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美 총기난사범 부모 "아들 곁은 지키겠다"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7-24 09:04:0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콜로라도주 영화관 총기난사범 제임스 홈스(24)의 부모는 희생자 가족에게 사죄하면서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지만 아들의 곁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홈스의 가족을 대리한 변호사 리사 다미아니는 23일 (현지시간) 기자 회견에서 "홈스의 부모가 아들의 곁을 지킬 것인가"라는질문에 "그렇다"라며 "어쨌든 아들 아니냐" 고 말했다.

다미아니는 홈스의 부모가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거듭 밝혔다면서 아들과 관계는 수사 당국에 설명할 내용일 뿐 언론이 알릴 일이 아니라고 못을박았다.

이와 함께 다미아니는 현재 홈스의 부모가 어디에 머물고 있는지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홈스의 어머니 알린 홈스는 다미아니를 통해 사건 직후 ABC 방송이 자신이범행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것처럼 보도한 데 대해 해명했다.

알린 홈스는 사건이 일어난 지난 19일 새벽에 ABC 방송 기자가 전화를 걸어와 "제임스 홈스가 당신 아들 맞느냐?"고 물어보길래 "맞다. 당신이 찾는 그 사람"이라고 답했을 뿐이라고 했다.

알린 홈스는 당시 그런 사건이 일어난 지도 몰랐고 방송 기자가 아들이 아니라자신을 찾는줄 알고 한 대답이었다고 밝혔다.

방송 기자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어본 알린 홈스는 '총격 사건 때문'이라는 대답을 듣고 "내가 아는 게 없고, 아들과 상관 있는 일인지도 모르니 더는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BC 방송은 "당신이 찾는 사람 맞다"는 말 한마디로 알린이 아들의 범행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도했다.

홈스 부모의 집 앞에는 아직도 보도진과 함께 경비 경찰이 북적이고 있으나 집은 비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홈스의 여동생은 안전 가옥에서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다.

홈스 가족과 10년 전부터 잘 알고 지낸다는 제리 보기 목사는 "제임스는 똑똑한 젊은이였다"면서 "무엇인가가를 그를 망가뜨린 것 같은데 그게 뭔지 모르겠다"고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7. 7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8. 8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9. 9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10. 10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1. 1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2. 2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3. 3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4. 4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5. 5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6. 6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7. 7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8. 8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9. 9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3. 3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4. 4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5. 5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6. 6동일- 동일스위트 분양 흥행 신화, 김해 삼계·창원 남문서 이어간다
  7. 7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10. 10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7. 7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8. 8[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9. 9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10. 10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