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두환의 공연예술…한 뼘 더 <20> 생활 속 오페라 ‘서푼짜리 오페라’

삶의 현장 노래할 오페라하우스, 치밀한 계획·정성 쏟아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09 19:11:04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에서 오페라하우스 이야기를 시작한 것은 참으로 오래전이다. 1977, 80년대 오페라단들이 생기면서 활동이 활발해지고 소극장 오페라 운동으로 이어진 그때도 오페라하우스 이야기는 대화의 우선순위에 있었다. 부산시립오페라단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때마다 필자는 그 당위성을 이해하면서도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무엇을 준비해야 할 것인지 이야기하곤 했다. 그 모든 과정에 가능한 다양한 관계자들이 함께해야 한다는 주장 또한 줄곧 하였다.
   
오랜 기간 생활 속 오페라 보급에 애쓴 ‘서푼짜리 오페라’ 서진식 대표.
“저쯤 멀리서 ‘나비’ 하고 부르겠지.” ‘나비부인’의 ‘어느 갠 날’ 노랫말이다. 이 대목은 온 정성을 쏟아 막연히 기다리기만 해야 하는 상황을 드러낸다. 한 편의 오페라에 담긴 삶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관련된 다양한 사람들이 쏟는 정성과 과정을 생각해보자. 오페라 내용, 주연 성악가와 합창단, 오케스트라, 지휘자, 무엇보다 연출 등 기초가 되는 분야를 이해하고 보아야 오페라는 제대로 즐길 수 있다. 결국, 오페라를 즐기기 위해서는 많은 준비(말하자면, 기다림)가 필요하다. 오페라 한 편을 즐기는 데도 이러한데 다양한 삶의 현장을 노래하는 오페라를 만들 공간을 짓기 위해 지난 오랜 세월 우리는 무엇을 준비했고 무엇을 준비하지 못했는지, 얼마나 착실히 챙겨보았는가?

지금은 오페라와 관련된 다양한 예술 관계자들이 모여 얼마나 심도 있게 토론의 장을 펼치고 있으며, 관련 대학과 단체·기관에서 무엇을 어떻게 준비했고 이를 지속시키고 있는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이야기할 때다. 오페라를 삶의 현장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한 지금,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의미 있는 예술공간으로서 오페라하우스를 원한다면,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그런 실천력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기 때문이다.

지난 6여 년 동안 오페라 운동의 전도사처럼 자신이 좋아하는 오페라를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한 사람이 있다. 부산 중구 중앙동에 위치한 ‘서푼짜리 오페라’의 서진식 대표다. 그의 일정은 쉼 없이 짜여 있다. 인생 2막을 오페라와 함께하고픈 마음으로 오페라 전용 감상실 ‘서푼짜리 오페라’를 만들었고, 자신의 오페라 지식과 자료를 공유하면서 오페라를 널리 알리는 일을 열정적으로 찾아다니며 알리는 오페라 홍보대사 같은 사람이다. 그의 말이다. “인생의 희로애락이 다 들어있는 오페라 한 편이라도 부산에서 즐겼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오페라를 진정 즐기는 그의 말에서 오페라의 저변 확대에 대한 바람도 느꼈지만 제대로 갖추어진 공간이 없는 것에 관한 아쉬움이 진하게 느껴졌다. “지금 부산에서 진행 중인 오페라하우스 논의에 오페라에 대한 진정한 사랑과 즐김, 깊은 관심이 얼마나 있는지 의심스럽습니다. (진정한 준비나 삶 속의 향유 없이) 말로 해서 다 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이는 진정 사랑하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다. 묵묵이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에게서 들을 수 있는 이야기, 진정성이다.
   
“그이의 믿음을 간직하며, 그이가 돌아올 것이라 믿어요.” 역시 ‘나비부인’의 한 대목이다. 나비부인의 믿음은 결국 핑커튼이 돌아오게 하는 데까지는 성공하였다. 그 이후의 안타까움은 차지하더라도 말이다. 간절하게 바라는 것과 믿음을 실천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 그런 준비과정의 치밀함이 함께 필요하다. 그래서 생활 속으로 들어오게 해야 한다. 오페라하우스 건립을 생각한다면 다양한 분야의 많은 사람이 함께 공부하고, 나누며 실천하는 모습이 시급한 시점이 바로 지금이다. 미래를 중심에 놓고 체계적인 육성책을 만들어야 한다.

음악평론가·문화유목민

※ 이 기사는 부산시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바다 건넌 조선 매, 쇼군을 매료시키다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신인춤 제전, 젊고 푸른 춤꾼 한마당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칠곡 태평마을 할머니합창단의 새로운 도전
자녀와의 스마트폰 전쟁, 끝낼 수 있을까
새 책 [전체보기]
무민은 채식주의자(구병모 등 지음) 外
권태응 전집(권태응 지음·도종환 등 엮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작가 김용익 중·단편 묶음집
전쟁·도박·세평 등에 대한 고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별헤는 밤-송남규 作
보이지 않는 벽-김인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관찰일기 썼더니 과학자가 됐어요 外
4차 산업혁명 시대 유망 직업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겨울 폭포 /전연희
감잎 단풍 /임성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16 국수산맥배 단체전 결승
2016 삼성화재배 본선 32강 2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약왕’ 연말 흥행왕 될까
2년 뒤 애니로 다시 태어날 전태일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혁명을 꼬집던 거장, 베르톨루치를 추모하며
‘부산, 영화를 만나다’로 본 독립영화의 면면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침묵의 밤 별빛이 건네는 우주의 인사 /정광모
책 향한 광기가 부른 파국…그 열정은 아름다워라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미련과 후회’로 연말을 보내려는 당신을 위해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2일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千里之行
我有一個夢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