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7> 시련은 하느님의 은총

충격의 ‘워마드, 성체 모독’ 사건 … 교회의 자기반성 기회가 되기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0 18:43:13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기록적인 더위가 계속된다. 장마가 일찍 끝난 다음 이어지는 폭염에 더위를 식혀주는 비 소식조차 거의 없었다. 모두가 더위에 지친 모습이다. 그런데 이 더위 못지않게 가톨릭신자들을 힘들게 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워마드’라는 페미니스트 단체에 속한 몇 사람이 성체를 불에 태우는 사진을 SNS에 올린 것이다. 가톨릭에서는 성체를 주님의 몸이라 믿고 소중하게 여기는데 그 성체가 모독을 당한 것이다. 신자들에게는 충격적인 일이다.

이 사건을 두고 교회 안에서 어떻게 말이 없을 수 있겠는가. 한국주교회의에서도 유감의 뜻을 밝혔고 많은 신자가 가슴 아파했다. 그런데 부산 중구 가톨릭센터에 함께 거주하는 한 신부님이 “성체가 모독을 당한 사실은 정말 마음 아픈 일이지만, 이는 우리 교회가 복음적이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사건 아니겠는가?” 하는 반성의 말씀을 하셨다. 그 신부님의 말씀에 깊이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 성직자, 수도자를 비롯해 신자들이 열심히 성체가 가르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면, 적어도 그렇게 노력하고 있다면, 믿지 않는 사람들도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것을 소중하게 생각해 줄 것이다. 성체 모독사건은 우리가 그렇게 살지 못했기에 우리가 소중하게 여기는 것을 그들이 쓰레기같이 여긴 것이 아니겠는가.

성체가 가르치는 삶은 어떤 삶인가? 고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께서 말씀하신 유머가 생각난다. “삶은 무엇인가? 삶은 계란이다.” 추기경님께서 열차를 타고 가실 때 계란 파는 사람이 “삶은 계란”하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삶은 계란이다”라고 생각한 것이다. 삶은 계란을 먹기 위한 것이다. 결국 남에게 먹이는 삶이 참된 삶이라는 이야기이다. 이는 평소 남의 밥이 돼주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가르친 김수환 추기경다운 유머라 할 수 있다.

성체를 주님의 몸으로 믿고 소중하게 받아 모시는 모든 사람이 예수님께서 우리의 양식이 돼주신 것처럼 남의 밥이 돼주는 삶을 살아가려 노력한다면, 그들의 삶이 다른 사람에게 아름답게 보일 것은 당연한 것 아니겠는가. 그러지 못했기에 낙태법 폐지를 주장하는 이들이 낙태법 폐지를 반대하는 교회에 일격을 가했던 것이 아니겠는가.
우리 교회가 이 성체 모독사건을 자기반성의 기회로 삼을 수 있기 바란다. 그러면 우리 교회는 새로워질 수 있고, 힘들고 어려운 이 세상에 ‘기쁨과 희망’(제2차 바티칸 공의회 사목헌장 제목)을 줄 수 있는 아름다운 공동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교회는 고해성사를 통해 아무리 큰 잘못이라도 그 잘못을 반성하고 고백하면 죄의 용서뿐 아니라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다고 가르친다. 이는 다시 말해 자기 죄에 대한 반성과 고백 없이는 죄의 용서도, 새로운 시작도, 자기 성장도 없다는 이야기이다.

이런 가르침을 교회 자신에게 적용시켜 성체 모독사건을 계기로 교회가 세상을 구원하는 소명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는지, 그렇게 하지 못하게 하는 요소는 무엇인지 반성하고, 교회 자신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을 고백하는 일이 일어나기 바란다. 그러면 우리에게 충격적인 사건도 결국은 하느님께로 또 예수님께로 돌아오라는 부르심에 순응해 새로운 시작을 하는 은총의 사건이 될 것은 분명하다.

부산가톨릭평화방송 사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반짝반짝 문화현장
‘독립군 노래’ 연구 한길 문학평론가 황선열
산사를 찾아서
고성 운흥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용추(龍湫)폭포/ 우아지
리셋 /권정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견디어 내리라
동포에게 격하노라
방송가 [전체보기]
10년 미제사건 대구 초등생 살인 추적
부모·자녀 모두가 행복한 여행이란…
새 책 [전체보기]
행복을 연기하지 말아요(니시자와 야스오 지음·최은지 옮김) 外
에르브 광장의 작은 책방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자기 발전을 위한 최고의 방법
의역은 어떻게 오역이 되는가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필묵의 유희-정선미 作
희망의-새 : 이태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꿋꿋하게 성장한 한 화가의 어린시절 外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소녀의 성장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꽃피는 골목 /김정
찔레꽃 /안영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18 시니어바둑리그 10라운드
제16회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흥행요소 다 갖춘 ‘인랑’이 실패한 이유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인랑’…인터넷 여론의 정념과 영화
해체되는 가족과 일본사회의 그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뉴욕엔 노숙자도 마음껏 책 볼 수 있는 서점이 있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애절한 독립군의 노래, 그 속에 담긴 투쟁과 애환 /안덕자
더위에 지친 당신, 등골 서늘한 추리소설 어때요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시 같은 한국 창작춤…부산시립무용단원 4명의 몸짓
“거점 상영관 + 공공 네트워크”…부산독립예술영화관 청사진 그린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8월 17일
묘수풀이 - 2018년 8월 16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務在知時
奇正形勢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