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英 런던브리지서 또다시 테러…칼부림에 2명 사망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9-11-30 18:16:50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용의자도 현장서 경찰에 사살돼…“몸에 두른 폭탄장치는 가짜”

-경찰, 현장 주변 통제한 뒤 “범행 동기 등 조사”

영국 런던 시내에 위치한 런던 브리지에서 또다시 테러가 발생했다.

시민 2명이 테러 용의자가 휘두른 칼에 사망했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 용의자 역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런던 경찰은 이날 오후 2시께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격자들이 트위터에 올린 현장 동영상에는 대여섯명의 남성이 런던 브리지 위 인도에서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과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중 한 남성이 용의자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칼을 집어 든 뒤 뒤로 물러섰고, 이때 출동한 경찰이 다른 시민들을 용의자로부터 떼어냈다.

바로 뒤에 두 발의 총성이 울렸고,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은 더이상 움직이지 않았다.

당초 이번 테러로 인한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가 추후 용의자가 휘두른 칼에 2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크레시다 딕 런던경찰청장은 시민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자 2명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테러 용의자 역시 현장에서 사살됐다.

닐 바수 런던 경찰청 대테러대책본부장은 “남성 용의자가 무장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다”고 밝혔다.

바수 본부장은 용의자가 몸에 폭탄장치를 둘렀으나 확인 결과 가짜로 판명났다고 설명했다.

바수 본부장은 “사건의 성격 때문에 경찰은 처음부터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뒀으며, 이제 공식적으로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대테러 경찰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혹시나 모를 추가 위협에 대비해 현장을 폐쇄한 뒤 주변 수색에 나서는 등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사건 발생 직후 현장에 출동한 긴급구조대는 ‘중대 사건’(major incident)을 선언한 뒤 인근 런던 브리지 역을 폐쇄했다.

주변 빌딩에 있던 사람들 역시 보안 요원 등의 안내에 따라 대피했다.

12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 캠페인을 벌이고 있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사건 소식을 듣고 긴급히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로 복귀해 바수 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존슨 총리는 “계속해서 사건 경과를 보고받고 있다. 즉각적인 대응에 나선 경찰과 긴급구조대에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저녁 긴급안보회의인 코브라회의를 소집했다.

존슨 총리는 아울러 30일 총선 관련 예정된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1야당인 노동당 역시 이날 저녁 공식 선거 캠페인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런던 브리지는 지난 2017년 6월에도 테러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당시 테러범 3명은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마켓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부상당했다. 테러범 3명은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극단주의 테러 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당시 배후를 자처했다.

이에 앞서 그해 3월에는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차량 돌진 테러 사고가 발생했고, 5월에는 공연장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콘서트 도중 폭발 테러로 19명이 사망했다.

이번 런던 브리지 테러는 영국 정부가 최근 테러 위협 경보 수준을 한 단계 낮춘 가운데 발생했다.

프리피 파텔 내무장관은 이달 초 영국의 테러 위협 경보 수준을 ‘심각’(severe)에서 ‘상당’(substantial)으로 한 단계 낮췄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4년 8월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영국은 2017년 9월부터 ‘심각’ 수준을 유지해왔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 서창시장 일대 3개 테마 도시재생
  2. 2치료제 말만 나와도 급등…바이오株 광풍에 투자주의보
  3. 327만 명 몰린 해운대…물 밖서도 NO 마스크 활보
  4. 4황강물+창녕 강변여과수 PK 공급 추진
  5. 5방귀 뀐 승객 흉기로 찌른 택시운전사
  6. 6부산 폭염…체감온도 35도까지 오른다
  7. 7‘구포~부산진역 폐선 공원화’ 등 공론화 사업 후보 선정
  8. 8‘임대료 연 30억’ 북항 마리나 운영자 또 못 찾았다
  9. 9전세물량 일부 감소…부산 신규 공급으로 큰 혼란 없을 듯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8월 3일(음력 6월 14일)
  1. 1청와대 “다주택 참모 8명…1채 빼고 판다”
  2. 2이낙연·김부겸·박주민 모두 ‘가덕신공항’ 공개지지 천명
  3. 3여당 당권·최고위원 주자들, 김경수 지사에 노골적 구애
  4. 4박주민 핵연료세 신설법안 발의
  5. 5탈북민 북한 도착까지 軍 감시장비에 찍혔다
  6. 6주호영 “부동산 두 채 가진게 범죄냐”
  7. 7여당 행정수도 마이웨이…‘세종의사당·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조만간 시찰
  8. 8‘임대차 사이다 발언’ 윤희숙 비판하다 역풍 맞은 여당 의원들
  9. 9이백자 씨 별세, 이헌승(부산 부산진을 국회의원) 씨 모친상
  10. 10박재호 의원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에 선출
  1. 1수익률 3%대 원금 보장…정부 ‘뉴딜펀드’ 만든다
  2. 2치료제 말만 나와도 급등…바이오株 광풍에 투자주의보
  3. 3故 신격호 유산 상속 마무리…신동빈 롯데지주 지분 13%로
  4. 4 이엉포럼 신임 회장에 정종태
  5. 5한국 경제 7월 수출 회복 신호에다 2분기 성장률 선방
  6. 6 부산 휘발윳값 12주 만에 하락
  7. 7
  8. 8
  9. 9
  10. 10
  1. 1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날씨
  2. 2고유민 “너무 보고 싶어” 선수들 충격·애도
  3. 3부산 낮부터 맑음…최고기온 30도
  4. 4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0명…해외유입 22명·지역발생 8명
  5. 5부산 부산진구 한 빌라 주차장 화재…2명 부상
  6. 6부산 기장군 자가격리 첫날 외출한 60대 적발
  7. 7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내일부터 시행
  8. 8정부, 호우대처 긴급 점검회의…폭우로 2명 사망·1명 실종
  9. 915년 만에 멈춘 창원 시내버스 다시 가동…2일 새벽 임협 타결
  10. 10경남도,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선수단, 통영 무사 입성
  1. 1'FA컵 우승' 아스널, 첼시전서 2-1 역전승…'UEL 진출 확정'
  2. 2아스널 첼시 FA컵 결승전 양팀 선발 명단 공개
  3. 3'오바메양 동점골' 아스널, 첼시전서 1-1로 전반 종료
  4. 4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도 코로나 확진…MLB 2주 만에 파행
  5. 5박세웅, 4년 만에 KIA전 승리…롯데도 천적 임기영과 악연 끊어
  6. 6KBO 전반기 종료…구창모·로하스 빛났다
  7. 7최저타로 타이틀 방어…‘슈퍼 루키’ 유해란의 시대
  8. 8황제 페더러, 이탈리아 소녀들과 지붕서 ‘이색 테니스’
  9. 9롯데, KIA 상대로 기분 좋은 승리…8월 첫 승
  10. 10
우리은행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