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부산 뒤덮은 미세먼지…"6월까지 마스크 쓰세요"

부산보건환경연구원 측정소, 21곳 중 19곳 미세먼지 '나쁨'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23:01:23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4월 황사 본격화…건강관리 유의

오는 6월까지 마스크를 자주 착용해야 할 것 같다. 미세먼지 유입이 본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부산 황령산 봉수대 인근 전망대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한 채 미세먼지로 뿌옇게 변한 부산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이날 부산의 미세먼지 농도는 하루종일 '나쁨' 수준을 보였다. 임경호 프리랜서 limkh627@kookje.co.kr
20일 미세먼지의 습격으로 부산의 하늘은 온종일 매캐하고 답답했다.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의 실시간 대기질측정자료에 따르면 이날 오전(9시 기준) 부산 21곳의 대기측정소 중 영도구 태종대와 수영구 광안동 일대를 제외한 측정소 19곳의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모두 '나쁨'이었다.

대기질이 가장 나쁜 곳은 사하구 장림동이었다. 이곳의 PM10 농도는 오전 6시 101㎍/㎥를 넘어서더니 오전 10시에는 '매우 나쁨' 단계인 153㎍/㎥으로 치솟았다. PM2.5 농도 역시 93㎍/㎥까지 치솟았다. 오전 9시 사상구 학장동도 PM10이 144㎍/㎥를 기록했다.

PM10 농도는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 나쁨(151 이상)으로 분류된다. PM2.5는 51㎍/㎥을 넘기면 '나쁨'이다.

보건환경연구원 전대영 대기질통합분석센터장은 "중국발 스모그가 편서풍을 타고 부산의 대기권에 진입한 뒤 바람이 약해 퍼지지 않아 PM10, PM2.5 농도가 짙다. 장림·학장동이 더 높은 것은 공단지역인 데다 화물차 이동량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PM10·PM2.5 농도는 21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고 난 뒤 옅어졌다가 낮 기온이 크게 오르는 주 후반으로 갈수록 다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주말인 25일까지 비 예보도 없는 상태다.
부산기상청 최주권 예보과장은 "황사 유입이 본격화되는 4월에 가까워질수록 미세먼지 농도는 더욱 짙어질 것"이라며 "여름철 북태평양 고기압이 영향을 미쳐 미세먼지와 황사 피해가 약해지는 6월 초까지 마스크 착용을 습관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PM10은 호흡기를 통해 많이 걸러지지만, 입자가 매우 작은 PM2.5는 폐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혈관계통 문제나 염증을 일으켜 암으로 발전될 수도 있어 더욱 위험하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분노조절장애 순희
지금 법원에선
법정의 박근혜, 40년지기 최순실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대기오염 총량 관리제, 생존위한 조치
통합의 시대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28일 서편제 본향 전남 보성 답사 外
프로야구 한화, 김성근 감독 경질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언더 음악과 인디 음악:바뀌는 흐름
not 브리티시 인베이젼 but 브리티시 퍼베이젼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휴대전화처럼 충전…매연 없는 '착한 자동차'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차이와 다름 존중해주는 사회가 행복해요
객관식 시험 폐지…생각을 키우기 위한 실험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석양의 양귀비 군락
노거수의 일출맞이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