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병사 70명당 1명 필요” 일본 공문서로 또 입증된 위안부 강제 동원

영사관이 외무성에 보고한 자료…총 13건 문서서 관련 기술 발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2-08 20:05:16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日 전문가 “군이 만들었단 증거
- 책임 인정하고 피해자에 사과를”

일본군 당국이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는 기록 등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한 것을 뒷받침하는 일본 공문서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지난 6일 보도했다. 이런 기술은 주중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에 있는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1938년 작성한 기밀문서에서 확인됐다.
1938년 주칭다오(靑島) 일본총영사관이 작성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공문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주칭다오(靑島) 일본 총영사의 보고서에 “해군 측은 예작부(芸酌婦, 예기[芸妓]+작부) 합계 150명 정도 증가를 희망하고 있으며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또 지난(濟南) 총영사가 외무상을 수신자로 작성한 보고서에서는 일본군이 현지에 진출하면서 풍속업 종사 여성이 늘었다는 설명이 등장한다고 교도는 전했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내지인(內地人, 일본인) 예기(芸妓, 술자리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이는 여성) 101(명), 동(同, 내지인을 의미) 작부 110(명), 선인(鮮人, 조선인을 비하한 표현) 작부 228(명)이라는 많은 수에 달했다”고 기록했다.

또 “황군(皇軍)이 전진하는 경우를 내다보고 4월 말까지 적어도 당지에 5000의 특수부녀(特殊婦女)를 집중해”라고 기술하거나 쉬저우(徐州) 점령(1938년) 후에는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부녀 186명이 남하했다는 기록도 발견됐다. 작부, 특수부녀에 대해서는 다른 보고서는 “창기(娼妓, 매춘 여성)와 같다” “추업(醜業, 천한일·매춘)을 강요받아” 등으로 설명하며 이들은 위안부를 의미한다고 교도는 전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조사의 일환으로 일본 내각관방이 2017∼2018년 새로 수집한 23건 문서 중 13건에서 일련의 기술이 발견됐다. 이는 당시 중국에 있던 일본 영사관이 일본 본토의 외무성과 연락하고자 1938년 작성한 기밀문서다. 전문가는 군·외무성이 국가 차원에서 나서 위안부를 전쟁터로 보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는 근거로 봤다. 하야시 히로후미(林博史) 간토가쿠인(關東學院)대 교수(현대사)는 “군이 주체적·계획적으로 여성을 모으려 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라며 “영사관을 통해 외무성에 타진했다”고 풀이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에 천착해 온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주오(中央)대 명예교수는 “그간 ‘성병 예방을 위해 병사 100명에 1명 비율로 위안대(隊)를 수입한다. 1400∼1600명’이라는 육군 군의관 업무일지가 있었으나 ‘70명에 1명’이라는 공문서는 그보다 비율이 높아 흥미롭다”고 말했다.

그는 “고노 담화에서는 ‘군의 관여’라는 모호한 표현을 사용했으나 위안부 제도를 군이 만들고 유지하고 운영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증거”라며 “(일본) 정부는 ‘군이 주체적으로 실시했다’는 책임의 소재를 명확하게 하고 새롭게 피해자에게 사죄하고 교육 등 재발 방지 조치를 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야당 불 붙은 시장 경선 준비…포럼 잇단 발족
  2. 2‘메시 원더골’ 바르샤, 나폴리 꺾고 챔스 8강
  3. 3박재호·하태경 “동남권 관문공항 초당적 협력”
  4. 4여당 새 지도부 당 주도권 강화할까…당청관계 변화 주목
  5. 5파행 양산시의회 이번엔 의장 불신임 갈등
  6. 6김해 장유무계교~이그린아파트 구간, 만성체증 해소 계획도로 개설 ‘청신호’
  7. 7부산과기대·북구청, 시장 홍보맡은 ‘너리아리꾼’ 시상식
  8. 8사비 털어 성 쌓아 “방문객 행복하면 그만”
  9. 9“조선 숙련공 대거 이탈…고용 유지방안 절실”
  10. 10시향 전 악장 4명 ‘사계’ 협연…데니스 김 ‘시그니처 콘서트’도
  1. 1여당 새 지도부 당 주도권 강화할까…당청관계 변화 주목
  2. 2통합당 부산시장 보선 여론조사설…후보군 진위에 촉각
  3. 3야당 불 붙은 시장 경선 준비…포럼 잇단 발족
  4. 4박재호·하태경 “동남권 관문공항 초당적 협력”
  5. 5청와대 민심 수습용 집단 사표…야당 “부동산 못 버리니 직 내놨나”
  6. 6정진석 “문 대통령 퇴임 이후 생각하셔야”…여권 의원들 “협박하는 건가” 맹공
  7. 7박수영 “지자체장 보선 연 2회로 늘리자”
  8. 8노영민 비서실장·청와대 수석 5명 사의표명
  9. 9문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선포…경기·충청·강원 등 7곳
  10. 10
  1. 1어묵의 역사 한 눈에…삼진어묵 영도본점 새단장
  2. 2분양에서 전자계약까지 한 곳서…‘부동산계 카톡’이 왔다
  3. 3내년 550조 ‘초슈퍼 예산’ 예고
  4. 4"부산 재난지원금 경제효과, 지역 내 발생 비중 38% 불과"
  5. 5울산 경북 해역에도 해파리 주의 특보 발령
  6. 6화물운송업 지입제도 불합리한 관행 개선
  7. 7미중 갈등·고용 지표 양호에 혼조세…다우 지수 +0.17%
  8. 8울산 경북 해역에도 해파리 주의 특보 발령
  9. 96월 수출실적 개선…경상수지 8개월 만에 최대 흑자
  10. 10중국발 저염분수 첫 확인…제주 어업 영향 촉각
  1. 1광주 사설 납골당 침수에 민원 폭주
  2. 2물빠진 화개장터… 흙탕물 범벅
  3. 3구포대교 홍수주의보…낙동강 생태공원 모두 침수
  4. 4제5호 태풍 ‘장미’ 발생 제주-경남 방향으로 북상중
  5. 5광주공항 9일 오전부터 운항 재개
  6. 6동부산대 이달 폐쇄 명령 교육부 “재학생 특별편입학 추진”
  7. 7경남 합천 침수 마을서 소 110마리 구조작전
  8. 8창녕 이방면 2개 마을 침수…마을 주민 대피
  9. 9비 잠시 주춤한 부산 운동장 붕괴·침수 피해 등
  10. 10부산 코로나19 확진자 ‘0’ 누적 173명 유지
  1. 1‘메시 원더골’ 바르샤, 나폴리 꺾고 챔스 8강
  2. 2월요예선 거친 2부 투어 김성현, KPGA선수권 제패
  3. 3국내파 동생들, 해외파(LPGA·JLPGA 선수) 언니들에 2년 연속 ‘매운맛’
  4. 4사직 관중 5694명까지↑…10일 홈 8연전 예매 시작
  5. 5롯데 ‘8월 무패 행진’…허문회 ‘8치올’ 예언 현실로
  6. 6KBO 올스타전 취소에도 올스타 '베스트12'는 뽑는다
  7. 7바르셀로나, 뮌헨 UCL 8강 진출
  8. 8스트레일리 마차도 맹활약... 롯데, SK 8-2로 잡고 4연승
  9. 9US오픈테니스, 상금 35억
  10. 10올해 가장 ‘치명적’ 공격수는 호날두 아닌 무리엘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