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라멘은 역사·기억·세계화가 어우러진 맛

라멘의 사회생활 - 하야미즈 겐로 지음/김현욱 박현아 옮김/따비/1만6000원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3-17 19:36:12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라멘은 소우주다." 일본 도쿄에서 라멘집을 연 미국인 아이번 오킨은 라멘을 '소우주'라고 했다. 서양 요리에서 수프, 전채, 메인 디시 등으로 분리되는 식사를 그릇 하나에 담아낸 격이기 때문이다. 라멘의 사회생활은 이 '요리를 농축한 우주'에 담긴 일본을 하나씩 들춰본다.
   
일본 홋카이도 하코다테시에서 유명한 시오(소금)라멘.
저자 하야미즈 겐로는 "역사, 기억, 세계화, 내셔널리즘, 중일관계, 미일관계 등 모든 소재가 마치 어패류 육수와 육류 육수처럼 잘 섞여 조화를 이루는 것이 라멘"이라 말한다.

라멘의 사회생활은 맛있는 라멘집 정보를 전하는 책이 아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에서 라멘이 어떻게 보급되고 발전되어 왔는지 변화상을 통해 일본의 문화와 미디어, 경제, 사회, 역사를 짚는다.

중국에서 유입된 라멘은 1945년 일본의 패전 후 굶주림에 시달리던 일본인의 위장을 달랬다.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미국의 원조 밀가루였다. 미국 정부는 과잉 생산된 밀을 처리하기 위해 원조라는 이름으로 일본과 한국, 대만 등에 팔아치웠는데 일본에서는 라멘이 빵을 이기고 서민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점차 라멘은 세대마다 가난과 추위를 이겨내는 추억을 심는 친숙한 음식이 됐다.

라멘이 한국의 라면과 다른 점은 인스턴트에 머물지 않고 지역마다 특색있는 수많은 라멘으로 다양해졌다는 점이다. 일본은 지역마다 가게마다 각양각색 라멘 맛을 볼 수 있어 이를 맛보려는 세계인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일본의 한 라멘 박물관은 라멘이 "지역의 기후, 풍토, 지혜와 섞여 지역에 뿌리내렸다"고 설명한다. 그런데 저자는 이를 날조된 신화라며 진짜 이유는 '국토 개발 정책' 때문이라고 말한다. 일본의 다나카 가쿠에이 총리가 대도시에 집중된 인구와 산업을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해 도로 건설을 시작했는데, 관광 레저 붐이 맞물려 지역 특색의 라면 개발에 기폭제가 됐다는 것이다.

   
저자는 요즘의 라멘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라면집 인테리어가 점점 전통의 일본식으로 바뀌고, 주방에서 앞치마 대신 사무에(장인 작업복)를 입는 모습에서 일본 지상주의, 내셔널리즘이 깔려있다고 분석한다. '라멘이 무엇인가'를 통해 '일본이란 무엇인가'를 보고 우리와 비교도 하게 돼 흥미롭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가난·불교·자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록키 발보아
국제시단 [전체보기]
눈 속에서-춘설 /조성범
캔, 캔 자판기 /정익진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주 속 인간의 존재, 별의 부활
멈춰진 남자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대협곡·소금평원…광활한 대지로 여행
고교 동창들과 떠나는 광주·담양여행
새 책 [전체보기]
펭귄철도 분실물센터(나토리 사와코 지음·이윤희 옮김) 外
윤한봉(안재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아시아 음식문명 젓가락으로 보다
일본 전설적 검객 무사시와 경영학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부재(不在)의 사연 : 케미, 핀란드-지석철 作
Nature 1702-김덕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기후로 달라지는 각국의 생활모습 外
성공하지 못해도 괜찮아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등대 /손영자
조약돌 /배종관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회 삼성화재배 준결승 제3국
제8회 세계여자바둑최강전 최종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봉준호 감독 '옥자' 극장·넷플릭스 동시 개봉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은 누구?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기괴한 '에이리언' 우주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기거테스크
폭력의 일상과 구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자리를 바꿔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박진명
멀게 느껴지던 헌법, 우리 곁에서 살아 꿈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유네스코 등재 염원 못 살린 조선통신사 축제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5월 26일
묘수풀이 - 2017년 5월 25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炎凉世態
狡兎三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