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연극이 끝난 후] '리-세트'

반짝이는 '여자 송강호'를 보았다

  • 국제신문
  • 박지현 기자
  •  |  입력 : 2016-09-25 19:51:55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2~29살 부산청년 10명이
- 올해 창단한 극단 리셋
- 배우 이현지 1인다역 거뜬
- '밀정'과 유사한 극본 수작

★★★★★

부산 연극의 희망을 보았다

↑(좋아요) 부산발(發) '여자 송강호'

↓(싫어요) 한 배우의 등장 전과 후로 나뉘는 극의 에너지 차(差)
   
제2회 나소페스티벌 참가작 연극 '리-세트'에서 배우 이현지(오른쪽)가 열연하고 있다. 극단 리셋 제공
1년 가까이 부산 연극을 담당하면서 저는 끊임없이 당신의 흔적을 찾았습니다. 고백건대 당신이 몸담았던 극단 새벽의 연출가에게 당신의 과거를 캐물은 적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연기를 잘한 것은 아니었다"는 '흑역사'도 있었지만 "지독한 노력파였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제가 찾았던 것은 정확히 말하면 당신의 후예입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를 낳은 모태(母胎) 부산 연극의 특별함과 미래에 당신처럼 될 맹아(萌芽)를 발견하고 싶었습니다. 송강호 씨, 지난주 저는 드디어 찾았습니다. 소개합니다. 극단 리셋의 연극 '리-세트'(23~25일 나다소극장)와 배우 이현지(24)입니다.
"찾았구마. 찾아부렀어. 아따 이 쓰벌놈이 어디 숨었는가 했더니마 여기 있었구마. 야이 개이새끼야 나가 여기 숨어있으면 모를 줄 알었냐?"

"엄머 엄머. 무서워잉. 오퐈. 저 여자 무서워잉! 때찌해줘욤! 때찌! 아, 오퐝!"

이현지가 등장하는 순간 극장의 공기가 달라집니다. 무대와 객석은 그가 뿜어내는 엄청난 에너지의 자장(磁場)에 놓입니다. 그는 건달 다방레지 신문배달원 등 1인 다역을 합니다. 전라도·경상도 사투리, 표준어 구사는 물론 발음 발성 호흡 표정 리듬 세기를 자유자재로 갖고 놉니다. 폭력 애교 일상 등 전혀 다른 모습을 소화해야 함에도 어느 인물과도 이격(離隔)이 없습니다.

그러나 연극은 혼자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28살 송근욱 극작가가 쓴 '리-세트'는 그 자체로도 수작입니다. 이 연극은 당신의 영화 '밀정'과 유사한 부분이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인 1923년 경성의 친일신문사와 같은 건물 지하에 항일신문사가 있다는 독특한 설정에서 시작합니다. 친일 신문사는 관동대지진의 책임을 조선인에게 돌리는 조작기사를 내려하고 항일신문사는 그것을 막으려 합니다. 몇몇 인물은 '밀정'처럼 두 신문사에 동시에 적을 두고 있습니다. 극은 먼저 천황기가 걸린 친일신문사를 배경으로 진행한 뒤 같은 시간을 태극기가 걸린 항일신문사의 관점에서 전개합니다. 앞서 일어났던 사건의 맥락을 되짚어가는 방식을 효과적으로 사용했습니다. 이 작품에는 시대를 막론하는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문제부터 독립운동, 진실보도, 직장내 위계·성차별 등 각종 권력관계까지 여러 사회적 고민을 담으려 애쓴 흔적이 역력합니다.

송강호 씨, 마지막으로 이 극단 리셋에 대해 말하고 싶습니다. 경성대 연극영화과 출신 22~29살 청년 10명으로 올해 창단한 리셋. 이들 중 4명은 출퇴근하는 회사에 다니고 나머지 역시 모두 카페 주점 찜질방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합니다. 송송이 대표는 말합니다. "극단을 만들 때 연극으로는 수입이 거의 없으니 각자 일이 있는 사람으로 출발했어요.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사람만." 돈이 안되도 포기할 수 없는 연극, 그 꿈을 감당하며 살아가는 청춘들. 언젠가 이들도 당신처럼 부산 연극의 전설이 되겠지요? 박지현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사목자의 참된 영성
반짝반짝 문화현장
미학자 이성희와 함께본 치바이스(薺白石) 전
국제시단 [전체보기]
그믐달 /심규환
도마, 그 일상 /최옥자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차라리 쥐새끼에게 투자상담을 받지
"1863년 1월 1일부로 남부연합의 모든 노예들을 즉시, 그리고 영원히 해방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가수 효민, 핀홀 카메라 만들기 도전
이연복 제자된 홍수아, 요리 실력은
새 책 [전체보기]
바닷바람을 맞으며(레이첼 카슨 지음·김은령 옮김) 外
진흙발의 오르페우스(필립 K.딕 지음·조호근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전세계 나라의 수도 비밀
북유럽 삶의 하나, 땔나무 문화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여수로 가는 막차-한희원 作
거실의 고양이-이진이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넌, 유령이 진짜 있다고 생각해? 外
골칫덩이 친구? 개성 넘치는 친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국밥 /박현덕
아버지 /이석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7기 가그린배 프로여류국수전 결승3국
제9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더 나은 세상 만드는, 그들이 진짜 스타
참 따뜻했던 배우, 고 김주혁을 떠나보내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잃고 나서야 그의 소중함을 알다
‘인간다움’에 대한 더 깊어진 철학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짧게 피었다 지는 ‘로빙화’처럼…가난에 시든 소년의 꿈 /안덕자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문화예술, 도시재생 등 경제와 접목하면 시너지”
비 메이커스 좌담회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1월 17일
묘수풀이 - 2017년 11월 16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臣不如也
患不知人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