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남자] 악이 평범하다면 선 또한 평범하다 /정광모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 한나 아렌트 지음·김선욱 옮김/한길사/2만 2000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19:23:31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유대인 학살 책임자 아이히만
- 재판서 "명령 따랐을 뿐" 주장

- 문화계 블랙리스트 시행 과정서
- 강력 관료제로 부당지시 거부못해
- 내부고발자 확산시킬 제도 있어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청와대가 지시한 블랙리스트를 실행했다. 권력은 자신이 통제하는 예산과 행사에서 블랙리스트에 올린 문화예술인을 배제했다. 모두 직권남용이고 불법이다. 그런데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를 비롯한 많은 공무원은 부당한 지시임을 알았을 것인데 왜 내부고발을 하거나 거부하지 않았을까?
   
예루살렘에서 유대인 학살 책임자로 재판을 받는 아돌프 아이히만. 한길사 제공
예루살렘에서 유대인 학살 책임자로 재판을 받은 아이히만은 자신이 유대인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자신은 유대인을 증오하지 않았고 학살에도 반대했으며 400만 명의 유대인을 동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섬으로 이주시키려 시도했다. 어쩔 수 없이 유대인을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보내라는 명령과 법을 성실하게 지켰을 뿐이며 총통 지시에 따라 행정가로서 의무를 준수했을 뿐이다. 나는 결코 다르게 행동할 수 없었고, 누구라도 내 자리에 있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스스로를 변호했다.

한나 아렌트는 아이히만의 '의무를 준수했을 뿐'이라는 주장에 전율을 느꼈다. 이스라엘 검찰은 아이히만을 '괴물'로 몰아가려 했으나 그는 '괴물'이라기보다 독일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무사유'에 물든 '근면'한 사람이었다. 그는 극악무도하고 악마적인 심연을 지녔다기보다 평범한 행정가에 불과했다. 거대한 악은 놀랍게도 '평범'했다.

   
나치스 친위대 장교 시절의 아이히만.
아이히만의 변호인은 그가 유대인 문제의 '최종 해결책'이란 학살기계에서 단지 하나의 '작은 톱니바퀴의 이'에 불과했고 상관의 명령에 따랐을 뿐이라며 검찰에 저항했다. 한나 아렌트가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을 쓸 당시, 이스라엘 법정은 팔레스타인 마을에서 학살을 저지른 이스라엘 병사를 상관의 명령에 복종했다는 이유로 가벼운 처벌을 내렸다. 그렇다면 아이히만과 이스라엘 병사는 무슨 차이가 있단 말인가!
블랙리스트는 곧 블랙 한국이다. 권력은 강력한 관료제를 동원해 문화예술인뿐만 아니라 한국 자체를 블랙으로 만든 것이다. 왜 문체부 공무원은 민주주의 뿌리를 뒤흔든 블랙리스트 지시를 따랐는가! 우리는 여기에 주목해야 한다. 만약 공무원이 내부고발을 하고 언론에 진실을 폭로했다면 그는 문체부 안에서 왕따를 당하지 않았을까? 우리 사회는 진실을 폭로한 문체부 공무원을 보호하고 그의 삶을 보장할 수 있었을까? 한국의 직장과 공공기관에서 많은 내부고발자가 정의를 세우겠다는 결단을 내렸으나 그 후 가시밭길을 걸어갔다. 직장을 잃고 가난과 불안에 떨어야 했다. 그들은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간다면 눈을 감을 것이며 결코 내부고발을 하지 않겠다고 말한다. 우리는 그런 사회를 만들려 지난 반세기 동안 그렇게 발버둥을 쳤단 말인가?

   
'악'이 '평범'하다면 '선'도 '평범'하다. 우리는 '선의 평범성'을 소리 높여 외쳐야 한다. 우리는 모든 불법적인 지시를 거부하는 사람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불안에 떨지 않도록 내부고발자를 보호하는 법과 기금을 충실히 만들어야 한다. 현재 있는 제도는 너무 불완전하다. 우리 사회가 내부고발자를 칭송하고 명예롭게 대하는 문화로 가야 한다. 그것은 한국 사회가 부닥친 무수한 부정부패 문제를 해결할 가장 뛰어난 방식이다. 선은 평범하다. 우리 시민 대다수는 평범하다. '평범한 악'이 대학살 참상을 일으켰다면 '평범한 선'이 가져올 빛은 얼마나 밝겠는가! 한나 아렌트의 명저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은 역설적으로 '선의 평범성'을 우리에게 일깨운다.

소설가·'작가의 드론 독서' 저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가난·불교·자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록키 발보아
국제시단 [전체보기]
눈 속에서-춘설 /조성범
캔, 캔 자판기 /정익진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주 속 인간의 존재, 별의 부활
멈춰진 남자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대협곡·소금평원…광활한 대지로 여행
고교 동창들과 떠나는 광주·담양여행
새 책 [전체보기]
펭귄철도 분실물센터(나토리 사와코 지음·이윤희 옮김) 外
윤한봉(안재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아시아 음식문명 젓가락으로 보다
일본 전설적 검객 무사시와 경영학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부재(不在)의 사연 : 케미, 핀란드-지석철 作
Nature 1702-김덕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기후로 달라지는 각국의 생활모습 外
성공하지 못해도 괜찮아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등대 /손영자
조약돌 /배종관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회 삼성화재배 준결승 제3국
제8회 세계여자바둑최강전 최종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봉준호 감독 '옥자' 극장·넷플릭스 동시 개봉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은 누구?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기괴한 '에이리언' 우주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기거테스크
폭력의 일상과 구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자리를 바꿔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박진명
멀게 느껴지던 헌법, 우리 곁에서 살아 꿈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유네스코 등재 염원 못 살린 조선통신사 축제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5월 26일
묘수풀이 - 2017년 5월 25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炎凉世態
狡兎三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