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163> 뇌병변 박은정 양

사고로 부모 잃고 치료비 없어 발동동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19:30:00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BNK 금융그룹 부산은행·생명나눔실천 부산본부·국제신문 공동기획

박은정(가명·18) 양에게 불행이 닥친 것은 2013년 2월이었다. 모처럼 가족들과 나들이에 나섰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뒷좌석에 탔던 은정 양과 초등학생 남동생만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부모님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고로 은정 양은 뇌에 큰 손상을 입었다. 외상성 경막 밑 출혈(대뇌의 정맥이 끊겨서 피가 고이는 증상)로 뇌병변 1급 진단을 받았다. 언어·인지·운동기능 등 전반적인 신체 발달이 지연되는 중증 장애를 앓게 됐다.

치료 중 벌인 언어 테스트에서 책을 읽은 후 치료사의 물음에 거의 대답하지 못했다. 인지 능력을 알아보는 MBI검사에서는 90점 만점에 불과 35점을 받았다. 아이큐(IQ)도 30점 수준으로 떨어졌다. 기억력과 집중력 저하가 심각한 상태로 전반적인 지능 상태가 10세 이하 수준이다. 그에게 사고 때 기억은 거의 없다. 부모님은 돈을 벌러 외국에 나가서 생활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유일한 친척인 고모가 이런 은정 양의 간병을 맡고 있다. 남동생은 선천적인 지체발달장애 1급으로, 특수학교인 그룹홈에서 따로 떨어져 지낸다.

은정 양은 지난해에만 800만 원이 넘는 병원비로 현재 240만 원이 밀려있다. 앞으로 1년 동안 같은 치료를 받는 데 최소 600만 원이 필요하다. 은정 양은 기초생활수급자로 등록돼 월 생계비 60만 원과 장애수당 20만 원을 지원받고 있지만, 언어·인지 등의 치료는 보험 대상이 아니라 많은 의료비가 들어간다. 숨지기 전 아버지는 고정적인 일자리가 없었으며 알코올 중독이었다. 어머니는 이런 아버지의 폭력에 우울증 약을 달고 살았다. 아버지는 금융권에 1000만 원 넘는 빚만 남겨놓고 세상을 떠났다.

고모도 경제적으로 어렵긴 마찬가지. 그의 아들도 선천적인 지체장애 1급이어서 많은 보살핌이 필요하다. 담당사회복지사는 "다행히 최근 은정이가 치료 의지를 강하게 보이며 예전보다 인지능력이 좋아지고 있다"며 "빨리 회복해 그룹홈에서 지내는 남동생과 함께 지낼 수 있도록 치료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후원 계좌=부산은행 040-01-035763-2 예금주 ㈔생명나눔실천 부산본부, 국민은행 115301-04-141525 예금주 ㈔생명나눔실천 부산본부 (051)853-0429
▶공감기부프로젝트 참여방법(무료)

-부산은행사회공헌 홈페이지 접속(www.happybnk.co.kr)

-공감기부프로젝트 공감하기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노창우 씨
부산지역 대학 대표학과 돋보기
부산가톨릭대 언어청각치료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민인권 증진 위한 정책 보완해야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이동순 시인 시가 있는 풍경 북 콘서트 外
여성생활체육대회 내일 사직서 개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무더운 여름, 열 식히는 비둘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