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롯데 손아섭 '황금장갑의 사나이' 등극

2011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1-12-11 21:08:22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총 투표수 306표 중 157표 얻어 치열한 경쟁 뚫고 생애 첫 수상
- "오랫동안 꿈꿔 온 소망 이뤄 기뻐, 내년 이대호 선배 빈자리 메울 것"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사진)이 생애 첫 황금 장갑을 끼며 리그 최고 수준의 외야수로 올라섰다. 손아섭은 11일 서울 대치동 SETEC에서 열린 2011 롯데가드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총 투표수 306표 중 157표를 얻었다.

손아섭은 "프로선수로서 오랫동안 꿈꿔왔던 소망이 이뤄져 정말 기쁘다. 롯데에서만 야구를 잘하는 선수가 아니라 프로야구 전체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의미가 크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은 경쟁이 치열했다. 홈런(30개)·타점(118타점)·장타율(0.617)에서 1위에 오른 최형우(삼성)의 생애 첫 골든글러브 수상이 확정적인 가운데 나머지 2자리를 놓고 손아섭과 KIA 타이거즈 이용규(타율 0.333·홈런 3·타점 33·도루 30)와 LG 트윈스 이병규(타율 0.335·홈런 16·타점 75·도루 2) 등 쟁쟁한 후보들이 경쟁했다.

손아섭도 골든글러브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경쟁 상대에 비해 떨어지는 인지도에 자신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시즌 초반 부상으로 20경기를 결장한 것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시즌 끝 무렵 그는 "올 시즌 성적으로만 놓고 보면 뒤질 것은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용규, 이병규 두 선배 모두 국가대표를 지내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다. 인지도면에서 내가 조금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통영에서 열린 구단 납회식에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 했다. 자신 있다"며 밝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아섭은 "처음에는 인지도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주변에서 희망적인 이야기를 많이 해줘서 자신감을 가졌다"고 말했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2007년 입단한 손아섭은 2008년 80경기에서 타율 0.303로 가능성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121경기에서 타율 0.306·11홈런·47타점을 올리며 주전으로 발돋움한 데 이어 올 시즌 3번 타자로 활약하며, 116경기에서 타율 0.326·15홈런·83타점을 기록했다.

공격 부문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였지만 수비에서도 비약적인 발전을 보였다. 지난 시즌 몇 차례 어이없는 실수로 경기를 망쳤던 손아섭은 올해는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수없이 호수비를 선보이며 공·수·주를 갖춘 선수로 다시 태어났다. 그는 "올해 초 사이판 스프링 캠프에서 조원우 코치님과 함께 훈련을 많이 했던 것이 내 자신을 한 단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손아섭은 이제 이대호가 없는 롯데 타선을 이끌어야 하는 중심축이 됐다. 그는 "야구는 혼자 하는 경기가 아니라 단체 경기다. 이대호 선배의 빈자리를 메우는 것은 힘들겠지만 빠른 야구와 작전 야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 있다"고 내년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3. 3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4. 4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전역 장악…젤렌스키 “미국 로켓 확보 후 탈환”
  5. 5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6. 6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7. 7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8. 8고령층 골절, 거동 못해 생기는 합병증 더 위험…빠른 수술·재활 관건
  9. 9[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10. 10[메디칼럼] 코로나와 눈 합병증
  1. 1尹 "前정권 지명된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부실인사 논란 일축
  2. 2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하> 달라진 것·과제
  3. 3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공식 선출(종합)
  4. 4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5. 5이준석 운명 놓고 PK 의원도 촉각... 윤리위 심사 찬반 팽팽
  6. 6지지율 ‘데드 크로스’에 윤 대통령 “의미 없다”
  7. 7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상> 인적 구성
  8. 8윤 대통령, 김승희 낙마 직후 박순애 김승겸 임명 재가
  9. 9울산 경남 기초의회 우먼 파워 급부상
  10. 10[속보] 정호영 이어 김승희 복지도 사퇴…尹 리더십 타격
  1. 1[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2. 2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3. 3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4. 4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5. 5납세자연맹, 이번엔 "尹 대통령 특활비 공개하라"
  6. 6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7. 7부산시, 반려동물 수제간식 소상공인 지원
  8. 8전국 물가 6.0%로 24년 만에 최고…부산도 5.7% 폭등
  9. 9해수부 내에 해경 관리 조직 만들어지나
  10. 10“세계 공급 차질땐 국내 물가 오름세 심화”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3. 3'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4. 45일 부울경 찜통더위 지속…최고체감온도 33~35도
  5. 5‘대입상담캠프’ 71개 대학 총출동…29·30일 벡스코서
  6. 6교육급여수급자에 학습지원금 10만 원 지급
  7. 7오늘의 날씨- 2022년 7월 5일
  8. 8[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71> 근원과 환원 ; 복잡한 인간
  9. 9“6·25 때 통도사에서 부상당한 군인들 도왔죠”
  10. 10군대서 음란물 SNS올려 징역형 받은 20대… 항소심서 벌금형 감형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2. 2빅리그 코리안 DAY…김하성·최지만 동반 ‘홈런포’
  3. 3양현종, 올스타전 최다 득표…김광현과 ‘선발 맞대결’ 성사
  4. 4여자배구 4개 구단 ‘홍천 서머 매치’
  5. 5아이파크, 충남아산 꺾고 탈꼴찌…반등 계기 잡았다
  6. 6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7. 7“졸렬택 없어 아쉽네” 박용택, 유쾌했던 굿바이 인사
  8. 8볼카노프스키, 홀로웨이 압도…체급 올려 라이트급 챔프 도전
  9. 9동의대 석초현-박경빈, 배드민턴연맹전 복식 우승
  10. 10‘전역 7개월’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골프&인생
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