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라멘은 역사·기억·세계화가 어우러진 맛

라멘의 사회생활 - 하야미즈 겐로 지음/김현욱 박현아 옮김/따비/1만6000원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3-17 19:36:12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라멘은 소우주다." 일본 도쿄에서 라멘집을 연 미국인 아이번 오킨은 라멘을 '소우주'라고 했다. 서양 요리에서 수프, 전채, 메인 디시 등으로 분리되는 식사를 그릇 하나에 담아낸 격이기 때문이다. 라멘의 사회생활은 이 '요리를 농축한 우주'에 담긴 일본을 하나씩 들춰본다.
   
일본 홋카이도 하코다테시에서 유명한 시오(소금)라멘.
저자 하야미즈 겐로는 "역사, 기억, 세계화, 내셔널리즘, 중일관계, 미일관계 등 모든 소재가 마치 어패류 육수와 육류 육수처럼 잘 섞여 조화를 이루는 것이 라멘"이라 말한다.

라멘의 사회생활은 맛있는 라멘집 정보를 전하는 책이 아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에서 라멘이 어떻게 보급되고 발전되어 왔는지 변화상을 통해 일본의 문화와 미디어, 경제, 사회, 역사를 짚는다.

중국에서 유입된 라멘은 1945년 일본의 패전 후 굶주림에 시달리던 일본인의 위장을 달랬다.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미국의 원조 밀가루였다. 미국 정부는 과잉 생산된 밀을 처리하기 위해 원조라는 이름으로 일본과 한국, 대만 등에 팔아치웠는데 일본에서는 라멘이 빵을 이기고 서민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점차 라멘은 세대마다 가난과 추위를 이겨내는 추억을 심는 친숙한 음식이 됐다.

라멘이 한국의 라면과 다른 점은 인스턴트에 머물지 않고 지역마다 특색있는 수많은 라멘으로 다양해졌다는 점이다. 일본은 지역마다 가게마다 각양각색 라멘 맛을 볼 수 있어 이를 맛보려는 세계인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일본의 한 라멘 박물관은 라멘이 "지역의 기후, 풍토, 지혜와 섞여 지역에 뿌리내렸다"고 설명한다. 그런데 저자는 이를 날조된 신화라며 진짜 이유는 '국토 개발 정책' 때문이라고 말한다. 일본의 다나카 가쿠에이 총리가 대도시에 집중된 인구와 산업을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해 도로 건설을 시작했는데, 관광 레저 붐이 맞물려 지역 특색의 라면 개발에 기폭제가 됐다는 것이다.

   
저자는 요즘의 라멘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라면집 인테리어가 점점 전통의 일본식으로 바뀌고, 주방에서 앞치마 대신 사무에(장인 작업복)를 입는 모습에서 일본 지상주의, 내셔널리즘이 깔려있다고 분석한다. '라멘이 무엇인가'를 통해 '일본이란 무엇인가'를 보고 우리와 비교도 하게 돼 흥미롭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일 포스티노
부산 인디 핫 스타
이병주 밴드
국제시단 [전체보기]
용접 /김순옥
이 늦은 봄소식을 /최영철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다시는, 다시는 시청광장에서 눈물을 흘리지 말자
샛노란 수선화를 가슴에 품고 희망을 노래하는 사람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세 자매의 좌충우돌 고추장 창업 이야기
카페 주인장 같은 천재견 '쿠키'
새 책 [전체보기]
한국 현대희곡선 外
중국 속의 중국(김성문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풍수로 알아본 재벌·권력의 운명
가정폭력 시달린 여성들의 고백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Tree... #7-이명호 作
바람숲-조재임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세계 197개국 문화·언어·자연 소개 外
날지 못해도 행복할 수 있을까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리-세트'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Page Turner /김석이
하눌타리 /최연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64강전
제2회 중환배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자기 검열의 굴레
영화 속 라면의 다양한 의미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죽어서 살아난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에 대해 묻다
권태로운 일상이 반복되듯, 홍상수의 실험은 계속된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벽화 너머에 사람이 있다 /박진명
악이 평범하다면 선 또한 평범하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비비탄 쏜 친구만 미워했는데, 비비탄 총을 판 어른들은 어때 /안덕자
"애썼다, 찬겨울 이겨내고 돋아난 여린 잎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자막은 영화·관객간 메신저,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죠"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3월 24일
묘수풀이 - 2017년 3월 2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躬自厚
治之本在安人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