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여자] 푹푹 눈 나리는 밤, 꾹꾹 눌러 읽는 백석의 문장들 /강이라

정본 백석 시집 - 백석 지음·고형진 엮음/문학동네/1만3500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03 19:31:28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고어·방언, 시의 영역으로 유입
- 의성어·의태어 반복과 나열
- 소리내어 읽을 때 시 맛 으뜸

서울, 성북동 삼각산 자락에 사찰 길상사가 있습니다. 무소유의 삶을 실천한 법정스님이 창건하고 입적한 곳으로 알려진 절이지요. 길상사는 제3공화국 시절 요정으로 유명했던 대원각 자리에 세워졌습니다. 당시 대원각 주인이었던 김자야(본명 김영한)는 법정스님을 찾아가 대원각을 불도량으로 만들어주기를 부탁했고, 그 뜻을 높게 산 법정스님이 1997년 길상사를 창건하게 됩니다. 무려 1000억 원을 호가하던 대원각을 조건없이 시주하려는 김자야에게 주위 사람들이 만류하며 아깝지도 않냐고 물었을 때 그녀는 대답했다고 합니다. '1000억이 그 사람 시 한 줄만 못해.' 김자야가 말한 그, 그가 바로 시인 백석입니다.

   
시인 백석이 함흥 영생고보에 교사로 재직하던 시절 강의하는 모습. 1937년 영생고보 졸업앨범에 실린 것을 백석 연구가 송준씨가 공개했다.
'가난한 내가/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 나타샤와 나는/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산골로 가자 / (…)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뜨겁게 사랑했으나 평생 맺어지지 못했던 시인 백석과 기생 자야의 사연을 알고 읽으면 더 아름다운 연시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의 일부입니다. 흰 눈과 흰 당나귀의 색채 이미지 속에 순결한 이상, 순수한 사랑을 꿈꾸는 시인의 맑은 서정성이 담뿍 담겼습니다.

평안북도 정주 태생인 시인 백석은 고어와 방언을 시어의 영역으로 적극적으로 끌어들여 시 전반에 토속미를 담습니다. 그리고 의성어와 의태어, 반복과 나열의 구문을 통해 속도감 있는 운율을 획득합니다. '얼굴에 별자국이 솜솜 난 말수와 같이 눈도 껌벅거리는 하로에 베 한 필을 짠다는 벌 하나 건너 집엔 복숭아나무가 많은 신리 고무 고무의 딸 이녀 작은이녀'('여우난골족' 중)

   
영생고보 재직 시절 문예반 학생들과 찍은 사진. 연합뉴스
소리내어 읽을 때의 시맛으로는 백석의 시가 으뜸이라 할 만합니다. 가능하면 홀로인 곳에서 눈으로 먼저 읽고 입으로 다시 읽으며 귀로 들어 봅니다. 특유의 리듬감이 시를 읽고 듣는 즐거움을 배가시킬 것입니다. 백석 시에는 일인칭 독백을 통해 자아성찰을 하는 서정시가 다수 있습니다. 시인의 차고 쓸쓸한 독백이 읽는 이의 마음을 가만히 두드릴 때 독자는 각자의 흰 바람벽에 비치는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될 것입니다.

'오늘 저녁 이 좁다란 방의 흰 바람벽에/어쩐지 쓸쓸한 것만이 오고 간다/ (…) 나는 이 세상에서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 살어가도록 태어났다.'('흰 바람벽이 있어' 중)

'나는 어느 목수네 집 헌 삿을 깐/한 방에 들어서 쥔을 붙이었다/이리하여 나는 이 습내 나는 춥고, 누긋한 방에서/ 낮이나 밤이나 나는 나 혼자도 너무 많은 것같이 생각하며/ (…)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를 소처럼 연하여 쌔김질하는 것이었다.'('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중)
   
백석은 25세 때 유일한 시집 '사슴'(1936년 간행)을 내고 작품 활동을 하던 중 고향 정주에서 해방을 맞습니다. 간혹 백석을 월북 시인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는 사상이나 체제를 선택한 적이 없습니다. 북에서 시인의 행적은 알려진 게 거의 없습니다. 오지로 삼수군 국영협동조합에서 농사 지으며 살았으며 번역을 하고 동시를 발표했다는 기록만 있습니다. 1995년 84세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 보도된 게 마지막입니다.

영원한 모던 보이, 백석은 이제 없지만 그의 시는 여전히 살아 있기에 우리는 그래도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입니다.

소설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사목자의 참된 영성
반짝반짝 문화현장
미학자 이성희와 함께본 치바이스(薺白石) 전
국제시단 [전체보기]
그믐달 /심규환
도마, 그 일상 /최옥자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차라리 쥐새끼에게 투자상담을 받지
"1863년 1월 1일부로 남부연합의 모든 노예들을 즉시, 그리고 영원히 해방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가수 효민, 핀홀 카메라 만들기 도전
이연복 제자된 홍수아, 요리 실력은
새 책 [전체보기]
바닷바람을 맞으며(레이첼 카슨 지음·김은령 옮김) 外
진흙발의 오르페우스(필립 K.딕 지음·조호근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전세계 나라의 수도 비밀
북유럽 삶의 하나, 땔나무 문화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여수로 가는 막차-한희원 作
거실의 고양이-이진이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넌, 유령이 진짜 있다고 생각해? 外
골칫덩이 친구? 개성 넘치는 친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국밥 /박현덕
아버지 /이석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7기 가그린배 프로여류국수전 결승3국
제9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더 나은 세상 만드는, 그들이 진짜 스타
참 따뜻했던 배우, 고 김주혁을 떠나보내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잃고 나서야 그의 소중함을 알다
‘인간다움’에 대한 더 깊어진 철학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짧게 피었다 지는 ‘로빙화’처럼…가난에 시든 소년의 꿈 /안덕자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문화예술, 도시재생 등 경제와 접목하면 시너지”
비 메이커스 좌담회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1월 17일
묘수풀이 - 2017년 11월 16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臣不如也
患不知人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