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숨죽이던 골잡이들 기지개 '골폭풍 시작'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8 11:21:54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초반 이름값을 하지 못하던 각국 간판 골잡이들이 서서히 감각을 회복하며 '골 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월드컵은 초반 지독한 골 가뭄에 시달리면서 '흥미가 떨어진다'는 혹평이 이어졌다.

본선에 진출한 32개 나라가 모두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난 뒤 내놓은 결과는 16경기에서 25골이었다.

경기당 1.56골로 역대 월드컵 가운데 가장 골이 적었던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경기당 2.21골)보다도 훨씬 적었다.

반발력이 큰 공인구 자블라니의 특성과 겨울에 고지대에서 경기가 열리는 환경에 선수들이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잇따랐다.

무엇보다도 팬들을 실망시킨 것은 철저하게 분석당한 각국 간판 공격수들이 탄탄한 수비에 가로막히면서 더욱 경기에 박진감이 떨어졌다는 사실이다.

첫 16경기에서 터진 25골 중 공격수가 터뜨린 골은 7골밖에 되지 않았다.

그나마도 초반 유일하게 강팀다운 면모를 보여준 독일의 공격수들이 호주와 첫 경기에서 돌아가며 터뜨린 4골과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렌)의 페널티킥 골을 제외하면 2골밖에 남지 않는다.

나머지 18골은 모두 측면이나 2선에서 침투해 들어간 미드필더와 수비수들의 작품이었다.

골잡이들의 번뜩이는 '킬러 본능'과 화려한 골잔치를 지켜보려 4년을 기다린 팬들로서는 아쉬운 결과였다.

그러나 조별리그가 2막에 돌입하면서 침묵하던 공격수들이 하나 둘 기지개를 켜는 모양새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우루과이의 베테랑 공격수 디에고 포를란(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었다.

포를란은 남아공과 2차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이번 대회 처음으로 한 경기 두 골을 기록했다.

곧바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간판 공격수 곤살로 이과인(레알 마드리드)이다득점 대열에 합류했다.

이과인은 17일(한국시간) 한국과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단숨에 포를란을 넘어 득점 1위로 뛰어올랐다.

이어 열린 그리스-나이지리아 경기에서는 그리스 공격수 디미트리오스 살핑기디스(파나티나이코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멕시코의 신예 골잡이 하비에르 에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선제 결승골을 작렬해 프랑스를 탈락 위기로 내몰았다.

17일부터 시작된 네 경기에서 11골이 터졌고, 이중 7골을 공격수들이 책임진 것이다.

한국 팬들에게는 즐거움보다 아쉬움이 큰 결과였지만, 특히 이과인의 해트트릭은 의미가 컸다.

이과인은 2002년 조별리그 폴란드와 경기에서 3골을 넣은 파울레타(포르투갈) 이후 8년 만에 월드컵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2006년 월드컵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아예 해트트릭이 나오지 않았다.

자블라니의 특성과 남아공의 환경에 적응한 골잡이들이 잠자던 '킬러 본능'을 다시 보여줄 준비를 속속 마치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실제로 조별리그 A조와 B조의 두 번째 경기 결과를 보면 첫 경기보다 각국 공격력이 조금씩 날카로워지는 모양새다.

첫 2경기에서 슈팅수 103개와 유효슈팅 33개를 기록한 8개 나라는 다음 2경기에서는 슈팅수 126개와 유효슈팅 46개를 기록했다.

슈팅과 유효슈팅 모두 늘어났고, 유효슈팅의 비율도 32%에서 36.5%로 커졌다. 유효슈팅의 비율이 적어진 것은 두 번째 경기에서 크게 진 남아공과 한국 두 나라뿐이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2. 2[뉴스 분석] 혁신 설계로 파격 인센티브 잡아라…삼익비치 등 5곳 ‘군침’
  3. 3가덕신공항 부지공사만 10조…주거래은행 누가 될까
  4. 4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5. 5광안 3구역 재개발 수주전…삼성물산 입찰제안서 제출
  6. 6“평생 피아노만 쳤는데…데뷔작 칸 초청돼 영광”
  7. 7‘돗자리 클래식’ 향연…주말 시민공원 달군다
  8. 8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9. 9“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10. 10건설업계 만난 금감원장 “PF 부실정리 미루면 대형업체도 못 버텨”
  1. 1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2. 2부산시의회 ‘뿌리산업 연구모임’ 정책 개발 시동
  3. 3尹, 4개 쟁점법안 거부권…‘세월호법’만 수용
  4. 4이재명 “민생지원금 25만 원 차등지원도 수용하겠다”
  5. 5尹, 채상병 사건 이첩날 이종섭과 3차례 통화…野 “외압 스모킹건”
  6. 6“오 마이 프렌드” UAE대통령·이명박 16년 우정 화제
  7. 7“민생·정책정당 집중” 22대 국회 앞 與 결의
  8. 8與 “검토·합의 없는 3無 법안”…野 “거부병 걸린 대통령”
  9. 9[속보]북, 오물 풍선 도발 이어 탄도미사일 발사
  10. 10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1. 1[뉴스 분석] 혁신 설계로 파격 인센티브 잡아라…삼익비치 등 5곳 ‘군침’
  2. 2가덕신공항 부지공사만 10조…주거래은행 누가 될까
  3. 3광안 3구역 재개발 수주전…삼성물산 입찰제안서 제출
  4. 4건설업계 만난 금감원장 “PF 부실정리 미루면 대형업체도 못 버텨”
  5. 5코스닥 현금배당 1위 리노공업, 455억 풀었다
  6. 6일광 노르웨이숲 오션포레- 리조트형 하이엔드급 아파트…휴가 같은 일상 집에서 즐겨라
  7. 7동국씨엠, 獨 에쉬본에 지사…‘부산 K-강판’ 유럽 누빈다
  8. 8“2030년 극지운항 400조 예상…방한기술 개발 서둘러야”
  9. 9삼성전자 노조 첫 파업 예고
  10. 10부산·울산 중소기업 경기 언제쯤 볕드나
  1. 1[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2. 2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3. 3“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4. 4여아 성추행 혐의 무자격 원어민 강사 구속(종합)
  5. 5부산 한 초등학교 급식실서 화재… 일부 직원 연기 흡입
  6. 6‘김건희 수사’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박승환
  7. 7[뭐라노]느슨해진 기강…가장 큰 피해자는 시민
  8. 8손녀 둘의 조손가정, 안전한 주거위한 도움 필요
  9. 9“히말라야 8000m 신루트 개척한 강연룡 기려야”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30일
  1. 1소년체전 부산골프 돌풍…우성종건 전폭지원의 힘
  2. 2박세웅 마저 와르르…롯데 선발 투수진 위태 위태
  3. 3명실상부한 ‘고교 월드컵’…협회장배 축구 31일 킥오프
  4. 4한국야구 프리미어12 대만과 첫 경기
  5. 5연맹회장기 전국펜싱선수권, 동의대 김윤서 사브르 우승
  6. 6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7. 7“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8. 8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9. 9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10. 10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