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BIFF 리뷰]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0-12 19:13:56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나비의 계절은 언제일까? 봄인가? 나비는 계절도 없이 남녀와 노소 사이를 가리지 않고 도시의 이곳저곳을, 정박되는 법 없이, 스스로 껍질을 벗어 우아하게 거리 위를 나풀거린다. 그러니까 나비는 모든 계절과 어떤 장소도 가리지 않고 서식이 이루어지는 것 같다. 2011년 평화의 소녀상이 시민들에 의해 만들어지면서 '나비(기금)'는 날개를 적시거나 부러뜨리지 않고 살아 당당하게 제 역사를 알리고 국가폭력과 식민주의, 여성인권에 대해 경고하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대만계 캐나다인 티파니 슝 감독의 다큐영화 '나비의 눈물'(The Apology)은 장장 7년에 걸쳐 한국·중국·필리핀 일본군위안부(성노예) 피해자의 증언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는 무거운 몸을 이끌고 자신이 겪었던 끔찍한 경험이 후손에게 되풀이되지 않길 바란다며 위안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는 가족과 친지에게 자신이 위안부였음을 밝히는데 평생의 시간이 걸렸다. 중국의 차오 할머니는 일본군의 아이를 낳았고 버렸음을 입양한 딸에게 고백한다.

할머니들의 증언은 일본(인)을 적대하거나 할머니들의 삶을 동정이나 편견을 가지고 보게 하지 않는다. 할머니들의 역사가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재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주지시키며 전쟁, 분단, 여성, 인권, 평화의 문제까지 그 외양을 넓힌다. 

2016년 한국의 위안부 생존자는 40명에 불과하다. 누군가는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못 들은 척, 또 누군가는 사과할 상대가 한 명도 남아있지 않을 때까지 숨죽이고 기다리는지 모른다. 김숨의 소설 '한 명'에서는 마지막 위안부라고 보도되었던 할머니의 죽음 이후, 자신이 위안부였음을 미처 증언하지 못했던 '한 명'의 위안부가 더 나타난다. 할머니는 어제 일처럼 아픈 기억을 떠올린다. 살아 있는 한 명에 기뻐하는 것이 아니다. 할머니의 증언을 듣는 우리들이 그 아픔에 공감하며 또 다른 한 명이 '되어감'을 발견한다.

24년째 위안부 문제 수요집회가 이어져 오는 것처럼 소녀상과 나비의 흐름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역사를 왜곡하고 굴절시키려 해도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할머니에 대한 가해국가의 사과와 반성, 보상 없이 지금 한국·아시아 곳곳의 '나비떼'와 세계 여러 곳에서 날아오르는 평화에 대한 요구와 요청은 더 이상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김필남·영화평론가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구포국수
조봉권의 문화현장
학계·예술계, 후속세대 아껴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꽃나무의 속내 -서상만
그리움의 입덧 /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누구나 한 번은 저 강을 건너야 하리
적대에서 공감으로, 전선에서 연대로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매끄러운 미끄럼방지 포장도로 실태
G20 정상회의 미국 빈자리 노리는 독일·중국
새 책 [전체보기]
별을 지키는 아이들(김태호 지음) 外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열한 인간세계의 먹이사슬
고령화가 내몬 노후파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꿈속의 고향-조광수 作
채색된 실내-정보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동물 목숨을 거두는 저승사자 外
아티스트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먹 /정용국
낮잠-지슬리*19 /정희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리얼'이 남긴 것
JTBC 효리네 민박·비긴어게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시대극의 유행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할아버지는 왜 평생 귓병에 시달리시는 걸까 /안덕자
요가의 본질은 신체 단련 아닌 정신 수양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일광에 동남권 문화사랑방 생겼다" 예술인들 환영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7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齊家在修身
治氣養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