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JTBC 뉴스룸' 손석희, 홍석현 회장·삼성 관련 소신발언 "저널리즘 실천해왔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21:18:5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홍석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사퇴 그리고 대선 출마설과 관련한 JTBC의 입장과 자신의 소신을 분명히 밝혔다.
   
(사진=JTBC)
손석희 앵커는 "오늘은 저희들의 이야기를 해드려야 겠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이다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광고주를 비판한다던가 언론에게 존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치 권력을 비판하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며 언론의 모순과 고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더구나 이제 생겨나지 얼마 되지 않은 언론사로써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욱 위험해 보기도 한다. 지난 몇년 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믿는 특정 대기업에 대해 보도한다던가 매우 굳건해 보이는 정치 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 그것은 예외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이다"라며 삼성과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여겨지는 JTBC의 내부적 고민을 털어놓었다.

손석희 앵커는 그러면서 저널리즘의 본분에 대해 되물었다. 그는 "그렇다면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언론이 태어난 순간부터 이런 고민이 생겼고 언론인들은 좌절하기도 때로는 그 좌절을 극복하고 살아 남기도 했다. 적어도 저희가 생각하는 언론의 위치는 시민 사회와 국가 그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써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인 시민 사회를 대변하고 시민 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 믿는다. 교과서 같은 이야기 같지만 그것이 좌절에서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다. 몇 번이나 언론 현주소에 대해 고백한 것은 고백임과 동시에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었다"며 언론인으로서의 소신을 다해왔음을 강조했다.

또한 홍석현 회장이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삼성과의 유착 관계를 의심 받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가 입김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 아픈 것은 저희가 가장 견지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며 다시 한 번 투명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공모하지 않는 것이다. 저나 기자들이나 JTBC 구성원 누구든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어떤 반작용을 감수하고도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며 JTBC가 가진 긍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을 향한 여론을 신경 쓴 듯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았도 그런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 하나이며 책임을 질수 없게 되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힘들 것이다"며 자신의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김민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빌리 엘리어트(스티븐 달드리독·2000년)
산사를 찾아서
함안 장춘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섬 /김호
하늘 /김석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Cafe 헤세이티 입간판
노동자들에겐 빵이 필요하고, 장미 또한 꼭 필요하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제주 할머니를 지키는 거위 사총사
불가리아 피린 국립공원 비경을 찾아서
새 책 [전체보기]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박단 지음) 外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부산(유승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원조 촌놈의 ‘귀촌 찬가’
전지현의 삶을 시로 쓴다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Reflection2-배남주 作
부산항 이야기-정인성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사랑하는 과정을 통해 나를 발견하기 外
깜깜한 밤마다 낯선 소리가 들려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타임캡슐 /김덕남
통증크리닉 /김임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멤버 재계약 무산 ‘소녀시대’, 수명 짧은 걸그룹 고민 대변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괴물 된 아이들…사회가 병 들었다는 반증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비 메이커스 좌담회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花石綱
千人血萬姓膏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