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대호 홍성흔 강민호… 롯데, 최다 4명 수상

투수부문 KIA 윤석민, 오승환 따돌려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1-12-11 21:06:3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1일 SETEC에서 열린 2011 시즌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앞줄부터 시계 방향으로 롯데 손아섭, 한화 이대수, 롯데 홍성흔, KIA 이용규, KIA 안치홍, 삼성 최형우, 롯데 강민호, KIA 윤석민, 오릭스 이대호(전 롯데), SK 최정. 연합뉴스
- MVP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휩쓸어

2011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황금 장갑'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1일 서울 강남구 SETEC 제1전시장에서 2011년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열고 투수와 야수, 지명타자 등 10명을 발표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이대호(1루수)와 강민호(포수), 홍성흔(지명타자), 손아섭(외야수) 등 4명을 배출해 8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수상자를 냈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 입단한 '빅보이' 이대호는 올 시즌 잔부상에 시달리면서도 타율(0.357), 출루율(0.435), 최다안타(176개) 부문을 석권하며 2006년, 2007년, 2010년에 이어 4회 연속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프로야구 담당기자 등의 유효투표 수 306표 가운데 272표를 얻어 최고의 1루수로 이름을 올렸다.

내년 시즌부터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게 된 이대호가 이날 시상식에서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그는 시상식이 끝난 후 "골든글러브 행사를 마지막으로 이제 한국야구가 끝이라고 생각하니 울컥했다"며 "양승호 감독님을 비롯해 선수들과 올 한 해 고생했던 순간들이 스쳐갔다"고 말했다.

216표를 얻은 포수 강민호는 양의지(두산·67표)와 조인성(SK·23표)을 압도적으로 눌렀고, 홍성흔도 지명타자 부문에서 223표를 쓸어담아 2위 김동주(두산·61표)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홍성흔은 2001년과 2004년에는 포수로, 2008년부터는 지명타자로 4년 내리 황금 장갑을 차지하며 프로야구에 새 역사를 썼다. 지명타자 부문 4년 연속 수상은 역대 최초다.

157표를 얻은 손아섭은 외야수 부문에서는 최형우(삼성·286표), 이용규(KIA·150표)와 함께 황금 장갑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이병규(LG)는 손아섭과 이용규에 비해 50여표 정도 적은 102표를 얻는 데 그쳐 골든글러브 7회 수상에 아쉽게 실패했다.

KIA의 에이스 윤석민은 올 시즌 최우수선수(MVP)에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휩쓸며 2011년을 최고의 해로 장식했다. 윤석민은 189표를 얻어 '끝판 대장' 오승환(삼성·113표)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투수 부문 황금 장갑에 입을 맞췄다.

2루수 부문에서는 안치홍(KIA·198표)이 오재원(2두산·91표)을 더블스코어 차이로 밀어냈고 3루수 부문에서는 최정(SK·206표)이 압도적인 표차로 골든글러브를 안았다. 격전지로 뽑힌 유격수 부문에서는 이대수(127표·한화)가 김상수(삼성·111표)를 16표차로 극적으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롯데가 4명으로 가장 많은 수상자를 배출한 가운데 챔피언 삼성은 1명 수상에 그쳤고 KIA가 3명으로 뒤를 이었다. 두산과 LG, 넥센은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프로야구 2011 골든글러브 수상자 명단 

▶투수

윤석민(KIA 타이거즈) 
17승 5패 1홀드 평균자책점 2.45 탈삼진 178 

▶포수

강민호(롯데 자이언츠) 
타율 0.289 홈런 19 타점 66 도루 저지율 0.355

▶1루수 

이대호(오릭스·전 롯데 자이언츠) 
타율 0.357 안타 176 홈런 27 타점 113 도루 2

▶2루수

안치홍(KIA 타이거즈) 
타율 0.315 안타 119 홈런 5 타점 46 도루 9

▶3루수

최정(SK 와이번스) 
타율 0.310 안타 125 홈런 20 타점 75 도루 15

▶유격수

이대수(한화 이글스) 
타율 0.301 안타 110 홈런 8 타점 50 도루 8 

▶외야수

최형우(삼성 라이온스) 
타율 0.340 안타 163 홈런 30 타점 118 도루 4 

손아섭(롯데 자이언츠) 
타율 0.326 안타 144 홈런 15 타점 83 도루 13

이용규(KIA 타이거즈) 
타율 0.333 안타 140 홈런 3 타점 33 도루 30

▶지명타자

홍성흔(롯데 자이언츠) 
타율 0.306 안타 145 홈런 6 타점 67 도루 2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3. 3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4. 4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5. 5우크라이나, 드론 날려 러시아 본토 첫 공격…전쟁 양상 변화 촉각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7. 7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 당면(唐麵)의 사회학
  9. 9BTS 맏형 ‘진’ 13일 입대…팬들에 현장방문 자제 부탁
  10. 10화물연대에 힘 싣는 민노총
  1. 1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2. 2여당몫 5개 상임위원장 윤곽…행안위 장제원 유력
  3. 3"경호처장 '천공' 만난 적 없다" 대통령실 김종대 전 의원 고발 방침
  4. 4민법·행정법상 '만 나이' 통일한다…법안소위 통과
  5. 5한동훈 '10억 소송' 등 가짜뉴스 무더기 법적 대응 野 "입에 재갈 물리나"
  6. 6윤석열 대통령 "4년 뒤 꿈꿀 것"...축구 대표팀 격려
  7. 7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8. 8尹 태극전사들에 "도전은 계속, 근사한 4년 뒤를 꿈꾸자"
  9. 9당정,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등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키로
  10. 10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1. 1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2. 2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3. 3“집 살 때 가격 기준 종부세 부과해야”
  4. 4제조·지식서비스기업 떠난다…부산 산업기반 약화 우려
  5. 5김석동 전 금융위원장·박병원 전 靑 경제수석 “회장 생각없다”…선임구도 바뀌나
  6. 6신세계 아울렛서 크리스마스 ‘인생샷’ 남겨요
  7. 7금감원장 “낙하산 회장 없다”지만…노조는 용산시위 채비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6일
  9. 9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10. 10“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화물연대에 힘 싣는 민노총
  3. 3前 용산서장 영장 기각…특수본 수사 차질 전망
  4. 4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7일
  5. 5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
  6. 6창원한마음병원, 취약계층 위한 난방비 1억 기탁
  7. 7사상구 한의원 불로 1명 사망
  8. 8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9. 9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10. 10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2. 2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3. 3승부차기 3명 실축에…일본, 또다시 8강 문턱서 눈물
  4. 4세계 최강에 겁없이 맞선 한국…아쉽지만 후회 없이 뛰었다
  5. 5발톱 드러낸 강호들…16강전 이변 없었다
  6. 6높은 세계 벽 실감했지만, 아시아 축구 희망을 봤다
  7. 7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8. 8“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9. 9기적 남기고 카타르 떠나는 축구대표팀…이젠 아시안컵이다
  10. 10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