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BIFF 리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흑인의 역사 그리고 미국의 탄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0-14 20:31:41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 영화 이전에 몽타쥬라는 영화언어를 발명한 그리피스 감독의 '국가의 탄생'이 먼저 있었다. 100년 전에 만들어진 이 영화는 국가의 탄생을 백인들의 투쟁에 포커싱하고 있다. 전자가 남북으로 분리된 미국의 갈등이 노예 문제로 기인한 것이었음에도 주인인 백인들 사이의 정치적 선택으로 문제를 치환해 보여주었다면, 후자는 그 역사를 흑인 노예의 위치에서 조명한다. 말하자면 노예 해방은 링컨의 선언이 아니라, 노예들의 자기해방, 능동적 쟁취의 역사라는 뜻이다.

네이트 파커 감독의 '국가의 탄생'은 1831년 버지니아 주에서 발생한 흑인 노예 폭동을 주도한 '넷 터너'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글자를 읽고 쓸 줄 아는 넷은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흑인 노예들의 전도사가 된다. 노예들은 성경에 위안을 얻지만 하느님은 믿지 않는다. 하느님이 있다면 어찌 인간이 인간의 목에 줄을 달아 개처럼 끌 수 있으며 백인이 흑인을 강간하는 걸 당연히 여길 수 있겠는가.

넷은 흑인 노예의 참상에 성경을 읽을 수 없는 상태가 되지만, 주인의 명령이 있기 전까진 어떤 행동도 생각도 할 수 없다. 그것이 노예의 삶이다. 넷은 흑인에 가해지는 폭력의 세기가 강해질수록 그들만의 연대, 결속이 필요함을 깨닫는다. 비록 그의 흑인해방운동은 실패하지만 위대한 시작지점임은 분명해 보인다.

그래서 영화의 카메라는 넷의 슬픈 얼굴과 비장미 넘치는 얼굴 등을 클로즈업하며 그의 감정적 변화에 주목한다. 이런 방식은 넷의 각성이 흑인노예운동을 가져오는 계기로 이어지지만 넷 이외에 다른 흑인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는 약점이 생긴다. 이는 흑인해방운동을 흑인들의 연대가 아닌, 단 한 사람만을 신화화하려는 의도로 보여 불편하다.

또한 영화는 주인(백인)의 시선이 아닌 흑인 노예의 투쟁을 재서술하는데 '페이드 아웃'을 전략적 카메라로 활용한다. 이러한 전략은 관객들로 하여금 흑인 노예의 삶을 정서적으로 통합시키려 들지 않는다. 즉 흑인의 삶을 동정적 시선이 아니라 미국 탄생의 계보와 연결하려는 의도다. 주지하다시피 흑인 노예 해방조차 백인들의 민주적인 절차와 선택으로 결정되었다. 백인의 의지가 아니라 흑인의 노역과 고통, 폭력에 저항하며 이룩해낸 '새로운' 미국인 것이다.
미국의 탄생을 흑인의 시점으로 포착하는 이 영화는 미학적 성취와 뛰어난 연출을 자랑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흑인 노예의 삶을 사실적으로 재현하는 등 관객의 시선을 끌 여지는 충분해 보인다.

김필남·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BIFF 미리보기
아시아영화의 향연
산사를 찾아서
양산 내원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땀흘리는 총알
방송가 [전체보기]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의문의 죽음…누가 방아쇠를 당겼을까
새 책 [전체보기]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아내들의 학교(박민정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직업 구하지 말고 만들어라
부산에 대한 그리움 에세이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응답 /김소해
달의 배후 /손증호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제8회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 최강전 1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배우들의 영화사랑, 열악한 드라마 제작환경 탓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0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老老恤孤
鰥寡孤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