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과 사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서면 환경미화원 체험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17-02-05 22:05:17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주말 밤 보낸 번화가 쓰레기천국
- 담배꽁초 종이컵 우산 뒹굴어

- 비 맞은 전단지 길바닥 딱 붙어
- 빗질 안 돼 손으로 줍기 반복해
- 청소 후 허리·팔 통증 고통도
- 4시간동안 10명이 8000ℓ 치워

화려한 번화가의 민낯은 네온사인이 꺼진 새벽에 드러난다. 구석진 곳에는 어김없이 담배꽁초와 전단지가 널부러져 있다. 상가 앞에 쌓인 쓰레기를 다른 쓰레기가 덮는다. 낮에 번화가가 말끔해지는 것은 환경미화원의 땀 때문이다. 정철욱 기자가 5일 부산진구 서면에서 빗자루를 들었다.
   
본지 정철욱 기자가 5일 오전 부산진구 서면 젊음의거리 일원에서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미화원 체험을 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일하다 힘들면 뒤를 한 번 돌아봐. 말끔해진 거리를 보면 기운이 날거야." 빗자루를 받아들 때 선배 환경미화원이 건넨 조언을 몇 번이나 실행에 옮겼는지 모르겠다. 치워야 할 쓰레기를 보며 한숨이 나올 때면 뒤를 돌아보고 위안을 삼는 수밖에 없었다.

기자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11시까지 쥬디스태화와 고시학원 일대를 청소했다. 비가 내린 거리에 전단지와 테이크아웃 종이컵·쓰고 버린 우산이 나뒹굴었다. 절반쯤 남은 컵라면과 군인 계급장은 왜 바닥에 떨어져 있는지 이유를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 치워야 할 쓰레기가 워낙 많아서다.

환경미화원 신강호(56) 씨는 "비 올 때 비질을 하다가 행인에게 물이 튀어 시비가 붙을 때도 있다. 심하면 세탁비를 주기도 한다"고 전했다.

한 영화관 앞의 계단에 쌓인 쓰레기만으로도 100ℓ봉투 한 개를 가득 채웠다. 한 모텔 앞에는 쓰레기가 너무 많아 수개월 방치된 폐가인 듯한 착각을 들게 할 정도였다.

가장 큰 골칫거리는 명함 크기 광고지였다. 물기를 머금고 바닥에 달라붙은 종이는 몇 번을 쓸어도 꿈쩍하지 않았다. 더 세차게 비질을 해봤지만 결국 포기하고 수백 번 손으로 줍기를 반복했다. 환경미화원들이 허리와 팔에 통증을 달고 사는 이유다.

지난해 부산진구는 서면에서 광고 전단지 불법투기 1만1235건을 적발했다. 하루 평균 30회꼴로 단속을 하는 데도 전단지 살포는 반복된다. 신 씨는 "청소를 끝낼때 쯤이면 명함 크기의 광고지를 수천 장씩 뿌리는 오토바이족이 나타난다. 그때는 정말 허탈하다"고 말했다. 명함 광고지의 내용은 사채·성인 광고나 상점 쿠폰이 대분이다.

또 다른 '공공의 적'은 상가에서 내놓는 무단 투기 쓰레기다. 지난해 부산진구가 적발한 쓰레기 무단투기는 4430건이다. 부산진구를 제외한 다른 15개 구·군의 적발 건수는 많아봐야 200~300건이다. 행인들도 상점에서 몰래 버린 쓰레기 더미 위로 거리낌 없이 쓰레기를 던진다.

이날 오전 서면에만 환경미화원 10명이 투입돼 8000ℓ의 쓰레기를 치웠다. 1인당 100ℓ쓰레기봉투 8개는 너끈히 채웠다.
강석호 부산진구 환경미화원 감독관은 "지난 4일 오후부터 비가 내려 유동인구가 적었던 탓에 이날은 쓰레기가 적은 편이다. 토요일(4일)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청소를 한 탓도 있다"고 설명했다.

신 씨는 "환경미화원 몇 명으로 거리를 깨끗하게 유지하기는 어렵다. 상인들이 가끔이라도 자기 가게 앞은 치워 줬으면 좋겠다. 청소 중인 모습을 보면서도 가래침을 뱉고 담배꽁초를 버리는 '불량 양심'은 제발 사라져야 한다"고 한숨 쉬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독일 혁신교육 탐방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베트남 후에의 탄 토안 마을, 시와 노래를 만나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