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박남규 목사의 코람데오 <33> 정말 그럴까

서로가 서로를 속이고, 자신까지 속이는 사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17 19:51:19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There are three types of lies. lies, damn lies, and statistics.(거짓말에는 세 가지의 유형이 있다. 거짓말, 빌어먹을 거짓말, 그리고 통계다.)"
   
신문이나 방송을 통해 여론조사의 결과를 접할 때마다 정말 그럴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그러다 보니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정부의 통계나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강박증이 생겼다.

청문회에서 자신의 이력과 신념 그리고 가치관을 말하는 정치인들과 고위 관료들의 말을 들어보면 왠지 모르게 거짓말하는 것 같다. 진실을 감추려고 하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 질문하는 사람과 대답하는 사람들이 서로를, 국민을 속이고 있는 것 같다.

주식회사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대차대조표나 손익계산서를 신문에 게시한다. 나 자신과 관계없음에도 정말 이것이 회사의 실제적 모습일까 하고 의구심이 들 때가 많다. 예산 편성의 계정 과목대로 적합하게 재정을 집행했을까 아니면 회사 관계자들이 회계사와 담합해서 국세청과 주주를 속이는 것은 아닐까 하는 회의가 찾아든다.

정말 그럴까? 정말 맞을까? 이러한 의문과 의심 때문에 사람들은 세상에 믿을 사람이 없다고 말한다.

우리나라의 부패지수와 정직지수는 항상 반비례한다. 부패지수는 세계 정상이고 정직지수는 세계에서 거의 꼴찌 수준이다. 우리 국민은 서로가 서로를 속이고 있다. 사람들은 왜 속이는 것일까? 자신도 자신의 말이 거짓말인 줄 알고, 동일하게 타인도 자신의 말이 거짓말인 줄 안다. 거짓말인줄 알면서 속이고 알면서 속는다.

이런 서양의 우스개도 있다. "I lie to myself all the time. But I never believe me.(나 자신에게 항상 거짓말을 하다 보니, 나도 나를 못 믿게 되었어.)" 남들에게 거짓말하고 남들에게 속는 사이에 우리는 자신과 남을 믿을 수가 없게 되었다. 사실 남을 속이기 위해서는 자신을 먼저 속여야 한다. 그래서 거짓말하려는 사람은 머리가 좋든지 아니면 자신의 거짓말을 사실인 것처럼 믿어야 한다. 그래야만 계속 거짓말을 이어갈 수 있다. 이것은 자신을 속이는 것이다.

자신을 속이기 위해서는 자신의 말을 스스로 믿어야 한다. 그래야 양심의 가책이나 정신적 장애가 발생하지 않는다. 거짓인 자신의 말을 자신이 믿지 않으면 양심의 가책 때문에 계속 거짓을 말할 수 없다. 그런데 거짓을 말하면서도 양심의 가책이나 정신적 장애가 발생하지 않으면 이미 그는 자신이 자신을 믿지 않는 정신분열증의 상태에 이른 것이다.
이것이 거짓을 행하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신의 징벌이다.

서양 격언을 하나만 더 소개한다. "Lies and secrets are like a cancer in the soul.(거짓말과 비밀은 영혼의 암과 같다.)" 정부와 국민 그리고 나와 너 사이에 이미 암이 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가야교회 담임목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개봉영화 예고편.txt
장산범
청년문화 영그는 공간
비밀기지
국제시단 [전체보기]
삶은 오징어 /박이훈
솔밭길을 걷다가 /김현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천하를 삼 일 동안 호령했던 이괄
당신빼고는 다 지겨웠어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말썽 잦은 중고차 알고보니 침수차
무한도전 맴버, LA서 잭 블랙과 재회
새 책 [전체보기]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곽한영 지음) 外
권력과 언론(박성제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뭉클한 故안명규 카툰에세이
내 몸 공생자 39조마리 미생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너와 나-박재형 作
1번째 이야기-손유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늘 같은 자리에 있는 등대의 이야기 外
궁금한 건 박사님에게 물어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감자꽃 /임종찬
물길 흘러 아리랑-낙동강,111 /서태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6기 GS칼텍스배 본선 24강전
제4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국내선발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군함도’와 류승완 감독의 진정성 폄훼 말아야
관객의 선택권 막는 ‘군함도’의 스크린 싹쓸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놀라운 시각적 생동감, 관객 시선을 압도하다
시대극의 유행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천덕꾸러기 딸부터 ‘맘충’까지…여성의 수난사 /박진명
만남서 이별까지…화첩에 담은 60년의 사랑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아이들은 책 읽는 부모를 보고 책을 가까이 한다 /안덕자
남북 통일 염원 담은 교토의 ‘작은 한반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밀양의 여름밤엔 ‘낭만 연극’이 분다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8월 17일
묘수풀이 - 2017년 8월 16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成敎於國
夫婦之道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