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중국 헝다, 3조 원 규모 계열사 매각 무산…또 디폴트 위기

내일까지 채권 이자 지급 시한, 자산 처분 등 유동성 확보 난항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일부연합뉴스
  •  |   입력 : 2021-10-21 19:18:07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헝다자동차 매각 추진도 불투명
- 中 류허 부총리 “위험 통제 가능”

이번 주말 헝다(에버그란데)의 공식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선언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중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헝다는 20일 밤 홍콩증권거래소에 부동산 관리 사업 계열사인 헝다물업 지분 50.1%를 부동산 개발 업체인 허성촹잔(Hopson Development)에 매각하는 협상이 종료됐다고 공시했다.

우량 계열사인 헝다물업 지분을 200억 홍콩달러(약 3조200억 원)에 팔아 급박한 유동성 위기를 넘겨보려고 했지만 결국 이런 계획이 무산됐다.

헝다물업 지분 거래 불발은 거래 대금 지급 방식을 둘러싼 이견 때문으로 전해졌다. 홍콩증시에서 21일 주식 거래가 재개된 헝다는 10% 이상 급락해 출발했다. 헝다 주식은 지난 4일부터 거래가 중단됐다가 헝다물업 지분 매각 협상이 중단되면서 이날부터 다시 거래됐다.

헝다물업 매각 무산 소식은 오는 23일 헝다가 또 한 차례의 디폴트 고비를 맞은 가운데 나왔다. 헝다는 지난달 23일, 29일, 이달 11일 각각 예정된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다. 하지만 달러채 계약서상 예정일로부터 30일 이내까진 이자를 지급하지 않더라도 공식 디폴트로 간주되지 않는다.

이에 지난달 23일 도래한 이자가 오는 23일까지 상환되지 않으면 공식 디폴트가 선언된다. 한 채권의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면 다른 채권 보유자들도 중도 상환을 요구할 수 있어 연쇄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 헝다가 23일 위기를 넘긴다고 해도 곧바로 나머지 두 채권의 이자 지급 유예기간도 차례로 도래한다. 그간 헝다는 자회사와 보유 부동산 등 핵심자산을 팔아 디폴트 위기를 넘기려 했지만 아직까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거래로 주목받은 헝다물업 지분 매각이 무산됐고 최근 중국 국유기업 웨슈부동산이 헝다로부터 홍콩에 있는 건물을 17억 달러(약 2조 원)에 사들이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헝다의 재정 상태를 둘러싼 우려 때문에 매입 의사를 거둬들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지난 15일 보도했다.

또 헝다는 전기차 자회사인 헝다자동차, 헝다자동차가 인수한 스웨덴 자동차사인 내셔널일렉트릭비클스웨덴(NEVS)을 각각 매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 구체적인 거래 진척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헝다 디폴트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중국 최고위 당국자들은 헝다 사태가 심각한 위기로 전이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잇따라 피력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의 경제 책사로 알려진 류허 부총리는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금융가 포럼 연차회의에 보낸 서면 축사에서 “비록 부동산 시장에서 개별적인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위험은 전체적으로 통제 가능하다”며 “부동산 시장의 건강한 발전이라는 큰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일부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3. 3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4. 4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5. 5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6. 6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7. 7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8. 8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9. 9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린다
  10. 10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1. 1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2. 2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3. 3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4. 4야당 박형준 재판 시장선거 변수…여당 대선 이겨야 반전 기대
  5. 5대선에 가려진 지방선거…“홍보 어쩌나” 신인 속앓이
  6. 6여당 1호 영입 조동연 혼외자 의혹…이재명 “국민 판단 살필 것” 신중
  7. 7조동연 공식 사의… 송영길 “사회적 명예살인, 강용석 고발”
  8. 8단체장의 치적 홍보, 3일부터 전면 금지
  9. 9낮엔 대선운동, 밤엔 얼굴 알리기…경쟁자 반칙 CCTV 감시도
  10. 10민주당 ‘영입인재 1호’ 조동연 사의 수용
  1. 1부산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동래구 6주 만에 하락
  2. 2HMM 호실적에도 성장전망 ‘흐림’
  3. 3“산업용지가 없다” 기업 호소에 박 시장 “산단 구조조정할 것”
  4. 4달콤촉촉 트리 케이크로 근사한 홈파티 어때요
  5. 5이마트, 5일까지 대형 랍스터 할인판매
  6. 6"KTX 반값·10% 할인 지역화폐"… 부산 관광객 프로모션 풍성
  7. 7“여성 해기사 늘리려면 업계 인식 바꿔야”
  8. 8부산 휘발윳값 ℓ당 1634원…유류세 인하 반영률 94% 도달
  9. 9국립수산과학원장에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임명
  10. 10겨울 딸기왕국 오세요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3. 3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4. 4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5. 5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6. 6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7. 7이 판국에…코로나 예산 다 깎은 부산시
  8. 8비용 탓 경비원 줄인다더니 관리직 급여 인상? 주민 반발
  9. 9수영구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드론쇼 강행
  10. 10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사적모임 가능...영업 시간 유지
  1. 1예상 밖 조용한 FA 시장…소문만 무성
  2. 2롯데, 투수 이동원·내야수 박승욱 영입
  3. 3김한별 부활…후배 이끌고 공격 주도
  4. 4맥 못 추는 유럽파…황희찬 5경기째 골 침묵
  5. 531년 만에 MLB 직장폐쇄…김광현 FA 협상 어쩌나
  6. 6측정 장비 OUT…내년부턴 눈으로만 그린 관찰
  7. 7'고수를 찾아서3' 타국에서 고국으로... ITF태권도의 비밀
  8. 8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9. 9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10. 10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중국특색사회주의 기원 찾아서
날아 오른 중화제국의 유령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중국특색사회주의 기원 찾아서
중국의 길에서 방황하다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