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일본 정부, 조선인 강제 징용자 명부 증발 은폐·방치

태평양전쟁 동원 약 12만 명 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12-24 20:29:00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동수 씨, 형님 유해찾다 사실 확인
- 日 시민단체 "정부가 진상 밝혀야"

일제가 태평양전쟁 말기에 일본 군인과 군속으로 강제 동원한 조선인 가운데 수만 명 분의 명부가 증발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이를 은폐·방치해온 것으로 24일 드러났다.

이러한 사실은 최동수(86·충남 태안군) 씨가 지난 6일 일본의 시민단체 관계자, 한국 및 일본의 변호사들과 함께 후생노동성을 직접 방문해 1945년 5월에 강제 징병된 형님(고 최동언 씨·1924년생)의 유해 행방과 입대 사실 등을 따지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1971년과 1993년 한국 정부에 각각 전달한 조선인 군인·군속 명부(24만3992명)와 사망자 명부(2만1699명)는 물론 전체 동원 피해자 및 사망자 숫자가 전면적으로 수정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후생노동성 사회원호국 관계자는 최 씨가 지난 2010년부터 형님의 징병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명부·군번·근무 위치 등을 파악해 사망 일시와 장소를 알려줄 것을 요구한 데 대해 "현재 후생성(정부)이 갖고 있는 명부로는 관련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무성의한 답변만을 되풀이했다.

최 씨는 이날 "조선인들을 전선의 총알받이로 강제 징병해 놓고 입대 사실조차 확인할 수 있는 서류가 없다니 말이 되느냐"고 따졌다고 밝혔다.

후생성 관계자는 또 1945년 이후 일본 패전까지 강제 징병된 조선인들의 명부가 없다는 것이 사실이냐는 시민단체 관계자 등의 거듭된 질문에 "구 일본육군과 해군 관련 명부는 후생성에 전부 인계됐으나 전쟁 혼란 상황 등 때문에 부대별 명부 등이 없는 경우가 있다"는 궁색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후생성의 이러한 답변은 태평양 전쟁 말기에 군인과 군속으로 강제 동원된 조선인들의 명부가 상당수 '증발된 상태'임을 사실상 시인한 것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증발된 조선인 명부가 최소 수만 명 분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제 징병제에 따라 1944년 4월부터 조선에서 1924년생(갑자생) 남자를 상대로 실시됐던 징병검사('징병 1기') 수검 인원이 20만6000여 명에 이르는 것과 '징병 2기' 검사가 1945년 1∼5월 실시된 사실 등을 고려한 추산이다.

이와 관련해 후생성 인양원호국이 1963년 펴낸 '속속 인양원호의 기록'은 패전 당시의 조선인 군인, 군속 숫자를 36만4186명(군인은 육군 18만6980명, 해군 2만2299명 등 20만9279명)으로 집계해 놓고 있다. 이 집계대로라면 일본이 1993년 한국에 전달한 24만3992명 분(군인은 11만6300여 명)의 명부는 약 12만 명이 부족한 셈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해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전후처리의 기본인 생사 확인 등도 안된 상황에서 1965년 한일협정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됐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겠느냐"면서 "일본 정부가 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책임지고 진상을 조사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3. 3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4. 4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5. 5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6. 6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0. 10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파독 근로자 초청한 尹 "땀과 헌신 국가가 예우하고 기억할 것"
  10. 10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6. 6"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9. 9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10. 10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8. 8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9. 9[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10. 10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