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사건 인사이드]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부산 중소기업 40대 여직원, 5년간 본인 계좌로 공금 이체

  • 국제신문
  •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  |  입력 : 2016-10-06 19:53:0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생활비·게임 머니로 수억 펑펑

중소기업 경리 여직원이 수년간 회사공금 10억여 원을 빼돌려 유흥업소의 큰손 노릇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의 장본인은 부산 영도구의 A수중개발업체 경리직원 H(여·41) 씨다. H 씨는 2010년 말 A 업체의 경리직으로 입사했다. 회사의 법인명의 통장과 인터넷 뱅킹을 위한 공인인증서를 모두 관리하던 H 씨는 입사한 지 두 달 됐을 무렵 한 가지 생각을 떠올렸다. '월급도 넉넉지 않은데 내 계좌로 회사 돈을 옮겨 볼까?'

   
범행은 점차 대담해져 10만 원 남짓이던 이체 금액이 수백만 원까지 불어났다. 금액이 커지면서 수법도 주도면밀해졌다. H 씨는 회사 대표나 직원 또는 거래처 직원의 이름을 통장에 표기되도록 가장해 범행을 숨겼다. 남편과 이혼하고 월급 140만 원으로 두 아이를 키우던 H 씨는 초기에는 회사 돈을 주로 쪼들리는 생활비에 보탰다. H 씨는 점차 모바일 게임과 유흥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스마트폰 게임 앱과 아이템을 사는 데만 2억 원을 썼다.

그녀의 사치는 유흥업소에서 절정에 달했다. 2014년 영도구 직장과 가까운 중구의 한 호스트바에 드나들기 시작했다. 1년간 100차례 호스트바를 찾은 H 씨가 쓴 돈은 약 3억 원. 1주일에 2번씩 업소에 들를 때면 적게는 150만 원 많게는 200만 원씩 술값을 내고 종업원 팁으로는 10만~20만 원씩 줬다. H 씨는 업소 파트너와 일주일에 두 차례씩 만나 선물과 용돈을 아낌없이 줬다.
H 씨의 행각이 드러난 것은 지난달 회사 임원이 법인통장을 확인하면서부터다. 통장 거래내역에는 A 업체의 임직원, 거래처 직원 이름으로 5년여간 465차례 계좌 이체한 기록이 적혀 있지만 실제 그 돈을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은행에 알아보니 모두 H 씨 명의 통장으로 흘러들어 간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6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H 씨를 구속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이용관 전 BIFF 집행위원장, 2심서 ‘벌금 500만 원’으로 감형
지금 법원에선
김정주 NXC 대표 항소심서 유죄…진경준 징역 7년 선고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블라인드 채용 부작용 최소화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충북 중부 제일 인문 기행지 증평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낙조풍경
산업현장의 여름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