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국 산불 확산…최고시속 110㎞ 강풍에 속수무책

서울 면적의 절반 305㎢ 태워, 9만 여 가구 위협… 15만 명 대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0-30 20:21:01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6만 명 전력 공급 차질에 불편
- 캘리포니아 남북부 5~15% 진화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대형 산불이 잇달아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최고 풍속 시속 110㎞대 강풍이 불어 진화에 큰 어려움을 안겼다.
캘리포니아 산불로 29일(현지시간) 윈저 인근 구조물이 잿더미로 변한 모습. 연합뉴스
CNN·CBS 등 미 방송과 AP·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에는 현재 샌프란시스코 북부 소노마 카운티 일원과 남부 로스앤젤레스(LA) 북서부 셔먼옥스·게티센터 인근에 각각 큰불이 났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소노마 카운티 일원 킨케이드 파이어가 29일 오전까지 7만5400에이커(305㎢) 산림과 일부 주택가를 태웠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체 면적(605㎢)의 절반이 넘고, 샌프란시스코시 면적의 2배에 달한다. 전날까지 6만6000 에이커를 태운 산불 기세는 하루 사이 1만 에이커(40㎢)를 더 삼켰다. 킨케이드 파이어의 29일 현재 진화율은 15%에 그쳤다. 가옥 57채, 건물 67동이 전소했다. 9만여 채 가옥이 불길의 위협을 받는다. 부상자 여러 명이 발생했지만, 아직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 조너선 콕스 대변인은 “불을 완전히 끄는 데 몇 주가 걸릴지도 모른다. 11월 7일까지 완전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9일 오후 현재 대피명령을 받은 주민 수가 남·북 캘리포니아를 합쳐 15만6000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남부 캘리포니아 LA에서 발화한 게티 파이어는 북부 산불보다는 작은 편이다. 진화율 5%를 넘어선 게티 파이어로 658에이커(2.6㎢) 산림과 주택 12채가 불에 탔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불기둥이 치솟는 형태로 번지는 큰 불길은 잡혔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태”라면서 약 7000 가구에 대피령이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게티파이어는 유명 미술작품을 다수 소장한 게티센터 주변으로 번졌지만 미술관에는 피해가 없는 상태라고 게티센터 측이 밝혔다..

LA 수도전력국은 발화지점과 6~9m가량 떨어진 곳에서 날려온 나뭇가지가 송전선에 걸리면서 불꽃이 튄 것이 산불 발화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가세티 시장도 인근 고속도로를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에 녹화된 초기 발화 장면으로 볼 때, 이번 화재가 “천재지변”으로 인한 사고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재조사단은 화재의 원인이 된 유칼립투스 수목의 소유주를 찾고 있다.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약 150만 가구에 대한 추가 단전에 들어갔다. 이는 이번 산불과 관련해 세 번째로 내려진 예고 강제 단전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지난 주말부터 2, 3일째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는 주민 수는 26만 명에 이른다고 PG&E는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오후부터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최고 풍속 시속 60~70마일(96~112㎞) 강풍이 불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 101층 엘시티 그늘에 떤다
  2. 2오시리아단지 트렌디·유스·문화예술타운 개발 본궤도
  3. 3무연고 죽음 애도하기엔…턱없이 적은 장례 지원금
  4. 4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5. 5용호만 매립지 개발부담금 싸움, 남구가 항복
  6. 6 언양 소머리국밥
  7. 7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8. 8‘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9. 9친황·비황 불편한 동거…PK, 공천 좌우할 권력 향배 촉각
  10. 10부산 북구 청렴도 1등급…기장군은 2단계 뛴 2등급
  1. 1 文 대통령, 독도추락헬기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 추도사
  2. 2“더이상 한국당과 논의 어려워…” 예산안 합의 불발시 4+1 처리 가닥
  3. 3국회, 오늘(10일) 예산안 처리 … 유치원3법·민식이법도
  4. 4이재수 춘천시장, 관용차에 ‘1400만 원 안마시트’ 설치 물의 사과
  5. 5예산안 합의 줄다리기 이어져… 국회의장 주재 3당 협상 2시간 넘게 이어져
  6. 6 ‘하준이법’·‘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
  7. 7 국회 본회의 개의…비쟁점 법안 먼저 처리
  8. 8 3당 간사협의체, 오전 회의서 예산안 합의 ‘불발’
  9. 9‘민식이법’ ‘하준이법’ 국회 통과… 스쿨존 내 사망사고 가중처벌
  10. 10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1. 1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2. 2‘대우’ 이름으로 여전히 지원사업
  3. 3부산 5개 창업기업 중국 기술협력 콘퍼런스서 풍성한 성과
  4. 4한국이 주도하는 수소차 시장…판매량 세계 1위
  5. 5오시리아단지 트렌디·유스·문화예술타운 개발 본궤도
  6. 6롤스로이스 ‘블랙 배지 컬리넌’, 국내 최초로 부산서 런칭 행사
  7. 7‘세계경영’ 김우중 회장 별세
  8. 8고인 뜻 따라 소박하게 천주교식 장례
  9. 9수소와 산소가 결합해 발생하는 이온을 전력으로 사용
  10. 10올 1~10월 통합재정수지 역대 최대 적자…세수 3조 덜 걷히고, 나라빚 700조 임박
  1. 1연세대학교 입학처, 합격자 발표... 발표하는 전형과 이후 일정은?
  2. 2가세연, 피해 여성과 인터뷰...”성매매를 하는 곳에서 일하는 분 아냐”
  3. 3강용석 “또 다른 ‘김건모 성폭행 ’피해자 공개하겠다”
  4. 4“하나님도 나한테 까불면 죽는다” 전광훈 한기총 회장, 도 넘은 막말
  5. 5부산 중구 중앙동, 북항 재개발 흐름타고 인구 증가 쭉쭉
  6. 6‘비상저감조치 발령’ 전국 미세먼지 ‘나쁨’… 전날에 비해 포근한 날씨
  7. 7경성대·부산은행 MOU 체결… 스마트 캠퍼스 2차사업 구축
  8. 811일 수도권과 부산·경남 등지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주의사항은?
  9. 9부산대학교 대학입학전형·실기전형 수시모집 합격 발표…이후 일정은?
  10. 10삼성중공업, 250km 떨어진 해상에서 원격 자율 운항 성공
  1. 1베트남 인도네시아 축구 중계 시간 및 채널은?
  2. 2베트남 인도네시아전 박항서 퇴장 왜?
  3. 3베트남·인도네시아전 승리로 이끈 박항서, 연봉 더 오르나?
  4. 42019 동아시안컵 10일 개막...대한민국 경기일정은?
  5. 5베트남, 인도네시아 꺾고 SEA 우승...박항서 “이 승리를 베트남 국민에게 바친다”
  6. 6 A·B조 ‘여유’, C·D조 ‘벼랑 매치’ … 16강 마지막 티켓 어디로?
  7. 7 황희찬 선발 가능성은 … 잘츠부르크 vs 리버풀 예상 선발 라인업
  8. 8‘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9. 9 E·F·G·H조 최종 순위 … ‘4강 신화’ 아약스 조별 예선 탈락
  10. 10토트넘, 뮌헨과 B조 최종전 힘 뺀다... “아직 활용하지 못한 선수들 능력 확인할 기회”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패자의 위엄과 제 환공의 한계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박수관 베트남 명예총영사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