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봉권의 문화현장]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2-04 19:58:15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왕위에 오르기 전 이름은 이연, 봉작은 하성군. 바로 선조(재위 1567~1608)다. 그는 나라의 시스템을 무너뜨렸다.

선조가 왕일 때 조선의 국방 시스템이 무너졌다. 1592년(선조 25년) 그 틈을 비집고 일본이 쳐들어와 임진왜란을 일으켰다. 선조는 도망쳤다. 한양의 백성은 궁궐을 불태웠고, 노비문서를 태웠다. 행정 시스템이 무너졌다. 그러자 백성이 무너졌다. 그 증거가 '조선왕조실록'에 숱하게 있다. 굶주린 백성이 사람을 잡아먹는다는 보고가 도처에서 올라온 것도 그런 현상이다.

피란 갔던 선조는 1593년 10월 1일(음력) 한양에 돌아온다. 이즈음 실록에는 식인 기록이 잇달아 오른다. "서울에는 굶어죽은 시체가 여기저기 널려 있으며 심지어 모자간이나 부부간에도 서로 잡아먹는 일까지 있습니다."(1594년 4월 6일 사헌부 보고) "지방에는 도적이 성행하여 재물만 약탈하는 것이 아니라 산 사람을 살해하여 거리낌 없이 잡아먹습니다."(1594년 3월 3일 비변사 보고)

모자·부부가 잡아먹었다는 건 무너진 국가 시스템에 깔려 굶주림의 극한에 내몰린 백성의 내면까지 무너졌다는 뜻이다. 도적이 거리낌 없이 사람을 죽이고 먹었다는 건 이런 행태가 조직화됐다는 뜻이다. 1593년 5월부터 1594년 5월까지 실록에는 식인 관련 기록이 최소 8차례 나오는데 유언비어는 명백히 아니다. 식인을 언급하거나 보고한 주체는 비변사와 사헌부(국가기구), 유성룡 윤두수(최고위급 관료), 명나라 관리 고양겸(외교관), 선조(왕)다. 이들이 이런 논의를 했다는 건 백성이 얼마나 끔찍한 처지였는지 증명한다.(박기봉 편역 '충무공 이순신 전서' 제2권 참조)

놀랍게도, 도망갔던 선조가 한양으로 돌아오자마자 취한 조처는 백성을 꾸짖는 것이었다. 선조는 1593년 10월 9일과 1594년 2월 14일 "난리 통에 수많은 백성이 죽었으므로 살아남은 백성은 반 이상 상복을 입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서울에 들어오는 날 보니 도성에 사람은 가득 찼으나 상복 입은 사람은 없었다"며 백성을 꾸짖고 관리들에게 시정하라고 지시한다.

"이런 미친!" 이 대목을 읽을 때 문득 터져 나온 말이다. 조선이 '유교 국가'이므로 그럴 법도 하다고 여길 사람도 있겠다. 천만의 말씀! 유학은 공자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자고 내놓은 학문·신념·철학 체계다.

선조의 '지적질'은 유교를 악용해 백성을 때려잡고 기득권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나쁜 이데올로기일 뿐이다. 유학과 아무 상관도 없다. 진짜 유교라면 백성을 안아주는 게 먼저다. 선조는 이순신만 죽이려 든 게 아니었다.

이랬던 선조도 염치는 있었던 걸까? 그는 1593년 8월 30일부터 1595년 3월 27일 사이에만 6차례 왕위를 세자에게 넘기겠다고 선언한다. 하야하겠다고 만천하에 밝혔다. 무너진 권위와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정치공학형 꼼수로 이를 보는 의견도 있겠는데 적어도 실록에 실린 선조의 언어는 꽤 절실하다. 하야하겠다는 마음이 느껴진다.
그런데 선조의 양위를 집요하게 막아선 세력이 있었다. 절대로 권력을 넘겨선 안 된다며 양위를 반대한 이들은 당시 기득권 정치세력이다. 기득권 정치세력은 선조의 양위를 막는 데 성공했고, 조선은 혁신에 실패한 채 불과 30년 뒤 정묘·병자호란을 겪으며 비극의 구한말로 달려간다.

박근혜 대통령은 혼자 살겠다고 또 하야를 거부했다. 기득권 정치세력은 그 주위에 눌어붙을 기세다. 선조처럼 시스템을 무너뜨렸고, 자기를 돌아볼 줄 모른다는 점에서 선조보다 못한 대통령이 '이런 미친' 역사를 되풀이하겠다고 작정했다. 촛불이 몸을 떤다.

문화부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