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리뷰]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0-12 19:13:56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나비의 계절은 언제일까? 봄인가? 나비는 계절도 없이 남녀와 노소 사이를 가리지 않고 도시의 이곳저곳을, 정박되는 법 없이, 스스로 껍질을 벗어 우아하게 거리 위를 나풀거린다. 그러니까 나비는 모든 계절과 어떤 장소도 가리지 않고 서식이 이루어지는 것 같다. 2011년 평화의 소녀상이 시민들에 의해 만들어지면서 '나비(기금)'는 날개를 적시거나 부러뜨리지 않고 살아 당당하게 제 역사를 알리고 국가폭력과 식민주의, 여성인권에 대해 경고하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대만계 캐나다인 티파니 슝 감독의 다큐영화 '나비의 눈물'(The Apology)은 장장 7년에 걸쳐 한국·중국·필리핀 일본군위안부(성노예) 피해자의 증언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는 무거운 몸을 이끌고 자신이 겪었던 끔찍한 경험이 후손에게 되풀이되지 않길 바란다며 위안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는 가족과 친지에게 자신이 위안부였음을 밝히는데 평생의 시간이 걸렸다. 중국의 차오 할머니는 일본군의 아이를 낳았고 버렸음을 입양한 딸에게 고백한다.

할머니들의 증언은 일본(인)을 적대하거나 할머니들의 삶을 동정이나 편견을 가지고 보게 하지 않는다. 할머니들의 역사가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재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주지시키며 전쟁, 분단, 여성, 인권, 평화의 문제까지 그 외양을 넓힌다. 

2016년 한국의 위안부 생존자는 40명에 불과하다. 누군가는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못 들은 척, 또 누군가는 사과할 상대가 한 명도 남아있지 않을 때까지 숨죽이고 기다리는지 모른다. 김숨의 소설 '한 명'에서는 마지막 위안부라고 보도되었던 할머니의 죽음 이후, 자신이 위안부였음을 미처 증언하지 못했던 '한 명'의 위안부가 더 나타난다. 할머니는 어제 일처럼 아픈 기억을 떠올린다. 살아 있는 한 명에 기뻐하는 것이 아니다. 할머니의 증언을 듣는 우리들이 그 아픔에 공감하며 또 다른 한 명이 '되어감'을 발견한다.

24년째 위안부 문제 수요집회가 이어져 오는 것처럼 소녀상과 나비의 흐름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역사를 왜곡하고 굴절시키려 해도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할머니에 대한 가해국가의 사과와 반성, 보상 없이 지금 한국·아시아 곳곳의 '나비떼'와 세계 여러 곳에서 날아오르는 평화에 대한 요구와 요청은 더 이상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김필남·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문화예술 분야, 높은 기대 그리고 난관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하느님은 사랑이시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그러나 아버지는 죽지 않으리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칠레 세로 카스티요공원으로 힐링 여행
새 책 [전체보기]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유재원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꾸는 명연설문은
1년만 뭐든 좋다고 해 볼 거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동쪽으로-이정호 作
결 : 옛날의 그 집-김덕용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몽실 언니’ 권정생 동화작가의 인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해갈 /이행숙
하구 시편 -을숙도 3 /변현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제48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칸영화제는 호평 쏟아진 ‘버닝’을 왜 외면했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절대 고독은 소통에 미숙한 현대인의 운명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勢不行也
易子敎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