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짐바브웨 대선, 유혈사태 속 현 대통령 승리 발표

선관위 “음난가그와 대통령, 50.8% 득표로 당선” 선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3 19:57:25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야당 지지자 시위로 긴장 고조

최근 부정선거 의혹에 따른 유혈사태로 최소 6명이 숨진 짐바브웨에서 3일(현지시간) 선거관리위원회가 에머슨 음난가그와(사진) 현 대통령의 대선 승리를 선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로이터, AFP, AP 등 외신에 따르면 짐바브웨 선관위(ZEC)는 음난가그와 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50.8%의 득표율을 기록해 44.3%를 득표한 넬슨 차미사(40) 민주변화동맹(MDC) 대표를 누르고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음난가그와 대통령은 1차 투표에서 득표율 50%를 간신히 넘겨 2차 선거는 치러지지 않게 됐다.
앞서 지난달 30일 짐바브웨 대선과 총선이 동시에 실시된 뒤 개표 결과를 둘러싸고 여야 간 대립이 이어지면서 차미사 MDC 대표의 지지자들 사이에서 집권당이 부정 선거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야당 지지자 수백명은 지난 1일 수도 하라레에서 부정선거 의혹에 항의하며 거리시위를 벌였는데 군인이 투입돼 강제 진압에 나서면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현재까지 최소 6명이 숨졌다.

이번 대선은 37년간 장기집권한 로버트 무가베 전 대통령이 작년 11월 군부 쿠데타로 퇴진하고 음난가그와 대통령이 그 자리를 이어받은 뒤 치러지는 첫 선거인 만큼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