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역대 최고 성적, 한국 종합 3위

아스타나-알마티 동계AG…막판 접전 日에 은메달 뒤져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깜짝 금메달로 유종의 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1-02-06 21:33:41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쉬운 은메달 질주-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마지막 날인 6일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딴 이승훈, 모태범, 이규혁(오른 쪽부터)이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아스타나 연합뉴스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은 역대 최고 성적인 금메달 13개, 은메달 12개, 동메달 13개를 획득해 개최국인 카자흐스탄과 일본에 이어 종합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일본과 금메달 수가 같았지만 은메달 성적에서 일본(24개)에 크게 못 미친 12개에 그쳐 아깝게 3위로 내려앉았다.

대회 마지막 날인 6일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은 팀추월에서 남녀의 희비가 엇갈렸다. 여자 대표팀은 '깜짝 금메달'을 따낸 반면 기대를 모았던 남자 대표팀은 은메달에 그쳤다. 이주연, 노선영(이상 한국체대), 박도영(덕정고)으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실내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팀추월에서 3분4초35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노선영은 지난 2일 매스스타트에서 깜짝 금메달을 딴 데 이어 이날 우승으로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동생인 노진규(경기고)가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2개를 차지해 남매는 이번 대회에서 나란히 2관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또 매스스타트 동메달리스트인 이주연과 5000m 은메달리스트 박도영도 금메달의 영광을 나눠 가졌다.

한국 선수단은 마지막 경기가 끝난 뒤 이날 오후 카자흐스탄 알마티호텔에서 해단식을 가졌다. 막판까지 손에 땀을 쥐는 순위 경쟁을 치른 김종욱 선수단장은 "우리 선수단은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다 금메달을 획득했다"며 "동계스포츠의 저변이 우리보다 훨씬 넓은 일본, 중국 등과 경쟁에서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대회 결과를 평가했다. 그는 이어 "특히 스키를 비롯한 설상 종목의 선전은 우리 동계 스포츠가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며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전망을 한층 밝게 해줬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한 카자흐스탄은 금메달 69개 가운데 32개를 휩쓸었다. 카자흐스탄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자국에 강한 종목을 대거 채택하는 등 온갖 노력을 기울인 끝에 사상 첫 1위를 차지했다. 2007년 창춘 대회에서 종합우승한 중국은 금메달 11개로 4위에 내려앉았다. 카자흐스탄은 두 곳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7억2600만 달러(한화 8109억 원) 이상을 투입했다.

다음 대회는 6년 뒤인 2017년, 일본 삿포로와 오비히로에서 열린다. 동계아시안게임은 4년마다 열려 왔지만 동계올림픽에 1년 앞서도록 차기 대회 개최 시기가 조정됐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2번째 통폐합大 나오나…부경대-해양대 논의 물꼬
  2. 2산은 부산 이전에 몽니…민주당 도 넘었다
  3. 3예비후보 등록 D-6…부산 與 주자들 속속 출마 가시화
  4. 4음주운전 걸릴까…BMW 버리고 달아난 30대 뺑소니범
  5. 5‘감자바이러스’ 토마토 덮칠라…부산 강서구 재배농 공포 확산
  6. 6다대 옛 한진중 터 개발 ‘부산시 심의’ 관문 넘었다
  7. 7[속보] 울산 남구·울주군 일대 '블랙아웃'…119 신고 폭증
  8. 8시외버스 훔쳐 도심 운행하다 중앙분리대 훼손한 30대 검거
  9. 9부산 초교 저출산·인구 유출 직격탄…내년 신입생 2000명 이상 감소 전망
  10. 10부산, 수원FC와 3년전 뒤바뀐 운명 되돌린다
  1. 1산은 부산 이전에 몽니…민주당 도 넘었다
  2. 2예비후보 등록 D-6…부산 與 주자들 속속 출마 가시화
  3. 3에어부산 분리매각, 與지도부 힘 싣는다
  4. 4부산시의회 예결특위, 7일부터 내년도 예산안 종합심사
  5. 5野 “총선용 개각” 송곳검증 예고…與 “발목잡기용 정부 공세 안돼”
  6. 6국제시장 찾은 尹, 이재용 회장 등 재계 총수들과 떡볶이 시식
  7. 7민주평통 부산지역회의 전북지역회의 손잡고 "통일 역량 키우자"
  8. 8“이념 편향 해소” vs “압수수색 남발”…대법원장 후보 자질 놓고 여야 공방
  9. 9尹대통령 "엑스포 유치 이상으로 부산을 글로벌 거점 도시로 만들 것"
  10. 10꿈의 신소재 그래핀을 소음 감쇠재로 적용한 전투함 세계 최초 개발
  1. 1다대 옛 한진중 터 개발 ‘부산시 심의’ 관문 넘었다
  2. 24만5000여 신선식품 집결…1000대 로봇이 찾아 포장까지
  3. 3창립 70주년 삼진어묵, 세계 K-푸드 열풍 이끈다
  4. 4부산 농산물값 14.2% 급등…밥상물가 부담 커졌다(종합)
  5. 5“안티에이징 화장품 전문…K-뷰티 중심이 목표”
  6. 6국제유가 5개월 만에 최저…"국내 휘발유·경유 약세 전망"
  7. 7"공급과잉 해운시장 2026년부터 조금씩 해소, 니어쇼어링 글쎄"
  8. 8'신동빈 장남' 신유열, 전무 승진…롯데그룹 미래성장 책임역 맡아
  9. 9'국가 핵심광물 비축기지 구축' 예타 통과…2026년 가동
  10. 10부산시, 해양·금융 등 9개 전략산업 집중 육성
  1. 1부산 2번째 통폐합大 나오나…부경대-해양대 논의 물꼬
  2. 2음주운전 걸릴까…BMW 버리고 달아난 30대 뺑소니범
  3. 3‘감자바이러스’ 토마토 덮칠라…부산 강서구 재배농 공포 확산
  4. 4[속보] 울산 남구·울주군 일대 '블랙아웃'…119 신고 폭증
  5. 5시외버스 훔쳐 도심 운행하다 중앙분리대 훼손한 30대 검거
  6. 6부산 초교 저출산·인구 유출 직격탄…내년 신입생 2000명 이상 감소 전망
  7. 7“4년 후 지역병원 병상 남아돈다” 부산시 신·증설 제한 예고
  8. 8영도구 크루즈 부두 지반 공사 허위로 한 업체 대표 실형
  9. 9동물보호단체, 품종묘 집단 유기 의혹 제기
  10. 10부산시 “14일부터 카페 등에 야생동물 전시 금지”
  1. 1부산, 수원FC와 3년전 뒤바뀐 운명 되돌린다
  2. 2빅리그 데뷔 전에 대박 친 19세 야구선수
  3. 3BNK 썸 안혜지 빛바랜 16득점
  4. 4조규성 덴마크서 첫 멀티골…리그 득점 3위
  5. 5이소미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수석합격 도전
  6. 6통영시, 대학축구 최강자 가리는 '춘계대학축구연맹전' 11년 연속 유치
  7. 7롯데 용병타자 5명 압축…신시내티 출신 외야수 센젤 유력
  8. 8천당과 지옥 넘나든 손흥민…최강 맨시티와 무승부
  9. 9"02년생 동기들의 활약에 큰 자극받아", 롯데 포수 유망주 손성빈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한국, 대만 선발에 꽁꽁 묶여 타선 침묵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축구는 기본기부터” 심판 형제가 만든 신생 클럽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부산 유일 초등부 여자클럽…창단 첫해부터 전국 최강 군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