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고사리손으로 만든 단편영화, 서툴지만 참신한 표현력 돋보여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8-07-17 18:54:06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어린이들이 작업한 작품 상영
- 시상식도 직접 꾸며 신선함 더해

지난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청자미디어센터 공개홀. ‘제13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usan International Kids & Youth Film Festival·BIKY)’의 비경쟁 부문인 ‘리본더비키 12’ 상영회가 열렸다. 리본더비키 12는 12세 이하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단편영화 초청작으로, 서툴지만 아이들만의 재기발랄한 표현력이 돋보였다. 수미초등학교 학생들이 만든 영화 ‘너의 VR’은 인기 많고, 돈 많고, 공부 잘하고, 운동 잘하는 친구들을 부러워하는 주인공 준영이 우연히 가상현실 체험을 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다뤘다. 시나리오 작가부터 감독, 배우, 스탭 등 전 역할을 학생들이 맡아 요즘 어린이들의 생각을 가감 없이 볼 수 있었다. 이어서 욕 바이러스가 퍼진 학교 풍경을 그린 ‘바이러스’, 칠암초등학교 학생들이 또래 간 사랑과 질투를 재미있게 표현한 ‘시크릿’ 등 4편의 단편 영화가 상영됐다. 영화 상영이 끝나고 관객과의 대화(GV)에선 ‘너의 VR’ 제작팀이 총 출동해 영화 제작 배경부터 힘들었던 점, 배우 캐스팅에 얽힌 이야기들을 소개했다. 감독을 맡은 윤채연 양은 “연기하는 게 가장 어려웠다. 장면 당 3, 4번씩 찍어야 해서 힘들었지만,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재미있어하니 기분이 정말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가 주최한 ‘2018 부산국제청소년영화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IKY 제공
7일간의 장정을 마치고 17일 폐막한 BIKY는 어린이를 위한 좋은 영화를 많이 상영한다는 본연의 목적 외에, 이 영화제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풍경을 여럿 만들어 냈다. 어린이가 직접 만든 영화를 상영하는 섹션 ‘리본더비키’와 ‘레디~액션!’ 외에도 국내외 청소년이 함께하는 단편영화제작워크숍인 ‘국제청소년영화캠프’, 체험 활동 중심의 ‘비키 놀이터’ 등 놀 거리, 배울 거리가 넘쳤다.

지난 12~15일 열린 캠프에서는 각 나라에서 영화에 대한 경험을 쌓아온 청소년 20명이 부산에서 처음으로 만나 기획부터 촬영과 편집까지 거뜬히 맡아 단편영화 두 편을 제작했다. 지난 주말 영화의전당 야외공간에서 펼쳐진 비키 놀이터, 어린이 박스자동차 극장도 가족 단위 관람객의 인기를 끌었다.

비키는 올해 어린이청소년 집행위원의 역할을 확대했다. 영화제 개·폐막식 사회와 레디 액션 예선 심사는 물론 ‘어린이청소년영화인의 밤’ 기획, 총회 의결권 행사, 독자적인 시상식 기획과 진행을 어린이청소년 집행위원들이 직접 맡았다. 지난 15일 열린 어린이청소년 제작 영화 국제경쟁부문 ‘레디~액션!’ 시상식 역시 21명의 어린이 집행위원들이 어른들의 도움 없이 준비했다. 이들은 손편지를 써서 교육감을 비롯한 시상자를 직접 초대하는가 하면, 영화제 기간 내 자신들의 활동을 촬영해 편집한 영상을 상영했다. 김상화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시상식의 관례성과 지루함이 아이들의 기획으로 신선한 문화행사로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황해에서 요동친 조선과 청나라
정두환의 공연예술…한 뼘 더
부산오페라하우스, 사실과 진실사이
국제시단 [전체보기]
용추(龍湫)폭포/ 우아지
리셋 /권정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견디어 내리라
동포에게 격하노라
방송가 [전체보기]
10년 미제사건 대구 초등생 살인 추적
부모·자녀 모두가 행복한 여행이란…
새 책 [전체보기]
행복을 연기하지 말아요(니시자와 야스오 지음·최은지 옮김) 外
에르브 광장의 작은 책방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자기 발전을 위한 최고의 방법
의역은 어떻게 오역이 되는가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Refrain from melancholy 6-레아 아부르댕 作
어두운 밤-김춘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꿋꿋하게 성장한 한 화가의 어린시절 外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소녀의 성장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꽃피는 골목 /김정
찔레꽃 /안영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18 시니어바둑리그 10라운드
제16회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흥행요소 다 갖춘 ‘인랑’이 실패한 이유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인랑’…인터넷 여론의 정념과 영화
해체되는 가족과 일본사회의 그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뉴욕엔 노숙자도 마음껏 책 볼 수 있는 서점이 있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애절한 독립군의 노래, 그 속에 담긴 투쟁과 애환 /안덕자
더위에 지친 당신, 등골 서늘한 추리소설 어때요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BIFF와 ‘남다른 인연’…로우예·탄 추이무이 AFA(아시아영화아카데미) 멘토로 돌아온다
도심 속 독서캠프, 책 안읽어도 즐거웠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8월 22일
묘수풀이 - 2018년 8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一聞勝百見
運命과 因緣
남해군청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