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운동부 교사·지도자 금품수수 철퇴…부산교육청, 2곳 적발 중징계 요구

인사비 등으로 학부모에 돈 받아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20:02:12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수 의혹 중학교는 檢수사 의뢰

부산지역 고등학교 운동부 지도자와 교사가 학부모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부산시교육청은 특정감사를 통해 지역 내 고교 두 곳의 운동부에서 이 같은 비리를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에 따라 각 학교에 이들 지도자의 해임 등 중징계를 요구했다.

영도구 공립 A고 운동부 지도자는 2014년 대학 입시와 관련해 교수 소개와 인사비 명목으로 학부모로부터 300만 원을 받았다. 학부모는 학생이 대학에 입학한 뒤 교수에게 그 돈이 전달되지 않은 것을 알고 지난해 8월 시교육청에 제보했다. 시교육청은 특정감사를 시행한 뒤 부산지검 서부지청에 수사를 의뢰했고, 검찰은 최근 사기 혐의로 이 지도자를 약식 기소했다.

사하구 사립 B고 운동부 지도교사는 2017년 1월 학교 내에서 학부모회 총무에게 판공비 명목으로 220만 원을 받았다. 이 지도교사는 운동부 운영기금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지만, 이를 입증하지 못해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시교육청은 이와 함께 동래구 C중학교 운동부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학교 운동부 학생 28명의 학부모는 2016년 말부터 2018년 2월까지 매달 일정액을 운영비 명목으로 지도자에게 입금했다. 시교육청은 피해 규모가 9000만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C중학교 운동부 지도자는 이미 지난해 5월 학교로부터 해임됐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