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우크라 마리우폴 간 푸틴, 히틀러 닮은꼴?…80년전 사진 풍자 확산 왜?

마리우폴 간 푸틴, 히틀러 닮은꼴?…“80년전 흑백사진 판박이”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점령지…러시아 침략에 또 고통

우크라 “히틀러 어떻게 끝났는지 모두가 안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인 마리우폴을 전격 방문했다. 이를 두고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히틀러 행보를 연상케 한다는 풍자가 온라인에서 확산하고 있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19일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 안톤 헤라셴코가 이날 트위터에 한 흑백 사진과 함께 “또 다른 독재자도 마리우폴에 방문한 적이 있는데, 우리는 그가 어떤 끝을 맺었는지 알고 있다”고 올렸다고 보도했다.

트위터에 게시된 사진에는 히틀러가 군인들을 대동하고 기지를 시찰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마리우폴에서의 총통(Der Fuhrer)’이라는 설명과 함께 날짜도 적혀 있다.

마리우폴 방문한 아돌프 히틀러. 안톤 헤라셴코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전쟁사 웹사이트 워히스토리온라인에 따르면 사진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인 1941년 12월 히틀러가 동부 전선 마리우폴의 아미그룹사우스(Army Group South) 사령부를 방문한 당시 촬영됐다.

마리우폴은 1941~1943년 나치의 구소련 점령 시기 전략적 요충지로 여겨졌다. 당시 나치의 침공으로 소련군과 민간인 2천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전쟁에서도 마리우폴은 남부에서 가장 참혹한 범죄가 저질러진 지역으로 꼽히고 있으며, 작년 3월에는 러시아군의 극장 폭격으로 최소 600명이 숨졌다.

이후 이 흑백사진은 푸틴의 이번 마리우폴 방문 사진과 함께 편집돼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하르키우인권보호단체(KHPG)도 홈페이지에 같은 사진을 올려 “두 방문 모두 정치선전을 위해 이뤄졌다”며 “푸틴은 러시아가 야기한 파괴와 고통의 이미지들이 우연히 포착되는 것을 막고자 한밤중에 시찰했다”고 지적했다.

마리우폴 망명 시의회도 텔레그램에 히틀러와 푸틴의 사진을 올리며 “끝은 같다-침략자의 패배”라는 설명을 달았다.

19일(현지 시간) 마라트 쿠스눌린(왼쪽) 러시아 부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마리우폴 시를 방문해 네프스키 소구역을 살펴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작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CCL)의 대표 올렉산드라 마트비추크 역시 트위터에 히틀러와 푸틴의 사진을 나란히 게재했다. 그러면서 “역사는 어쩔 수 없이 반복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들”이라고 덧붙였다.

핀란드 정보국장으로 일했던 현 국방부 고문은 트위터에 폐허가 된 마리우폴에서 ‘우리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마리우폴을 구했다’고 말하는 러시아군을 묘사한 만평을 올리며 히틀러의 사진을 비교용으로 썼다.

뉴스위크는 “나치의 마리우폴 점령 당시부터 80년이 흘렀지만, 작년 푸틴의 침공으로 도시는 다시 전쟁을 겪어야 했으며 주민 수천 명의 식량과 식수 등이 끊겼다”고 적었다.

미국 매체 샌타모니카옵서버는 “역사는 반복되지는 않지만 변주된다”는 문구와 함께 “두 독재자 모두 도시를 철저하게 쓸어버렸다”고 짚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2. 2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6. 6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7. 7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8. 8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9. 9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10. 10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4. 4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5. 5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8. 8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9. 9한국, 태도국에 ODA 2배 늘린다 尹 "우리는 한 배 탄 이웃"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3. 3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4. 4동일- 동일스위트 분양 흥행 신화, 김해 삼계·창원 남문서 이어간다
  5. 5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6. 6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7. 7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10. 10“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1. 1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2. 2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7. 7[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8. 8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9. 9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10. 10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