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부산국제광고제 성료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8-08-26 18:55:14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3~25일 해운대 벡스코서 개최
- 경연부문 최고상 ‘팔라우 서약’
- 세계적 광고계 인사 강연·토론
- 광고시장 변화 대응법 등 공유

“아시아, 특히 한국은 기술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보입니다. 이러한 기술과 창의성이 결합한 아시아 광고시장은 큰 가능성이 기대됩니다. 또 동양 전통과 문화는 서양인에게 매우 흥미로운 요소이며, 광고와 결합했을 때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부산국제광고제 2018 크리에이티브 캠프가 열리고 있다. 부산국제광고제 제공
지난 24일 제11회 부산국제광고제(AD STARS 2018) 행사가 열린 해운대구 벡스코 전시장. ‘아시아의 창의성, 제대로 가고 있는가’ 주제로 열린 토론에서 토비 탈봇 사치앤사치 뉴질랜드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CCO)는 이렇게 전망했다. 이어 “세계적 광고회사들이 전처럼 수상 실적에 연연하기보다 유튜브, 페이스북 등 다양한 SNS채널에서 창의성을 드러내고 소통하는 데 더 관심이 높다. 광고인이 에이전시에 갇혀있기보다 음악, 기술 분야 전문가들과 협력을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아웃소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크쇼에는 하쿠호도 아시아 퍼시픽(Hakuhodo Asia Pacific)의 운호(Woon Hoh) 최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세계적 광고사 제이월터톰슨(JWT)의 타이 관 힌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총괄 등 광고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세계 광고계가 채널 다변화, 예산 부족, 어워드의 달라진 위상 등 시장 변화로 새로운 도전을 맞고 있음을 현장에서 실감했다. 서황욱 구글코리아 상무, 유정근 제일기획 대표이사 등이 잇따라 키노트 연사로 나서 올해 AD STARTS의 테마인 ‘초연결 시대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CONNECT)’에 집중했다.
경연 부문 최고상인 ‘올해의 그랑프리’는 호주의 ‘호스트 하바스’가 제작한 ‘팔라우 서약’(Palau Pledge)과 미국 피츠코 맥캔 앤 카사노바 맥캔의 ‘코카콜라 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가 수상했다. 공익광고 부문에서 올해의 그랑프리로 뽑힌 ‘팔라우 서약’은 시사 문제를 다채로운 색상과 아름다운 풍경으로 풀어냈다. 온난화 등으로 생태계가 위기에 처한 팔라우섬 주민들은 환경보호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곳을 찾는 여행자들의 여권에 환경 지킴이가 되기 위한 서약서 모양의 도장을 찍어 여행자의 서명을 받게 하자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여행자는 팔라우의 자연을 지키는 행동에 동의하고 참여하게 된다.

상업 광고 부문은 코카콜라사의 광고. ‘코카콜라 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Share a Coke 1000 Name Collection)’라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고객의 이름을 담은 노래를 만들어 라디오와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공유한다는 내용이다. 올해 수상작을 가장 많이 낸 나라는 태국(107편)이며 일본(78편)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제일기획의 ‘큐브 무비(Cube Movie)’가 금상을 받는 등 38편의 수상작이 나왔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승강 시인의 시집 ‘봄날의 라디오’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현풍 수구레국밥
국제시단 [전체보기]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가을밤 /박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백제는 만월이요, 신라는 초승달이라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예술의 영혼이 깃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새 책 [전체보기]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중국 전쟁영웅이 쓴 반성문
귀부인 수발 들어준 기사 이야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따스한 햇살-김정대 作
The Echo of love-여홍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공룡에 관한 수많은 질문과 대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목탁 /전병태
강가에서 /정해원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2017 엠디엠 여자바둑리그 5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수십 년 삶의 흔적을 쉽고 담백한 언어로 녹인 시인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未知其名
天人感應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