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우리 동네' 이대로 기억하자…예술가들 '감만동 프로젝트'

뉴스테이 사업지 선정된 감만동…피란 흔적 남아 연구가치 많지만 재개발 되면 동네풍경 뒤바뀔 것

  • 국제신문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18:54:47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감만창의문화촌, 프로젝트 돌입
- 건물 자재로 설치미술 등 전시
- 다음 달 14일까지 '발굴展'도

수십 년간 변함없던 '우리 동네' 풍경이 바뀔 상황에 부닥쳤다면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양자주 회화작가와 하영문 사진작가가 찍은 부산 남구 감만동의 동네 풍경. 양자주, 하영문 제공
부산문화재단 감만창의문화촌이 진행하는 '감만동 리서치 프로젝트'가 답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감만동 리서치 프로젝트'는 부산 남구 감만동이 가진 역사·문화·생활 자원을 발굴하고 정리해 감만동만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지역의 기억을 보존하는 프로젝트다.

감만창의문화촌이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은 최근 감만동의 풍경이 바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감만동은 한국전쟁 때부터 오랫동안 부두를 끼고 있어 개발의 손길이 더딘 낙후된 동네로 꼽힌다. 하지만 피란 시절 당시를 기억할 수 있는 장소와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공간이 곳곳에 남아 있어 향토사 측면에서 연구할 가치가 있는 지역이다.

감만창의문화촌은 지역사적으로 가치가 있는 이곳이 최근 도심정비형 뉴스테이 사업 대상지에 선정되고, 이에 따라 만약 재개발이 이뤄진다면 동네가 아파트촌으로 변해 옛 모습을 잃을 것으로 예상되자 감만동의 기억을 보존할 방법을 고민한 끝에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2015년 몇 명의 예술가가 동구 수정동과 초량동에서 진행한 리서치 프로젝트 '초량 1925'가 모델이 됐다. '초량 1925'는 재개발 예정지인 초량동과 수정동을 훑어보고 사진과 설치미술로 기록해 전시한 프로젝트다.

'감만동 리서치 프로젝트'는 3가지 세부 사업을 연말까지 수행한다. 가장 먼저 선보이는 '감만동 발굴展'은 오래된 건물과 골목을 둘러보고 작품으로 형상화해 전시하는 것이다.
양자주 회화작가와 하영문 사진가가 지난해 12월부터 감만동 일대를 둘러보며 특색있는 장소와 주택, 골목 풍경을 사진으로 찍었고, 양 작가는 동네에 남아있는 건물 자재로 설치미술과 페인팅 작품을 창작했다.

양 작가는 21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감만창의문화촌 1층 사랑방 갤러리에서 그간 작업한 사진과 설치미술, 페인팅, 드로잉 등 40여 점을 선보이고, 24일에는 주민들과 동네를 둘러보는 시간도 갖는다. 양 작가는 "작가의 시선에서 감만동은 피란 시절 판잣촌과 공동 무덤, 일반 주택이 어우러져 독특하고 매력 있는 풍경을 가진 곳이다. 전시에서 감만동 그 자체의 모습을 드러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감만동 민속문화 조사'는 최영 장군 사당으로 알려진 무민사를 중심으로 감만동 민속문화 자료를 수집·정리해 주민에게 알리고, 공동체 복원의 밑거름으로 활용한다. 민속학자 동아대 정규식(융합교양대학) 교수가 조사를 맡으며, 주민의 세시풍속과 그들이 기억하는 구비문학 연구도 함께 이뤄진다. '감만풍정'은 감만동 주민의 집을 일일이 방문해 개인 삶을 기록하거나 물품을 수집해 '감만동 주민 아카이브'를 만드는 것이다. 감만창의문화촌 입주단체 '상상편집소 피플'이 조사와 아카이브 작업을 맡으며, 이 과정을 영상으로 기록해 전시한다.

감만창의문화촌 이일록 프로그램 매니저는 "부산의 도심이 개발되면 옛 모습과 역사·문화 자산을 잃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작업을 통해 동네의 모습과 주민을 기억하는 방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공감의 시대'와 문학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주문 수련
국제시단 [전체보기]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증명 /박선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명량해전 격전지서 '이순신 밥상' 미션
새 책 [전체보기]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잠(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전미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회령호-신한균 作
다시 만나다-신선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햇살론 /최성아
소중한 일 /나동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기괴한 '에이리언' 우주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기거테스크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必也使無訟乎
可欺也, 不可罔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