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창욱 교수의 이런 골프 저런 골프] 골프에 대한 인식 이젠 바꿔야

최근 골프학과 개설, 학문적 접근 가능해 과학적 지도 도래

맹목적 따라하기 자제하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궤도 찾아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06 20:42:05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인은 골프를 배우기 시작하면서부터 "머리를 움직이지 마라", "머리를 들지 마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

초보들은 이 말을 듣는 순간 골프는 힘든 운동이고 제약이 많은 스포츠로 인식하게 된다. 대부분의 초보들은 마치 군 신병대에 갓 들어온 훈련병처럼 '어색한 긴장' 속에서 골프를 접하게 된다.

초보들의 경우 처음 골프를 접하면서 "더러워서 못하겠네", "힘들어 못하겠네", "나는 골프에 소질이 없는가봐"라는 생각을 한 번쯤은 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사회에서 골프는 스포츠이기 이전에 '하지 않으면 불편이 따를 수도 있어' 배워두는 것이 좋다.

한때 프로 골퍼는 입문 골퍼들에게 절대적인 존재였다. 골프채를 바꾸라, 머리를 움직이지 마라, 팔을 쭉 뻗어라, 그립을 부드럽게 잡아라, 하체를 먼저 돌려라 등 수많은 지시에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않아야' 하는 일종의 불복종의 신이었다.

이는 골프가 국내 처음 도입될 때 체육교육의 관점이라기보다 일부 계층의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부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면서 이론적 체계를 갖춘 지도법이 제대로 개발되지 못했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다. 골프는 당연히 체육의 한 분야란 것을 잊은 탓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우리사회에서 이해할 수 없는 골프 문화가 불문율처럼 고착화된 것이 제법 있다. 홀인원을 하면 밤새 술을 사야 하고, 처음 필드에 나가는 날 동반자들은 봉 잡는 날이고, 라운드는 내기부터 배우는 것이라는 등이 바로 그것이다.

골프의 에티켓은 절제된 태도로 행동하고. 스포츠맨십을 발휘하는 것이 기본 정신이다. 지도자는 골퍼의 입장에서 배려하고 골퍼는 지도자의 입장에서 존중해 주는 것이 골프를 배우면서 처음 익혀야 할 덕목이다.

이제 대학에서 유도학과, 태권도학과처럼 골프학과가 개설돼 골프도 학문적 연구를 통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지도를 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현재 골프는 장비의 과학화와 인체역학적 연구로 인해 가장 효율적인 자세를 통한 대근육을 활용할 수 있는 스윙이론으로 정립돼 가고 있다. 전문적이고 분업화된 트레이닝 방법도 도입됐다.

소렌스탐은 미국 유학시절 훅 구질을 잡기 위해 임팩트 때 머리를 공과 함께 따라가는 연습을 통해 세계적인 선수가 됐고, 프레드 커플스는 스윙리듬과 템포를 통해 세계를 제패했다. 반면 타이거 우즈는 강한 힙 회전력을 바탕으로 한 파워 스윙으로 골프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스윙 머신'이라고 불리는 어니 엘스는 꼼짝도 하지 않는 축을 중심으로 교과서적인 스윙을 하고 있다.

만일 자신의 신체적 특성이 그들의 '그것'과 같다면 어느 누구를 따라해도 무방하다. 그렇지 않다면 스윙 메커니즘을 바탕으로 스스로 가장 잘 할 수 있는 골프가 어떤 것인지를 찾아내고 거기에 맞는 창의적이고 감각적인 골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글을 읽을 독자들의 대부분은 주말골퍼일 것이다. 버디를 잡지 못하더라도 즐겁게 라운드를 하면 되는 것 아닌가.

이 지면을 통해 골프에 대한 접근 방법, 올바른 골프의 법칙,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골프의 고정관념 등을 언급하며 새로운 골프 문화를 만드는데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

골프칼럼니스트·부산외국어대학교 사회체육학부 골프 담당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서면 무신사 매장, 상권 불씨 살릴까
  2. 2故 김지태 선생 아들 통 큰 기부…부산 북구 신청사 탄력
  3. 3“한 달에 1500만원”…10대 청소년 노래방 도우미로 유인한 20대 女
  4. 4반즈 MLB행 가능성…거인, 재계약·플랜B 투트랙 진행
  5. 5직할시 승격 발맞춰, 시내버스 노선 확 늘리고 배차 체계화
  6. 6“서부산 발전의 키는 낙동강 활용…제2대티터널 등 재원 투입”
  7. 7이르면 4일 8곳 안팎 개각…한동훈은 추후 원포인트 인사
  8. 8롯데 3세 경영 가시화? 신동빈 父子 부산출장 동행 촉각(종합)
  9. 940계단·구포국수…부산 미래유산 웹으로 한 눈에
  10. 10바다 앞 푸르른 청보리밭
  1. 1“서부산 발전의 키는 낙동강 활용…제2대티터널 등 재원 투입”
  2. 2이르면 4일 8곳 안팎 개각…한동훈은 추후 원포인트 인사
  3. 3부산시의회 ‘안전 통학로’ 예산 2억 늘려
  4. 4이상민 “민주당 탈당…이재명사당·개딸당 변질”
  5. 5당정, "50인 미만 기업 중대재해처벌법 2년 유예 추진"
  6. 6국민의힘 총선준비 본격화…혁신안은 수용 어려울 듯
  7. 7‘3년 연속’ 시한 넘긴 예산안…여야 ‘네 탓’ 공방 속 이번엔 ‘쌍특검·국조’ 대치
  8. 8엑스포 불발에도 PK 尹 지지율 동요 없나
  9. 9[속보]尹, 내일 ‘중폭' 개각…엑스포 유치 실패 등 내각 안정 목적
  10. 10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내년 총선 출마위해 사임
  1. 1서면 무신사 매장, 상권 불씨 살릴까
  2. 2롯데 3세 경영 가시화? 신동빈 父子 부산출장 동행 촉각(종합)
  3. 3과열 ‘한동훈 테마주’ 투자 주의보
  4. 4에코델타 최대 규모 1470세대…학군·교통·문화 혜택 누려라
  5. 5KRX행일까, 총선 출마일까…‘부산 연고’ 이진복 전 수석 거취 촉각
  6. 6새는 수돗물 감시 ‘유솔’ 시스템, 1년 40만t물 아꼈다
  7. 7코스닥 우량주 ‘글로벌 지수’ 1년 수익률 31.8%
  8. 8올해 '세수 펑크'에 지방 교부세 14% 감소…부산 3000억↓
  9. 9부산김해경전철㈜·국제여객㈜, 대중교통 우수 운영사로 뽑혀
  10. 10Z세대들, “차 끊길 때까지 이어지는 회식 정말 극혐”
  1. 1故 김지태 선생 아들 통 큰 기부…부산 북구 신청사 탄력
  2. 2“한 달에 1500만원”…10대 청소년 노래방 도우미로 유인한 20대 女
  3. 3직할시 승격 발맞춰, 시내버스 노선 확 늘리고 배차 체계화
  4. 4“차차 풀려요”…부산울산경남, 오후에 구름 끼는 곳도
  5. 5부산 50인 미만 ‘중처법 사망’ 더 많다
  6. 6국제신문-신라대 광고홍보영상미디어학부 산학 업무협약
  7. 71985년 도시철 개통으로 존립 위험…환승할인제 시행으로 상생의 길
  8. 8“광안리 실내 리버서핑장 성공시켜 세계시장 개척”
  9. 9오늘의 날씨- 2023년 12월 4일
  10. 10'800병상' 해운대백병원 중증질환센터 건립 본격화
  1. 1반즈 MLB행 가능성…거인, 재계약·플랜B 투트랙 진행
  2. 2아이파크, 수원FC와 승강PO
  3. 3최준용 공수 맹활약…KCC 시즌 첫 2연승
  4. 4맨유 101년 만의 ‘수모’
  5. 5동의대, 사브르 여자단체 金 찔렀다
  6. 6우즈 “신체감각 굿” 이틀 연속 언더파
  7. 7“건강수명 근육량이 결정…운동해 면역력 키워야”
  8. 8부산 아이파크 승강 PO 상대 2일 수원서 결정
  9. 9BNK도 극적 연패 탈출…서로를 응원하는 부산 농구남매
  10. 102030년·2034년 동계 올림픽 개최지, 프랑스 알프스·미국 솔트레이크 확정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축구는 기본기부터” 심판 형제가 만든 신생 클럽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부산 유일 초등부 여자클럽…창단 첫해부터 전국 최강 군림
  • 제25회 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