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KO머신' 골로프킨, 제이콥스 상대 37연승 무패 행진… 승리요인 '두꺼운 가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0:23:4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9일 복싱 미들급 통합 챔피언 방어전이 SBS에서 중계됐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이날 경기는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리는 WBC·WBA·IBF 미들급(72.57kg) 통합 타이틀전으로, 36전 36승의 '무패 신화' 게나디 골로프킨과 골육종을 이겨내고 다시 링위에 오른 '기적의 사나이' 대니얼 제이콥스가 맞붙었다.

'트리플G'로 불리는 골로프킨은 2006년 5월 프로로 전향해 36번의 경기를 전부 승리했고 그 중 33번의 경기를 KO로 따내며 '무패 신화'를 이어나갔다.

이에 맞서는 제이콥스는 32승(29KO) 1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2012년 근육에 생기는 암인 골육종을 극복하고 3년 만에 2015년 WBA 정규 미들급 세계 챔피언을 획득한 바 있다.

△경기가 시작되고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두 선수는 서로에 대한 탐색전으로 라운드를 지냈다.

서로 큰 펀치를 뻗기보다는 가벼운 잽으로 거리를 재고, 상대의 공격을 유도했다.

△이후 4라운드 초반 제이콥스는 한 차례 다운됐지만 현명한 경기운영을 보였다.

△제이콥스는 7라운드에 접어들자 자세를 오서독스와 사우스포를 번갈아 선보이며, 골로프킨을 흔들어놨다.

제이콥스는 링을 넓게 활용하며 특유의 긴 리치를 통한 경기운영을 선보였다.

△이어진 8라운드에서는 가드위로 쏟아지는 제이콥스의 펀치에 약이 오른 골로프킨이 공격적으로 제이콥스를 파고들었다. 하지만 제이콥스 더킹으로 골로프킨의 펀치를 피해내며 빠른 왼손잽으로 골로프킨의 가드를 두드렸다.

△9라운드가 시작되자 제이콥스는 골로프킨의 안면에 좌우 연타를 꽂아넣었다. 이어서 제이콥스는 가드 사이를 파고드는 잽으로 골로프킨과 거리를 만들어냈다.

이후 9라운드 종료종이 울리지 10초 전, 골로프킨은 제이콥스의 안면에 꽂아넣는 강렬한 콤비네이션으로 9라운드를 잡아내는 듯 보였다.

△이후 골로프킨은 11라운드에 들어 지속적으로 제이콥스의 품을 파고들었다.

그럼에도 제이콥스는 컴비네이션에 이은 어퍼컷으로 골로프킨의 체력을 서서히 소진시켰다. 골로프킨은 제이콥스의 펀치를 맞곤 괜찮다는 듯 고개를 가로저었지만 별다른 공격적 효율은 얻어내지 못했다.

△마지막 12라운드가 시작되자 제이콥스는 골로프킨의 상대로 빠른 스피드와 파워풀한 공격을 퍼부었다.

골로프킨은 안면에 어퍼컷까지 내주며 제이콥스에게 밀리는 듯한 모습을 보이나, 클린치를 시도해 더 이상의 공격을 허용하진 않았다.

그럼에도 판정까지 이어진 이날 경기는 'KO머신' 골로프킨의 3:0 판정 승리로 끝이 났다.

두 선수 모두에게 '판정'까지 이어지는 경기는 굉장히 오랜만의 일이었다.

이날의 승리로 골로프킨은 37연승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해당 경기를 중계를 통해 지켜본 복싱팬들은 "누가보더라도 골로프킨의 일방적인 우위였다"며 "해설이 일방적으로 제이콥스를 비호했다"며 해설에 대한 비판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반해 "제이콥스가 다운되긴 했어도 전반적 경기의 내용은 제이콥스가 이끌었다"며 "3:0판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있었다.

이민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패럴림픽
휠체어컬링에는 ‘영미~’ 없다고?
알면 더 재미있는 평창
평창올림픽 1호 기록은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철인 3종이랑 완전 다른 경기라구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러시아 월드컵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초반부터 심리전으로 다혈질 멕시코 자극해야
손흥민, 왜 태극마크 달면 이름값 못할까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KIA-롯데(사직) 外
프로야구=한화-롯데(사직) 外
오키나와 자이언츠 리포트 [전체보기]
고효준 16년 만의 ‘회귀’…“우승 기쁨 만들어야죠”
“사직노래방 열정에 소름…제 응원가도 불러주실거죠?”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투데이 포커스 [전체보기]
‘안경 선배’ 김은정 vs ‘깜찍 주장’ 후지사와
메드베데바 vs 자기토바…‘연아퀸’ 잇는 빙상여왕 누구?
평창 NOW [전체보기]
성차별 딛고 달린 아프리카 여걸들
‘인면조’ 등장만으로 관객들 탄성, 귀여운 ‘수호랑’ 인형은 품절 사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순위 [전체보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순위 - 최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순위 - 2월 21일 (밤 11시 기준)
오늘의 패럴림픽- [전체보기]
오늘의 패럴림픽- 2018년 3월 17일
오늘의 패럴림픽- 2018년 3월 15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23일, 24일
월드컵 경기 일정- 22일, 23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