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성, 아시아 시리즈 한국 첫 우승컵 품었다

프로야구 아시아 시리즈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1-11-30 00:21:14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9일 대만 타이중 인터컨티넨탈 구장에서 열린 2011 아시아시리즈 결승 삼성 라이온즈와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경기 5회초 2사 1루에서 장원삼이 소프트뱅크 마쓰다 노부히로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선발 장원삼 6.1이닝 호투, 오승환 8회 등판 경기 마무리
- 소프트뱅크 5-3 꺾고 설욕

삼성 라이온즈가 한국팀으로서는 처음으로 아시아 시리즈 정상에 등극했다. 삼성은 29일 밤 대만 타이중 인터컨티넨탈 야구장에 열린 2011 프로야구 아시아 시리즈 결승전에서 일본 챔피언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5-3으로 누르고 감격의 첫 우승컵을 안았다.

삼성은 지난 26일 예선리그에서 당했던 0-9의 참패를 깨끗하게 설욕한 반면 소프트뱅크는 일본팀의 아시아 시리즈 5회 연속 제패를 눈 앞에 두고 주저 앉았다.

소프트뱅크 선발 이시카와 쇼에게 1안타로 끌려가던 삼성 타선은 5회초 폭발했다. 1사 이후 이정식이 풀카운트 접전 끝에 안타를 치며 진루한 뒤 김상수의 몸에 맞는 볼과 배영섭의 볼넷으로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1회말 박한이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된 정형식이 이시카와의 초구를 받아쳐 2타점 중전 안타를 터트리면서 삼성은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진 1사 1, 2루에서 박석민이 원바운드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2루타를 뽑아내며 다시 한 점을 보탰다.

다급해진 소프트뱅크는 이시카와를 내리고 강속구 투수 양야오쉰을 올렸지만 불 붙은 삼성의 타선을 막아내지 못했다. 1사 2, 3루에서 4번 타자 최형우가 빗맞은 좌측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강봉규가 다시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치면서 소프트뱅크는 순식간에 무너졌다. 오승환이 이끄는 삼성의 철벽 불펜을 감안하면 5점은 승부를 결정짓는 점수였다.

7회말 장원삼이 연속 안타를 허용하자 삼성은 필승 계투조를 가동했다. 공을 건네받은 정현욱은 이마미야 켄타를 1루 파울 플라이, 호소카와 토우루도 중견수 뜬 공으로 처리하며 불을 껐다.

하지만 8회초 마운드를 이어받은 권혁이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 2루에 몰렸다. 삼성은 이날 최대의 승부처에서 '오승환 카드'를 일찍 꺼내들었다. 오승환은 올 시즌 퍼시픽리그 수위타자 우치카와 세이치(타율 0.338)에게 좌전 안타를 맞으며 무사 만루의 위기에 빠졌다. 오승환은 4번 타자 마쓰다 노부히로 2루수 병살로 잡아내며 한 숨 돌리는 듯 했지만 하세가와 유야에게 다시 적시타를 허용하며 5-3까지 쫓겼다. 이어 아카시 켄지에게 내야 안타를 맞으며 동점 주자까지 내보냈지만 후쿠다 슈헤이를 범타로 잡아내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오승환은 9회말 '끝판 대장'의 모습을 되찾았다. 첫 타자 이마미야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호소카와마저 연속삼진으로 잡아낸 뒤 카와사키 무네노리를 범타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한편 삼성 선발 장원삼은 1회말 일본 퍼시픽리그 도루왕 혼다 유이치(시즌 60개)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1실점했지만 이후 정상 구위를 되찾으며 7회말 1사까지 무실점으로 호투, 우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

▶2011 아시아시리즈 결승전(29일·대만)

삼 성 

000 050 000

5

소프트뱅크 

100 000 020

3

▷승=장원삼 ▷패=이시카와 쇼 ▷세=오승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2. 2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3. 3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4. 4“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5. 5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6. 6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7. 7“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8. 8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9. 9[서상균 그림창] 핫한 메뉴
  10. 10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1. 1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2. 2교역·투자 활성화…실무협의체 추진
  3. 33국 협력체제 복원 공감대…안보 현안은 韓日 vs 中 온도차
  4. 4野 특검·연금개혁 압박 총공세…벼랑끝 與 막판 결속 독려
  5. 5부산 총선 당선인 1호 법안 ‘재건축 완화’ 최다
  6. 6법조인 출신 곽규택 해사법원, 기장 정동만 고준위법 재발의
  7. 7고준위·산은·글로벌허브법 다시 가시밭길
  8. 8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에 부산 5선 서병수 임명
  9. 9부산 당선인들, 의원회관 ‘기피층’ 6층 피했다
  10. 10총선 이후 부산 첫 방문한 이재명 “지선후보 선발 당원 참여 높일 것”
  1. 1“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2. 2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3. 3“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4. 4“어촌 부족한 소득원 해양관광객으로 보완을”
  5. 5“100년 이상 이어질 K-음식점 브랜드가 목표”
  6. 6주금공, 민간 장기모기지 활성화 추진
  7. 7집구경하고, 노래도 듣고…행복을 주는 모델하우스 음악회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7일
  9. 9삼익비치, 부산 특별건축구역 지정 ‘도전장’
  10. 10부산연고 ‘BNK 피어엑스’ 탄생…e스포츠에도 부산 바람
  1. 1“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2. 2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3. 3“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4. 4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5. 5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6. 6사상구 공개공지 금연구역 지정 길 열어(종합)
  7. 7수능 난도 가늠하는 첫 리허설…졸업생 접수자 14년 만에 최다
  8. 8해외여행서 대마 한번? 귀국하면 처벌 받아요
  9. 9부산교육청, 흡연·마약류 예방 캠페인
  10. 10[기고] 대학은 私的인가 公的인가?
  1. 1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2. 2임성재 시즌 3번째 톱10…올림픽 출전권 경쟁 불 붙였다
  3. 3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4. 4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5. 5전웅태·성승민 근대5종 혼성계주 동메달
  6. 6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7. 73명 부상 악조건에도…거인, 삼성에 위닝시리즈
  8. 8부산고 황금사자기 2연패 불발
  9. 9통산 상금 57억9778만 원…박민지, KLPGA 1위 등극
  10. 10PSG, 프랑스컵도 들었다…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