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합리성이라는 이름의 괴물

'나, 다니엘 블레이크'와 '설리:허드슨강의 기적'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6 19:24:23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에서 노인 다니엘 블레이크는 외친다. "나는 의뢰인도 고객도 사용자도 아닙니다. 게으름뱅이나 사기꾼, 거지나 도둑도, 보험 번호 숫자도 화면 속 점도 아닙니다. 내 이름은 다니엘 블레이크입니다. 난 묵묵히 책임을 다해 떳떳하게 살았습니다. 난 굽실대지 않았고 동등한 입장에서 이웃을 도왔습니다. 자선에 기대지 않았습니다. 나는 개가 아니라 사람입니다." 평생을 목수로 일한 그는 심장질환으로 일을 쉬라는 의사의 권유를 받고 은퇴하지만, 정부의 복지기관에 신청한 질병 수당이 기각되면서 생활고를 겪으며 복지제도를 둘러싼 갖가지 부조리에 직면하게 된다.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왼쪽)와 '설리:허드슨강의 기적'. 영화사 제공
영화에서 그려지는 영국 공무원들의 모습은 현상학자 랠프 험멜이 '관료제의 경험'에서 공무원을 두고 '생김새는 인간과 비슷해도 머리와 영혼이 없는 존재'이며 '사람 아닌 사례를 다루고, 정의, 자유를 걱정하는 척하면서 통제와 능률만 생각하고, 국민 봉사기구가 아니라 지배기구'라 한 바를 연상케 한다. 전문의가 아닌 상담사가 환자의 건강 상태를 판단하고, 항소는 불가능하며, 실업급여를 받으려면 병든 몸을 끌고 취업교육을 받으러 가야 한다. "디지털, 또 그 소리군. 난 연필 시대 사람이오."라고 하는 노인에게 돌아오는 건, 정해진 양식대로 구직활동의 증빙을 제출하고 인터넷으로 신청하라는 냉담한 반응뿐이다.

'설리:허드슨강의 기적'(2016)에서 승객 155명의 생명을 구한 설리 기장 또한 기막힌 상황과 마주한다. 조종사로서 승객의 목숨을 구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으로 강 위에 비행기를 불시착시켰지만 항공사와 보험사, 미연방 교통안전위원회는 40년 베테랑 기장의 선택보다 회항하면 공항에 착륙할 수 있었다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결과를 더 신뢰한다. 청문회장에서 시뮬레이션을 본 설리는 인간이라면 갑자기 사고를 당한 상황에서 기계처럼 바로 회항을 결정할 수 없다는 허점을 지적한다. 이에 현실에 맞게 시뮬레이션 조건을 조정했을 때 비행기가 도심에 추락하는 더 큰 참사가 벌어졌을 것이란 결과가 나오고, 위원회는 설리의 판단이 옳았음을 인정한다.

켄 로치와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각기 다른 소재의 영화를 만들었지만, 두 작품은 같은 문제를 지적한다. '인간을 고려하지 않은 시스템이 얼마나 비정한 괴물이 될 수 있는가'의 문제다. 행정의 편의와 효율만을 중시하는 공무원의 기계적인 대응은 복지의 손길이 필요한 노인을 죽음으로 몰아넣었고, 이윤과 손실만 따지는 항공사의 계산에 생명이 경각에 달린 상황과 위기에 처한 인간의 반응이 들어있지 않았다.

관료제와 자본주의. 양자 모두 지극히 합리적인 것을 추구하지만, 여기에는 인간에 대한 배려가 들어설 자리가 없다. 인간의 행복을 위해야 할 합리성이 도리어 인간을 도구로 삼는 문명의 아이러니. 효율과 이윤을 기준으로 도구화한 합리적 이성이 얼마나 잔인하게 인간을 소외시키고 배제할 수 있는 지를 두 영화는 생생히 보여준다.
   
인간에 대한 사랑이 실종된 합리성은 괴물이 된다. 인간에 대한 존중을 부르짖은 다니엘 블레이크의 외침이 우리 시대에 묵직하게 다가오는 이유이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BIFF 미리보기
아시아영화의 향연
산사를 찾아서
양산 내원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땀흘리는 총알
방송가 [전체보기]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의문의 죽음…누가 방아쇠를 당겼을까
새 책 [전체보기]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아내들의 학교(박민정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직업 구하지 말고 만들어라
부산에 대한 그리움 에세이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응답 /김소해
달의 배후 /손증호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제8회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 최강전 1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배우들의 영화사랑, 열악한 드라마 제작환경 탓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0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老老恤孤
鰥寡孤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