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40> 김용권 시인의 시집 ‘무척’

세상을 본다는 건, 그속에 살아가는 사람을 보는 거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6 19:00:45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나팔소리가 들리던 산동네 마을
- 현실의 무게를 버티던 주민들
- 아버지를 따라간 청과 경매시장
- 손짓에 결정되던 노동과 땀의 값

- 그때의 기억이 사람을 향하게 해
- 어떤 일을 하는지 어디에 있는지
- 별처럼 빛나는 삶을 먼저 생각해

새벽 여명이 밝을 무렵이면 기상나팔소리에 잠을 깨고 취침나팔에 잘 준비를 하던 사람들이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 홀로 고향을 떠나와 남구 문현동 산동네 마을에서 자취를 하면서 살았던 김용권 시인에게는 그 나팔소리의 기억이 지금도 선명하다. “부산조병창의 나팔 소리가 산동네까지 들려왔어요. 나팔소리가 하루를 시작하고 마감해주었습니다. 제게는 사람들을 일으키고, 일터로 학교로 보내고, 잠재우는 삶의 신호처럼 들렸지요. 어떤 사람에게는 그 나팔소리가 삶의 전선으로 내모는 소리도 들리기도 했겠죠. 지금은 부산조병창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도 많지만, 산동네 사람들은 삶의 애환을 그 나팔소리에 실어 보내며 살았습니다. 하루를 전 생애처럼 열심히 살아야 가족을 건사할 수 있었던 엄중한 삶의 현실, 그 무거운 시간들을 버티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았지요. 제게는 조병창 나팔소리가 그렇게 들렸습니다. ‘사람의 소리’였습니다.” 취침나팔 소리가 들려 올 때는 고향의 어머니와 어린 동생들을 생각하며 혼자서 시를 썼던 그는 훗날 시인이 되었다. 그는 나팔소리를 잊지 않았다. 인터넷 닉네임을 ‘문현동 나팔꽃’으로 사용하고 있다. ‘나팔꽃’은 식물의 꽃이 아니라, 새벽부터 피어나는 ‘소리의 꽃’이고 ‘사람의 꽃’이었다. 김용권 시인을 김해천문대에서 만났다.
   
김해천문대에서 만난 김용권 시인. 그는 최근 펴낸 시집 ‘무척’에 20년째 살고 있는 경남 김해의 모습을 많이 담았다.
■별 보러 가는 길, 사람 보러 가는 길

김용권 시인은 1962년 경남 창녕군 남지읍에서 태어났다. 2009년 ‘서정과 현실’로 등단했다. 들불문학제 대상, 제2회 박재삼 사천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집 ‘수지도를 읽다’ ‘무척’을 펴냈다. ‘시산맥 영남시’ ‘석필’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인터뷰를 약속하며, 김해천문대에서 만나자고 했다. 별을 보러 가는 길이 사람을 만나러 가는 것이라 했다. “천문대는 천체와 외계를 보려는 사람의 눈이 모이는 곳이죠. 달리 보면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사람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김해천문대는 분산 정상에 있다. 김해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김용권 시인은 별을 보는 천문대에서 김해를 바라보며,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을 생각한다고 했다. 폭염 속에서도 땀 흘리며 등산로를 따라 천문대까지 올라오는 사람들이 있었다. 김해 시내를 내려 보았다. 한낮이지만, 거기에도 수많은 사람의 별들이 있었다. 그가 말했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저곳에 있습니다.”

그는 고등학교 때 공부를 위해 혼자 부산에서 살았다. “그 전에도 아버지를 따라 부산에 여러 번 갔습니다. 아버지가 농사지은 수박을 트럭에 가득 싣고 청과 경매시장에 갔어요. 같은 상품이 많이 들어오면 최상품의 수박이라도 생각했던 가격에 미치지 못하는 일을 겪고 탄식하시던 아버지를 바로 옆에서 지켜봐야 했습니다. 그래서 경매 중 사람들의 손짓이 얼마나 두려웠는지 몰라요. 저 재빠른 손짓으로 땅을 일구며 살아 온 아버지의 노동 값, 사람들의 땀의 값이 결정되는구나, 저 손짓이 삶의 길이고 지도구나 생각했지요. 값을 결정짓는 손가락이 칼이구나 하고 느낀 그 때의 기억이 담긴 것이 첫 시집 ‘수지도를 읽다’입니다.”

경매시장과 나팔소리의 기억은 그에게 어떤 순간에도 항상 사람을 바라보는 시각을 가지게 했다. 어떤 일을 하고 있나, 어떤 삶을 살고 있나, 사람은 그 안에서 어디에 있나, 늘 생각하게 했다. “산다는 건 그 사람이 일을 한다는 것이지요. 그런 생각으로 세상을 봤던 것 같아요. 2004년에 마산창원노동연합회가 주관하는 들불문학제에서 대상을 받았어요. 노동자의 삶과 현실에 대한 시였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제가 어떤 시를 써나갈 것인지 방향을 잡아주었던 것 같아요.” 그의 시가 처음에는 서정시로 읽히지만, 곱씹어 읽었을 때 그 안에 사람이, 저항이 느껴지는 까닭이 여기에 있었다.
■사진을 찍는 눈, 시를 쓰는 마음

   
무척 - 김용권·2017·천년의 시작
그가 고등학교 때부터 줄곧 시를 써온 것은 아니었다. 20대 후반부터 지금까지 그는 사진을 찍고 있다. 그림을 그리는 아내와 결혼을 할 때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살자’는 약속을 했던 그는 전국을 다니면서 사진을 찍었다. “정식으로 사진을 공부한 건 아니지만, 사진작가와 공동작업도 했어요. 고 최민식 선생님과 함께 전시회를 한 적도 있어요. 재미있게, 열심히 작업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턴가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낀 이미지를 사진이 다 담아내지 못한다는 것을 알았어요. 왜곡된 이미지가 보였어요. 그 이미지를 다시 살려 내는 것이 시를 쓰는 일이었습니다. 사진을 찍었던 경험과 기억이 시 쓰기의 바탕이 되었고, 지금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무언가를 포착하고 부각하는 것, 처음 와 닿았던 이미지를 시로 형상화하는 것은 연결되어 있어요.”

20년째 김해에서 살고 있는 그는 시집 ‘무척’에 김해의 모습을 많이 담았다. “시집 제목에 무척산의 ‘무척’을 붙였어요. 제가 아는 김해를 쓴 시들도 있습니다.” ‘한림정역’ ‘김해천문대’ ‘못안마을’ ‘무척’ ‘유공정’, ‘연화사 미륵불’ 등은 김해를 사랑하는 그의 마음을 담고 있다.

   
‘비는 칼국수 집으로 내린다’는 김해 사람들에게는 고향의 맛이 된 동상동 칼국수 이야기를 담았다. “동상동 칼국수 집으로 비는 내리네/ (중략) 젓가락에 감기는 빛나는 노동// 일 없는 사람들이 비의 등을 두드리네/ 쉬는 날, 영락없이 비는 내리고// 비의 걸음은 나보다 빨라서/칼국수 집을 서명 없이 떠나가네” 비 오는 날 동상동 칼국수로 몸도 마음도 든든히 채우고, ‘빛나는 노동’으로 다시 들어가는 사람들이 보인다. 그 속에 우리가 있다.

책 칼럼니스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바다 건넌 조선 매, 쇼군을 매료시키다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신인춤 제전, 젊고 푸른 춤꾼 한마당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칠곡 태평마을 할머니합창단의 새로운 도전
자녀와의 스마트폰 전쟁, 끝낼 수 있을까
새 책 [전체보기]
무민은 채식주의자(구병모 등 지음) 外
권태응 전집(권태응 지음·도종환 등 엮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작가 김용익 중·단편 묶음집
전쟁·도박·세평 등에 대한 고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별헤는 밤-송남규 作
보이지 않는 벽-김인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관찰일기 썼더니 과학자가 됐어요 外
4차 산업혁명 시대 유망 직업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내 인생 /손증호
겨울 폭포 /전연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16 국수산맥배 단체전 결승
2016 삼성화재배 본선 32강 2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약왕’ 연말 흥행왕 될까
2년 뒤 애니로 다시 태어날 전태일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역사라는 이름의 함정
혁명을 꼬집던 거장, 베르톨루치를 추모하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침묵의 밤 별빛이 건네는 우주의 인사 /정광모
책 향한 광기가 부른 파국…그 열정은 아름다워라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미련과 후회’로 연말을 보내려는 당신을 위해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4일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作于累土
快速疾走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