法 발의
  2. 2아빠 출산휴가 10→20일…男 육아휴직률 50% 목표
  3. 3“한동훈, 주말께 與대표 출마 선언”
  4. 4개혁신당, 21일 부산서 현장 최고위 연다
  5. 5김도읍 "보훈급여 포기하는 일 없도록 기초생활보장법 개정"
  6. 6부산시의회 안성민 의장 연임
  7. 7부산시 16조9623억 추경예산안 예결위 통과
  8. 8與 ‘최고령 초선’ 김대식, 초선 같지 않은 광폭행보
  9. 9푸틴 방북한 날 韓中 안보대화…“북러 협력 논의” 견제구
  10. 10박찬대 '법사·운영위원장 1년씩' 與 제안에 "말도 안되는 소리"
  1. 1롯데, 4성급 호텔 ‘L7 해운대’ 오픈
  2. 2디지털치료제 부산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3. 3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전국 첫 출시
  4. 4“연결법인 동시 세무조사로 지역기업 부담 덜어주겠다”
  5. 5연 1회 2주간 ‘단기 육아휴직’ 도입, ‘육휴급여’ 최대 월 150만→250만 원
  6. 6부산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한 달 만에 90명 늘어
  7. 7우주·AI·로봇 등 5대 방산 분야서 60개 핵심기술 개발한다
  8. 8AWS "생성형 AI 시대, 이중보안 필수"
  9. 9주가지수- 2024년 6월 19일
  10. 10국토부, “수입 일본 자동차 제작 결함 여부 살피겠다”
  1. 1해운대 포장마차촌 ‘아름다운 이별’…80년 명물 역사속으로
  2. 2부산 구덕운동장 재개발로 市 미래유산 지정 취소 우려
  3. 3“평생 현역이란 자세가 핵심 노후자산…부동산 올인 마세요”
  4. 4[단독] 영화숙·재생원 악몽, 국제사회에 첫 증언
  5. 5부산 작년 대중교통수송분담률 44%…역대 최고치
  6. 6포럼 2시간 전부터 가득 메운 좌석, 유현웅 대표 깜짝 마술공연도 선봬
  7. 7檢, 공탁금 횡령 전 부산지법 직원 징역 20년 구형
  8. 8확실한 ‘내 것’을 만드는 노력, 인생 2막 성공 열쇠
  9. 9“사실상 각자도생 시대, 장점 활용할 분야 찾길” 경험자가 전하는 조언
  10. 10의협 ‘무기한 휴진’ 의료계 내분…공정위, 동참 강요 조사
  1. 1전미르 마저 2군…롯데 1순위 입단선수 얼굴보기 힘드네
  2. 2축구협회 대표팀 감독후보 평가, 5명 내외 압축
  3. 3북한 파리올림픽 6개 종목 14장 확보
  4. 4대 이은 골잔치, 포르투갈 콘세이상 가문의 영광
  5. 5미국 스미스 여자 배영 100m 세계신기록
  6. 6부산 아이파크 홈구장 구덕운동장 이전
  7. 7소년체전 부산 유일 2관왕…올림픽·세계선수권 도전
  8. 8당구여제 김가영 LPBA 64강 탈락 이변
  9. 9보스턴 16년 만에 우승, NBA 새 역사 썼다
  10. 10양산시 한 유통업체 대표, 이틀 연속 골프 '홀인원'
우리은행
불황을 모르는 기업
‘솔밸브’ 점유율 세계 3위…50여 개 제품군 ‘車부품 백화점’
불황을 모르는 기업
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