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흔적만 남은 신라 천년 절 터…그 쓸쓸한 아름다움

김성춘 시인 첫 산문집 '경주에 말을 걸다' 출간

  • 국제신문
  • 김현주 기자
  •  |  입력 : 2017-04-18 19:11:06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호원사지 영흥사지 도림사지 등
- 덜 알려진 폐사지와 전설 소개
- 문화재 관리소홀 아쉬움도 전해

- 최계락문학상·바움문학상 수상
- 열두 번째 시집 '온유'도 발간
- "가족에 대한 사랑 노래 가득"

"경주는 천 년의 시간여행이 가능한 곳이죠. 울산에서 줄곧 살며 활동하다가 경주가 좋아 2003년부터 살면서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를 읽었어요. 역사 속에 화려했던 절이 매우 많더군요. 하지만 지금 남은 곳은 일부에 불과합니다. 재밌는 이야기와 화려한 모습을 감추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 절터를 기억해야겠다 싶어 일부러 폐사지를 찾아다녔어요."
   
선도산 마애여래삼존불. 남도진 사진가 제공
김성춘 시인이 산문집 '경주에 말을 걸다'(예술과마을)를 냈다.

박목월 시인의 제자로 1974년 등단해 43년째 시를 쓰지만, 산문집은 처음이다. 김 시인은 시 전문지 '심상' 신인상으로 등단해 '방어진 시편' '흐르는 섬' '수평선에 전화 걸다' 등의 시집을 냈고 최계락문학상, 월간문학 동리상, 바움문학상, 가톨릭문학상 등을 받았다. 지금은 경주 동리목월문학관에서 시를 가르친다.

   
덕동댐 조성으로 경주국립박물관 뜰로 옮긴 고선사지 삼층석탑.
김 시인의 첫 산문집 주인공은 경주, 그중에서도 지역 주민조차 잘 알지 못하는 사라진 절터(폐사지)다. 2011년부터 지역 신문에 폐사지를 둘러보고 그곳에서 받은 느낌을 연재한 글을 모았다.

천년고도 경주는 빛나는 유물과 유적이 무궁무진하다. 하지만 김 시인은 명성을 얻은 문화유산 대신 사라진 절터를 찾았다. 이유가 무엇일까. "경주에 살아보니 등잔 밑이 어둡다고 할까. 지역 주민도 잘 모르는 폐사지가 천지였다. 역사를 간직한 폐사지의 가치를 알리고, 필요하다면 보전해야겠다 싶어 직접 둘러보고 사진과 글을 남겼다"고 그는 말했다.

   
장독대가 된 호원사지 석탑 옥계석.
책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경주의 폐사지가 많이 소개되어 있다. 신라 원성왕 시절 호랑이와 인간의 사랑을 담은 '김현감호'의 전설을 간직한 호원사지, 신라 최초의 비구니 절 영흥사지, '임금님귀는 당나귀 귀'를 외쳤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도림사지 등을 거닐며 옛 전설의 흔적을 찾고자 한다. 하지만 대부분 폐사지는 간판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방치되어 있어 안타까움을 남긴다. 경주를 둘러보며 문화재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느낀 아쉬움, 도움받은 사람, 문화도시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한 고민도 글에 실었다. 그는 "경주는 역사 유적이 무궁무진한 곳이다. 이를 제대로 복원하고, 시민에게 잘 알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김 시인의 12번째 시집 '온유'(서정시학)도 함께 발간됐다. 2012년 최계락문학상 수상 시집 '물소리 천사' 이후 6년 만의 시집이다. 제목 '온유(溫柔·따뜻하고 부드러움)'는 시인이 생각한 사랑의 이미지와 느낌이자 어린 손녀의 이름이다. 손녀를 비롯한 가족의 사랑과 자신이 생각한 사랑의 뜻처럼 살고 싶은 마음을 노래한 시가 실렸다.

김 시인은 "나이 들수록 '온유'롭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어머니와 손녀, 아내 등 가족에 대한 사랑 노래가 많이 실렸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광수 소설가와 전작장편소설 ‘자전거’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김치찌개 끓이는 남자
국제시단 [전체보기]
‘생각하는 사람’을 위한 에스키스 /정익진
비구상에서 비상구를 찾다 /송정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두려움을 흘려보내라, 상실감은 너를 해치지 못한다”
'사람의 노래'여야 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미우새’ 특별 MC로 나선 개그맨 이수근
자신감만 충분! 취업 전쟁에 뛰어든 무도
새 책 [전체보기]
당신의 아주 먼 섬(정미경 지음) 外
문학의 역사(들)(전성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소설 속에서 부산을 보다
재일조선인의 실존적 고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Golden carp-황미영 作
Freddy garage-슈퍼픽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정의원칙 外
AI로봇과 함께 살아갈 2035년의 모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포스트 잇 post it /정희경
납매 /신필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 시니어 최강자전 예선 결승
제24회 TV바둑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새해 첫 천만 흥행의 영화적 의미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에 거는 기대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한국영화의 어떤 경향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넘쳐나는 자칭 전문가에 밀려나는 진짜 전문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딱지치기도 못하게…어른들은 이 벽을 왜 세웠을까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1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絶聖棄智
絶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